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녁 먹고 혼자 커피 한 잔 하려고 드르륵 드르륵 하고 있었는데,
내복맨 현승이가 갑자기,
엄마! 아니다. 아니다. 다시.

(고생을 기억하는 목소리로 톤을 바꾼 후에)
어머니, 어머니 커피 드시는데 제가 컵 골라드리는 호사 누려도 될까요?
란다. 물론, 어머니는 그 필 그대로 받아서,
아가야, 컵 골라주는 호사 누려! 했고.
아가는 저 빨간 컵을 골라주었다.


잠시 후,
어머니, 저..... 아빠 홍삼 반 봉지만 먹는 호사 누려도 될까요?
라길래.
아가야, 아빠 홍삼 반 봉지 먹는 호사 누려! 했다.


잠시 후 바이올린 연습을 하려다가,
어머니, 저 바이올린으로 (패닉의) 달팽이 연주하는 호사 누려도 될까요?
새들처럼도요. 란다.
그래서 또 물론,
아가야, 달팽이, 새들처럼, 연주하는 호사 누려!
했더니,
깽깽깽깽깽..... 언젠가 먼 훗날에 저 넓고 거칠은 세상 끝 바다로 갈 거라고....
깽깽깽깽깽..... 날아가는 새들 바라보며 나도 따라 날아가고 싶어 파란 하늘 아래서....
깨갱깨갱 깨갱깨 갱깨........

 



'기쁨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유구무언  (0) 2014.03.11
새 선생님 스캐닝  (0) 2014.03.07
아가야, 누려  (4) 2014.01.29
힐링캠프_母子편  (2) 2013.12.21
그 땐 그랬지. 요즘은 이렇지.  (2) 2013.10.01
1번  (6) 2013.09.25
  1. xaizen 2014.01.29 21:51

    아아- 이것이 어찌 아이에게만 호사란 말입니까. 우리 하민은 (그렇지요. 제가 아니라 제 아들 말입니다) 언제나 이런 호사를 누려본단 말입니까.

    • BlogIcon larinari 2014.01.30 23:16 신고

      이 어리석은 어미는 이런 호사가 시덥잖게 여기며,
      하민이처럼 탱탱한 볼에 세상을 향한 무덤덤한 표정으로 엄마빠 감옥살이시키는 호사 누리던 그 아기를 그리워한다지요.

  2. 새실 2014.01.30 18:51

    사진구도가 예술이예요. 곧 뵈어요^^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언니^^♥♥♥♥♥

    • BlogIcon larinari 2014.01.30 23:20 신고

      사실 집에서 찍는 사진이 거의 저 구도라 늘 비슷비슷한데...
      배경인 현승이의 변화가 사진의 질을 결정하죠.ㅎㅎㅎ
      새실 동생은 결혼 전 마지막 명절, 누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