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목장 크리스마스 파티를 준비하는데 요리의 신께서 영감을 주셨습니다.
'이번엔 아웃백 바베큐립이뉘라~ 두려워 말고 놀라지 말라. 내가 함께 할 것이니 어서 가서 너는 등갈비를 사오거라. 네 시작은 미약하나 네 나중은 심히 창대하리라~~~'
그렇습니다. 성탄절에는 뭔가 새로운 요리가 출시되어야 할 때입니다.
여러 인터넷 싸이트를 뒤져서 없는 재료 빼고, 맘에 드는 재료 추가하여 레시피를 작성하였습니다. 그리고 금요일 밤, 마트보다 근당 2500원이 싼 정육점을 찾아 애들 다 끌고 갔습니다.
집에 오자마자 두어 시간 핏물을 빼놓고 다음 날 아침 일단 등갈비를 삶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뭐 요리사이트에는 월계수 잎, 로즈마리...이런 거를 넣으라고 나와있는데 냄새만 잡으면 되니까 집에 있는대로 통마늘, 통후추, 양파껍질, 알커피 약간 넣고 삶았습니다.
그리고 쳐바를 소소를 만들어야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버터를 녹이고 거기다 양파를 채썰어서 갈색이 될 때까지 볶았습니다. 그리고 냉장고에 있던 반쯤 남은 돈까스 소스, 케챱, 마늘, 물엿, 굴소스를 좀 넣고 끓였습니다. 양이 부족해서 수퍼에서 오뚜기 스테이크 소스 1500원 짜리 한 병을 통째로 들이부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 된 소스를 등갈비에 쳐발라서 (바르는 것보다 쳐바르는 것이 더 맛있다고 봅니다 ㅋㅋ) 그리고 각각 호일로 싸서 하루를 묵히면 간이 잘 벤다고 하네요. 토요일 오전에 이렇게 해 놓고는 주일 저녁 모임 30분 전에 구웠습니다.
오븐을 200도로 예열하고 20분간 구우라고 나왔는데 뻥입니다. 20분 구웠더니 아직 양념이 쫄아 붙지도 않았습니다. 뒤집어서 양념을 다시 쳐바르고 한 20분은 더 구운 것 같습니다. 두 번째는 아무래도 오븐이 열을 받아있는 상태라서 빨리 처리를 하더군요. ㅎ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파슬리 가루 살살 뿌리고 칼집을 넣어서 한 개씩 떼 먹기 좋게 잘라서 먹었습니다.
처음 시도하는 거라 사실 많이 떨리고, 이거 주메뉸데 실패하면 어쩌나...싶어서 막판에 굽기 전에는 기도가 막 나왔습니다. ^^ 깊이 있는 맛을 내지는 못했지만 아웃백 바베큐립 감 잡았습니다!

'음식, 마음의 환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니셜 오므라이스  (9) 2008.01.08
여보~ 애들도 없는데...우리...  (7) 2008.01.02
아웃백 바베큐립, 감 잡았스~  (8) 2007.12.24
뽀루꾸 유자차, 귤차  (15) 2007.12.22
내가 만든 화학조미료  (10) 2007.12.17
배트맨이 안 뱉는 거  (12) 2007.12.11
  1. hayne 2007.12.24 18:55

    헐~ 애들 말대로 간지 지대로 나오고 ㅋㅋ
    만들기 디게 복잡하구만.
    아웃백 요리에 도전하다니... 대단한 '요리는 삶'이야.
    기대해 볼께.

    • BlogIcon larinari 2007.12.26 10:10 신고

      간지좔좔...이라는 말씀이죠?^^
      '요리는 삶'이 아니구요, '삶은 요리'구요.ㅎㅎㅎ
      기대에 부응한건가요?

  2. forest 2007.12.24 21:30

    우와~~~ 정말 간지 지대로네요. 꿀꺽~
    실험정신과 창의력 부분에선 만점을 줘야 한다니까요.ㅎㅎ


    메리 크리스마스여요~~^^

    • BlogIcon larinari 2007.12.26 10:11 신고

      저도 저도 메리크리스마스요~
      성탄절 즈음 성탄 인사도 제대로 나누지 못하게 바쁘게 돌아갔네요.
      연합예배나 드려야 같은 교회 다니는 거 실감할 수 있죠?
      ^^ 교회에서 얼굴 뵈면 100배 반갑다니깐요.

  3. 2007.12.25 23:08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larinari 2007.12.26 10:12 신고

      나도 스트레스 확~
      원한다면 두 덩이를 해서 보내줄 수도 있음!
      ^^

  4. 오시내 2008.01.04 17:10

    언니 울 남편도 얼릉 만들어 달래요..^^*
    이 맛이 날랑가 모르겠네용..
    아 글구 저는 언니네 집에서 먹었던 피클이 넘 생각나는데
    어찌 만드는 것인지 갈켜주세요..
    함 도전해보게요..
    건강하시죠..
    새해복많이 받으시고 건강하세요..
    종종올께요..^^*

    • BlogIcon larinari 2008.01.15 11:12 신고

      어~ 이 댓글이 왜 이제사 보인다냐.
      이런 이런....
      부단히 시도해봐. 맛이 날거야.

      성탄절 지내면서 이안이네 생각 많이 했는데 정작 이런 저런 분주함으로 인사도 못했어.
      그저 이름만 들어도, 교회에서 대표기도 하시는 장로님들께서 '진실로 오시내 선교사님' 이렇게만 하셔도 마음이 찡~하고 따뜻해지지.
      피클 만드는 거 클럽으로 가서 남겨줄께.^^

      잘 지내!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