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채윤양 일기 내용 그대로 엄마가 감동받은 사건.

시계가 저녁 아홉 시를 넘어가면 엄마를 사이에 두고 쟁탈전이 벌어집니다.
엄마를 거실에 둘 것인가? 침대에 둘 것인가?
저녁 먹고 숙제며 일기며 초딩의 의무를 다해야 하는 채윤이는 아직 거실의 책상입니다.
현승이는 졸립기 시작합니다. 아무리 설명해도 매일 같은 싸움의 반복입니다.
현승이는 '일단 나를 재워줘. 거실을 딱딱해. 침대에 혼자 있는 건 무서워' 이겁니다.
채윤이는 '나도 거실에서 혼자 있는 건 무서워. 엄마는 내 옆에서 책 봐' 이거죠.

뭐가 그리 무섭냐고 아이들을 다그치기도 하지만...
아빠가 없는 날 밤은 코딱지 만한 집도 꽤 무섭습니다. 엄마 자신도 아이들 재우고 혼자 거실로 나갈려면 살짝 무섭고, 냉장고에 물 마시러 가는 것도 그렇습니다(우리 집 냉장고가 놓여있는 황당한 위치를 아시는 분은 아실 겁니다 ㅋ)

암튼, 채윤이가 일기를 안 쓰고 자겠다고 해서 '그럼 내일을 수요예배 가야하니까 내일도 못 쓰는 건 안되는데 오늘 안 쓰는 건 좋다. 대신 내일 수요예배 못 간다' 했습니다. 한바탕 난리를 치고 채윤이가 맘 먹고 쓰기로 했는데 그 때는 이미 엄마도 일기를 포기하고 현승이를 재우는 중이었습니다. 이미 현승이 꺼가 된 엄마를 어쩔 수 없다는 걸 안 채윤이가 "엄마! 그럼 내가 침대 옆에서 그림일기 쓸께" 합니다. "그래. 현승이 잠들면 엄마랑 같이 다시 거실로 나가자" 했더니...

사라락 사라락 잠이 들어가던 현승이.
"아니야. 내가 그냥 혼자 있을 께 나가서 누나 봐 줘" 이럽니다. 무서운 걸 감수하고 엄마와 누나의 화합에 기여하겠다는 현승이의 배려에 갑자가 너무 감동 먹어서 엄마가 눈물이 났습니다.
그러자 현승이 우는 엄마를 보면서 같이 울려고 합니다.
이.때!
김채윤이 벌떡 일어나 분위기 깨면서 현승이를 붙들고 이럽니다
"현승아! 울지마. 울지마. 엄마는 지금 감동받아서 우는 거야. 슬퍼서 우는 거 아니야. 울지마"
화통 삶아 먹은 목소리로....ㅋ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렇게 해서 널따란 침대 구석탱이에 팬티하고 런닝만 입고 자는 현승이가 누나의 그림일기 주제가 되어 주었습니다.  채윤이의 그림에는 항상 사실보다 더 사실스러운 것들이 담겨져 있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기를 다 쓰고 들어가보니 현승이는 저렇게 잠이 들어 있었어요.
베란다 창문 쪽이 무서워서 '도둑놈이 못 들어오게' 트럭이랑 경찰차로 바리케이트를 쳐놓고 자고 있네요.
이걸 쓰는 데도 엄마는 왜 살짝 눈물이 나냐?^^;;

'기쁨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위로  (17) 2007.10.10
누나의 동생, 아빠의 아들  (6) 2007.09.12
아니야~누나 숙제 봐 줘  (10) 2007.08.30
아빠  (3) 2007.08.05
가시고기  (4) 2007.07.24
우울한 날에 듣는 '보혈을 지나'  (6) 2007.07.19
  1. BlogIcon 이윤아 2007.08.31 03:20

    이렇게 고생고생들 하고 수요예배를 오는군요!!!
    현승이 자는모습,마음씀씀이도 이뿌고!!
    채윤이도 동생앞에서 의젓하게 귀엽고!!(의젓하게귀엽고는무슨의밀까요;;)

    싸모님~~~~울지마세요!!!!
    말안들어서 속상해서 우는엄마가 더 많을것 같다는...
    (1번타자 울엄마님?!ㅋㅋ)

    현승이 앞머리...간지작렬!!!!!ㅋㅋㅋ

    • BlogIcon larinari 2007.08.31 16:09 신고

      수요예배 갈려면 전날 밤에 할 일이 많다는...^^
      간지작렬?ㅎㅎㅎ

  2. hayne 2007.08.31 10:19

    ㅎㅎㅎ 엄마는 눈물 나는데 나는 웃음이 나오네.
    채윤이 글씨 무지 또박또박 잘 쓰고, 따옴표 완벽하고,
    내용 정확하고.
    침대위에 베개 3개와 이불 ㅋㅋ
    현승이의 다리가 4개인 것은 나름 이유가 있을텐데?

    • BlogIcon larinari 2007.08.31 16:12 신고

      엄마도 웃음이 함께 나와요.^^
      따옴표는 엄마가 붙어 앉아서 지도하기 때문에 가능하죠. 따옴펴는 커녕 띄어쓰기도 안되는 상황이예요.ㅜㅜ
      글씨 또박또박 요것만 진정 채윤이 실력이죠.

      다리가 아니고, 위에 꺾여진 두 개는 팔이예요.
      채윤이가 팔을 그려놓고는 "엄마! 똑같지? 현승이가 팔을 이렇게 하고 자지?"하면서 흐뭇해 했어요.ㅋ

  3. BlogIcon forest 2007.09.01 22:28

    엄마는 눈물이 난다는데 왜 저는 뿌듯하고 기특하지요.^^
    아들은 태어날 때부터 남자로 태어나는 모양이예요.
    저린 현승이가 아빠 없는 자리를 채우려고 하는 걸 보면 말이예요.

    채윤이 그림 솜씨 정말 놀랍도록 관찰력이 뛰어난걸요.
    침대에서 자는 모습 저 그림만으로도 상상이 충분히 되니까요.
    흠.. 도사님도 저 침대가 무지 그리우실텐데요...ㅎㅎㅎ

    • BlogIcon larinari 2007.09.04 10:23 신고

      책임감이 강해서 그런지 현승이는 그런 면에서 유난스러운 것 같아요. 쪼그만 놈이 엄마를 지켜야한다는 의식을 하면서 부담을 느끼고 있음이 읽혀질 때도 많구요.
      그런 의미에서 채윤이는 여러 면에서 참 쿨한 성격이예요. 안 되는 건 안 되는 거고, 할 수 없는 건 할 수 없는거요...ㅎㅎㅎ

  4. BlogIcon 채윤조아^^ 2007.09.03 12:25

    ㅎㅎㅎ 얘들 대화내용들속에 아이들의 표정하며 말투까지 보이는듯 해요.ㅎㅎㅎㅎ 너무나 현실적인 채윤이....ㅋ
    사모님 댁 놀러다녀온 기분입니다..ㅋㅋㅋㅋㅋㅋㅋㅋ

  5. BlogIcon 채윤조아^^ 2007.09.04 23:24

    불러 주신다면 감사할 따름이죵..ㅋㅋㅋ
    채윤이와 함께 할리갈리(??맞는건가??ㅋㅋ)를 신나게 해보고 싶어용..ㅎㅎㅎ

    • BlogIcon larinari 2007.09.05 09:23 신고

      김채윤이 할리갈리 하자고 쫄르면,
      양수샘,윤아샘 불러야겠당.ㅎㅎㅎ
      치즈 떡볶이 필수!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