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윤이와의 대결에서 압도적인 승리를 거뒀다 할 수 있다.ㅎㅎㅎ


오랫만에 채윤이가 꼭지가 돌아서 엄마한테 퍼붓기 시작한다.


범식이 오빠 공부 한다고 나한테 화내고 말이야.

엄마가 그러는게 어딨어?

저런 엄마는 정말 싫어.

엄마를 바꾸고 싶어.

엉엉엉....

엄마는 지금 나를 싫어하는거야.

나를 미워하고 있어.

현승이만 이뻐하고 나는 미워하는 거야.

그치? 지금 채윤이를 미워하고 있지?


이러고 있을 때.

'채윤아! 너 엄마가 너 밉다고 말한 적 있어? 너한테 싫다고 말한 적 한 번이라도 있어?'

하고 일격을 가했다.

잠깐 생각하던 채윤이.

'없어!'

'그것 봐. 엄마는 너 미워하지 않어. 너는 엄마가 조금만 서운하게 해도 엄마 미워 그러지?

엄마는 니가 아무리 말 안들어도 속상하기는 했지만 너를 미워하지는 않아.

그런 것 같애 안 그런 것 같애?

했더니 합리적인 김채윤. 바로 꼬리 내리고 사실을 인정했다.

엄마는 나를 미워하지 않는다!ㅎㅎㅎ


평소 아무리 속상해도 절대 하지 않았던 말.

채윤이 미워. 너는 나쁜 애야. 너를 싫어해. 바보야. 멍청아....등등 이런 말이다.

채윤이가 '엄마 미워'할 때도 '나는 그래도 김채윤 좋아하는데...'했고.


머리 좋은 채윤이가 아무리 생각해봐도 엄마가 자기를 미워한 적이 없으니 꼬리를 내릴 수 밖에.

이럴 때 '압승'이라고 해야하는 것 아닌가?

2006/06/15

'아이가 키우는 엄마'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다섯 엄마들  (0) 2007.07.08
아침마다 행복한 이유  (0) 2007.07.08
압승  (0) 2007.07.08
우리 아이들이 어디서부터 왔나?  (0) 2007.07.08
낙오되는 채윤이?  (0) 2007.07.08
꿈은★이루어진다  (0) 2007.07.08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