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개인적으로 하덕규씨가 신앙이 좋아지는 것(?)을 안타깝게 생각한다. 왜냐?
하덕규씨가 회심하기 전 노래도 좋아했고, 막 회심했을 때 만든 노래들도 참 좋다.

' 저 숲에서 나오니 숲이 보이네 외롭고 외롭던 숲
음~ 내 젊은 날의 눈물 고인
저 숲에서 나오니 숲이 느껴지네 어둡고 어둡던 숲
음~ 내 어린 날의 숲'

'당신이 쌓은 벽과 내가 쌓은 벽 사이에 꽃 한 송이 피어나고
당신이 지난 날고 내가 지나온 날들이 그 꽃 위에 바람처럼 불고
당신의 고운 눈가에 이슬처럼 눈물이 내 파리한 이마 위에도 굵은 땀방울이
그 애처로운 꽃잎 위에 촉촉하게 내리고 - 촉촉하게
당신이 쌓은 벽과 내가 쌓은 벽 사이에 그 꽃이 바람에 꽃씨를 날릴 때, 그 때
당신이 만든 창과 내가 만든 창문 사이 그 꽃이 가득 피어 아름다운 꽃밭 될 때, 그 때'

이런 가사들은 그 아름다운 언어 만으로도 천국의 노래 같이 느껴진다. 게다가 자세히 가사를 들여다보면 이건 정말 천국의 노래다. 어떤 때, 나는 이 노래들로 복음성가나 찬송가에 지나는 감동을 받고 은혜를 받은 적이 있었다. 노골적인 단어 하나 없이 저렇게 천국을 생각나게 할 수 있다니....
깔끔하고 세련된 어쿠스틱 기타 소리에 하덕규씨만의 목소리. 참 좋았다.

하덕규씨는 명성교회 집사님이다. 회심한 이후에 날로 믿음이 뜨거워지는 것을 이후의 음반을 통해서 느낄 수 있다. 그 이후의 음반들을 나는 안 가지고 있다. 그리고 더 이상 예전에 내가 좋아하던 하덕규만의 가사들이 나오질 않는 것에 대해서 혼자서 개인적으로 안타까워하고 있다.
'사람들이 신기루를 찾네....여기 있다 저기 있다.............'이런 가사로 시작해서 훨씬 더 노골적인 가사들 많다. 충분히 이해가 되기는 한다. 예수님을 만났는데 자신이 가진 최고의 것으로 그 기쁨을 드러내고 싶지 않겠나? (그러면 그냥 CCM음반 따로 내고, 예전처럼도 하고 그러지....ㅜㅜ)

내 이름 얘기를 하려다가 딴 얘기가 길어졌다.
어렸을 때는 어디가나 '너 어느 교회 목사님 딸이지?'하는 말 속에서 '신실'이란 이름이 부적절하게 느껴지지 않았다. 사람들이 내가 목사 딸인 것도 알고 그래서 이름이 뭔가 노골적이란 것도 알았으니까.
고등학교 때 쯤에는 내 이름이 너무 자랑스러웠다. '신실하신 하나님'을 묵상하면 내 이름이 너무 자랑스러워서 죽을 것 같았다. 심지어 '나중에 결혼해서 딸 낳으면 내 이름을 그대로 물려줘야지' 하는 생각도 했었다.

언제부턴가 내 이름이 불편한다. 일단 발음하기도 어렵고 교회 안 다니는 사람들은 '진실' 내지는 '성실'이라고 바꿔부르기도 하고....심지어 어떤 사람은 성까지 바꿔서 '최진실'이라고 부른다.(아무리 얼굴이 비슷하기도서니.....ㅎㅎㅎ)
더 불편한 건 내 이름에서 풍겨나는 '노골적인 냄새' 이것이다. 대놓고 '사무엘' 이나 '에스더' 이런 이름보다야 훨씬 덜 노골적이지만서도. 어릴 적에는 내가 사는 세상이 교회를 중심으로 도는 줄 알았다. 어른이 되어보니 내가 사는 세상은 그야말로 '세상' 이었다. 그리고 그 세상은 결국 나의 선교지였는데 나는 어딜 가나 '정신실입니다' 하는 순간 내 정체성을 들켜 버리고 시작한다는 것이다.
쉽게 말하면 '사람 참 좋아. 제대로 살려고 하는 사람이야. 자기 이익만 챙기는 사람 아니야. 의식있는 사람이지......아! 교회 다니는 사람이었어?  크리스챤 중에도 저런 사람이 있네 그려~' 이런 시나리오 자체가 되지를 않는 것이다.

노골적인 이름. 그거 별로 안 좋은 거 같다. 최근에 '예순이'라는 이름까지 봤다. 너무 한 거 아닌가?^^

2004/06/20

'마음의 여정'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돌아온 宕女  (0) 2007.07.08
내 삶의 목표  (0) 2007.07.08
신실이라는 이름  (0) 2007.07.08
내가 'T'들을 좋아하는 이유  (1) 2007.07.07
NT와 SP의 고린도전서13장  (0) 2007.07.07
한결같지 않은 저울추  (2) 2007.07.07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