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참 맛있는 쑥개떡.
사 먹으면 절대 맛이 안 나는 쑥개떡.
엄마나 시어머니가 해주시면 얻어먹는 것이 전부인줄 알았으나.....
작년에 처음으로 애들하고 쪄 먹어봤구요.
실은 작년에는 완전 반죽을 다 한 상태로 안겨주신 고마운 분 덕분에 쪄먹는 공정만 했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올해는 그 고마운 쑥공장 사장님께서(^^) 쑥을 삶아서 주셨고요.
몇 주 전에 아이들과 미사리 조정경기장엘 갔었는데 두 녀석이 앉아서 시키지도 않은 짓을 하지 뭐예요. 맨 손으로 쑥대밭 만들기. 즉, 맨 손으로 쑥을 상당히 뜯은 겁니다. 그거 삶아서 냉장고에 넣어 뒀었는데....이거 저거 합해서 쑥개떡을 처음부터 해보자고 맘 먹었습니다.
엄마한테 전화해서 일단 배우고 쌀을 불리고, 방앗간에 가서 빻야한다는데....방앗간이 어딨는지 알아야죠. 상가수첩 뒤졌더니 옆 동네 한국아파트 상가에 있드라구요. 글루 갈려고 했더니...
우리 오지랖 넓은신 따님께서 '엄마! 우리 상가에도 있어. 내가 떡방앗간 이라고 써있는 거 봤어'
합니다. '그러더니 내가 가서 진짜 있나 보고 올께. 기다려봐' 하고 튀어 나갑니다.
바로 답사 다녀와서 엄마를 끌고 갔죠. 거 신기하게 쑥이랑 쌀가루랑 섞여서 저렇게 되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쑥개떡 맛있으려면 무조건 오래 치대야한다는 시엄니 말씀을 기어하며 손목이 시큰거리도록 치대고 또 치댔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무 도움되 안되는 현승이 조막만한 손으로 치대긴 치대보구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채윤이가 만든 하트 삼각형 등등의 예쁜 모양 쑥개떡.
현승기가 만든 그냥 쑥개떡.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 때 살림살이에 푹 빠지셨던 의진군은 요즘 도통 살림에 관심을 보이지 않아요.
쑥개떡을 같이 만드시는데.....이 녀석 이거 얼마나 좋아할까 싶어서 가슴이 설레였는데...
모 눈도 깜짝 안하고 혼자 자동차 놀이만 합니다. 그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찜 솥이 작아서 여러 번 나눠서 쪘는데 다들 먹고 싶어가지고....
한 20여 분 기다리는 것이 어찌나 힘든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게 한 판 쪄내면 바~로 마파람에 게 눈 감추 듯!
또 올리고 기다리면서 빨리 달라고 졸라대고요.
나오면 또 바로 접시 비워 버리고요.... 이렇게 감질나게 먹는 게 맛있기로는 쵝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중요한 과정이죠.
참기를 띄운 물에 한 번 건져내기.
꿀이나 물엿 같은 거 쫙 뿌리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의진군 백만불 짜리 미손데...
요 녀석 어찌나 움직여대는지 사진마다 흔들려서 이렇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평소같지 않게 먹을 것에 열정을 보이면서 맛있게 먹는 현승이.
쑥개떡 먹기에 열중하는 한편 굴 청소에 심취해계신 모습입니다.ㅋ

'음식, 마음의 환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토마토 두부 버거  (12) 2008.06.04
설레임, 기대, 공감  (10) 2008.05.29
쑥개떡 한 판  (14) 2008.05.23
더덕 불고기  (14) 2008.04.27
MSG보다 더 나쁜 걸 넣어 만든 음식  (21) 2008.03.30
만두부인 속 터졌네  (10) 2008.03.25
  1. BlogIcon 김용주 2008.05.23 12:34

    쑥떡만들어 먹기 현장이 고스란히 담겼군요.
    저도 얼굴엔 미소가, 입엔 침이 고이네요.^^

    • larinari 2008.05.23 22:04

      맛있겠죠?
      이웃에 살면 나눠 드리고 싶다는....^^

  2. narnialucy 2008.05.23 14:05

    온니~꿀떡! 침넘어 간다.
    나 하정이가 알려준 이 주소를 잊어버렸어. 어두운 밤 식구들 다 들 잠들었는데 나는 잠이 안올때...이건 고향이 그리운 것이야..하며 함 들어올라 해도 주소를 알아야지..근데 알고보니 닷(.)을 슬래쉬(/)로 잘 못 입력했드만. 오늘 드디어 입성에 성공. 글고 쫌 있어봐. 전화도 헐랑게..

    • larinari 2008.05.23 22:06

      오~~~어서와 어서와.
      실명 안 밝혀도 딱 보면 앱니다.
      잘 지내고 있는거지?
      스마일군과 시은양은 보나 안 보나 잘 적응하고 있을 것 같은데....시은이 아빠도 늘 성실함으로 잘 계시지?^^그래 기다려볼께. 소식 전해주라~

  3. narnialucy 2008.05.23 14:05

    에고고 내 실명을 안 썼구먼.
    나 화식이.헤헤

    • larinari 2008.05.23 22:07

      화식이!ㅋ

  4. BlogIcon mary-rose 2008.05.23 17:23 신고

    아하~ 이렇게. 쉽구나.
    근데 방앗간에 가려면 양이 좀 되야하겠네.
    집에서 믹서나 분쇄기로 하면 안될까?

    애들이 참 즐거웠겠다. 의진이 안녕?

    • larinari 2008.05.23 22:08

      저 양 되게 쪼금 했어요.
      저도 집에서 해볼라고 어른들께도 여쭤보고 인터넷도 찾아봤는데 방앗간 가서 쑥이랑 같이 빻는 게 젤 쉬운 방법이예요. 오렌지 상가에 떡집 있응께 지하에 가시면 방앗간 있지 않을까요?

  5. BlogIcon forest 2008.05.23 20:41

    먹이감과 놀이감이 다 함께 있네요.
    굴파는 총각, 체통을 지키시어요~
    아니지, 순간포착한 마미님, 어제 일로 조금 속이 상하셨나봅니다.ㅋㅋㅋ

    저는 저거 치대는게 너무 힘이들어서
    어느 정도 둥글게 만든 다음에 비닐봉투에 넣어서 냉장보관해요.
    그럼 어느 정도 쫀득쫀득해지는 것 같아요.
    비닐봉지 안에서 숙성이 되는지..치댄 것 같이 된답니다.
    쌀가루들이 밀가룬지 아는 것 같아요.^^

    • larinari 2008.05.23 22:09

      아하!
      forest님 하신 쑥개떡 상당히 쫄깃거려요.
      저는 엄청 치대셨구나 싶었어요.
      이거 한 번 해봤더니 이미 늙은 쑥이라도 좀 뜯어다가 한 번 더 하고 싶은 욕심이 생기더라구요.
      담번에 숙성시키는 방법으루다가요.^^

  6. h s 2008.05.24 08:53

    ^^ 쑥개떡.
    요즘 아이들도 좋아하는군요?
    예전에는 먹을 것이 없어서 해 먹던 것이 요즘에는 별식으로....
    반죽은 치대고 주무를수록 쫄깃해지죠? ^^

    • larinari 2008.05.26 14:40

      요즘 애들이 다 좋아하는 지는 모르겠는데...
      저희 애들은 할머니랑 살아봐서 이런 걸 좋아하드라구요.
      특히 채윤이 식성은 어찌나 토속적인지요.^^

  7. 나무 2008.05.26 16:34

    진짜 맛있겠어요 ㅋㅋ 저희 수욜날 언제 갈까요??

    • BlogIcon larinari 2008.05.26 18:14 신고

      그러잖아도 그 얘기하러 사모님 블로그 갔는데 블로그가 열리질 않네요. 저만 그런가요?
      문자 날릴께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