관리 메뉴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 곳

식당, 식탁 본문

내 집 그리스도의 마음

식당, 식탁

larinari 2009.03.25 09:34

네 식구 아침식사 하는 식탁.
식사 전 거실에서 보던 신문 그대로 가져와서 계속 신문 보는 모드로 아빠는 딴 세상에 계신 것 같습니다. 사람 앉혀 놓고 혼자 신문 보고 딴 짓하는 거 이런 거에 진짜 예민한 엄마가 한 마디 합니다.
'에~ 밥 먹는 식탁에서 신문 보지 맙시다'
'엇! 알았어. 미안' 하고 신문을 내려 놓으려는 아빠.
그 때 챈이 '왜애? 좋잖아. 아빠가 신문보니까 '얘기할 것도 더 많고...

그러네.
아빠는 신문을 봐도 혼자 보는 게 아니라 읽는 걸 가지고 같이 얘기를 걸어 주는구나.
그러면 괜찮네. 엄마는 같이 식사하려고 앉아 신문을 펼쳐 드는 건 마주앉은 사람에게
'넌 나에게 중요하지 않아. 아니, 넌 나에게 없는 존재야. 알아서 밥이나 먹어'
라고 무언으로 무시하는 거라는 꼬인 마음이 있거든. 아빠는 그런 사람 아닌데..... 헤~

네 식구 식탁에 앉으면 '나 좀 봐바. 내 얘기 좀 들어 봐' 아빠를 향해서 두 딸과 한 아들이 줄창 보내는 메세지 입니다. 아닌게 아니라 사진의 현승이는 엄마 아빠가 얘기하느라고 자기가 말하는데 자기 얼굴을 안 봐줬다고 불어 있는 거랍니다.
아빠가 힘듭니다. 집에 들어오면 얘기 들어줄 세 자녀가 번갈아 따라다니며 못살게 구니까요.

식탁에 둘러 앉은 식구란 그저 밥을 같이 먹는 것이 아니라,
얼굴을 바라봐 주고, 때로 눈을 바라봐 주고, 하고싶은 많은 얘기들을 하고 들어주는 것이죠.
식탁은 그런 곳입니다. 그러다 설령 입에서 밥알이 튀어나와도 그게 한 식구죠.

그저 아무 상관 없는 사람들이 앉아서 단지 배를 채우기 위해 먹는 곳은 식당이고,
(사실 사랑하는 사람들이 식당에 가면 더 이상 식당이 아니라 사랑이 넘치는 식탁이 되는 것 아닐까요)
밥을 먹으면서 얘기하고 듣고, 눈빛을 교환하고 사랑을 나누고, 그러다 가끔 싸우기도 하는 곳이
'식탁' 이고 '식탁 공동체' 입니다. 우리는 식탁공동체 입니다.



10 Comments
  • 프로필사진 신의피리 2009.03.25 13:31 아흐~ 별로 안 좋아보인다.
    앞으로 밥 먹을 때 신문 보지 말아야겠다.
    글구, 현승이의 저 표정은,
    내가 현승이한테 사진 설명해줬는데,
    엄마가 껴 들었다고 그러는 거야. ㅋㅋ
  • 프로필사진 larinari 2009.03.25 15:15 근까, 할 얘기는 많고 들어줄 사람은 없고...
    다들 자기 얘기 하고 싶어서 들어줄 사람은 없으니 말야 현뚱이가 삐졌지. 유일하게 듣기만 하는 사람은 당신인데 신문에 빠져 계시니 오늘 아침에 소통에 문제가 생긴고야.ㅋㅋ
  • 프로필사진 BlogIcon forest 2009.03.25 14:07 오~ 봄분위기 물씬이군요.

    오늘 아침 따끈따끈한 사진이네요.
    저두 저 기사 읽었거든요.^^
    얘기하고, 눈빛교환하고, 사랑을 나누고 싸우기도 하는 식탁은 축복이랍니다.
  • 프로필사진 larinari 2009.03.25 15:18 ㅎㅎㅎ 같은 신문 보니깐 바로 확인 되네요.
    찍자마자 1시간 이내에 있다가 포스팅 한거요.

    바쁘시죠?
    아우, 저는 모든 일정 포기하고 집에서 원고와 강의준비에 몰입하다보니 머리에서 열이 확확 나네요. 베란다에 나가 머리를 내놓고라도 찬바람을 좀 쏘여야겠어요.
  • 프로필사진 hs 2009.03.25 23:04 무슨 기사에 저다지도 빠져 계시나?

    시간이 많을 때는 관심도 안 가던 기사가 저렇게 밥 먹을 때 눈길이 신문으로 가면 평소에 안 읽던 기사도 계속 눈길을 안 놔준답니다.

    그래도 함께 하는 사람들에겐 달갑지 않은 장면이겠죠?ㅋ

    바~로 고치겠다는 신의 피리님. ^*^
  • 프로필사진 larinari 2009.03.25 23:10 실은 거의 저러는 일이 없어요.
    그러면서도 또 바로 고치시겠다고.
    참 좋은 아빠에 참 좋은 남편이죵.ㅎㅎㅎ
    거의 해송님 수준?^^
  • 프로필사진 rosemary 2009.03.30 11:12 며느리 돌아왔음둥.^^
    어제 밤에 그녀가 돌아와서
    엄마는 X번, 나랑 아빠는 Y번 어쩌구 저쩌구 하면서 한바탕 신나게 떠들었어.
    무척 재밌고 신기하고 좋았다는...

    체널2에 나오는 광고중 저녁식탁에서 아빠는 신문보고 아들은 엠피쓰리 듣고
    엄마는 고개속인채 식사만 하고, 그들을 바라보며 침울하게 한숨짖는 딸의 모습.
    '이 식탁은 문제 있습니다, 여러분 xxx로 찾아오십시요~" 이런거...

    난 식탁에서 신문 펼치면 "어서 치우세요. 식탁 좁아~~~" 이러징.
  • 프로필사진 larinari 2009.03.30 12:24 아하! 그녀 맨 앞에 앉아서 최고로 열심히 듣는 학생이었어요. 그녀는 이제 걸려든 것입니다. 시작일 뿐입니다.

    글고, 넘의 번호 찍지말라고 일렀건만...ㅋㅋ
    강사 말씀하시길 엄마빠 번호 잘못 찍은 것 같다고 전해주요. 그녀 블로그에서 봤어요.ㅋㅋ
  • 프로필사진 forest 2009.03.31 12:06 저는 또 무슨 용기가 백배 충천해서는 맨 뒷자리에 당당하게 앉아서 명강을 들었잖아요.
    저는 딱 2번 맞습니다요~ ㅋㅋㅋ
  • 프로필사진 larinari 2009.03.31 12:10 뒤에 앉으셔서 지대로 든든했다니깐요.ㅎㅎㅎ
    근데 2번 할 때 좀 신경이 쓰이드라구요.
    부정적인 성향 얘기 할 때요.ㅋㅋㅋ
    어제 하루 종일 마무리 강의 제대로 못한 거 자책하느라 오늘 마감이 원고 두 개 손도 못 대고 괴로워 하다가....
    에라~ 탁 내려놓고 오늘 정신 차렸습니다.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