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 곳

언어폭력과 분노폭발을 회개하기 본문

아이가 키우는 엄마

언어폭력과 분노폭발을 회개하기

larinari 2007.07.08 17:29

엄마들 기도모임에서.


모이면 예외없이 지난 한 주(이번엔 한 주가 아니었지) 어떻게 짐승같이 애들에게 포효했는지를 서로 고해성사 하는 시간이다.

서로들 '설마 저 엄마가 저런 얼굴로 애들에게 그런 말을 했을까?' 싶기도 하지만 우리는 안다.

애들 앞에서 우리가 어떻게 짐승이 되는지...


늘 결심하지만 애들은 끊임없이 엄마 말을 듣지 않고,

참고 참지만 어느 새 우리는 아이들을 향해 소리 지르고, 협박하고, 빗자루를 거꾸로 들고 내 정신이 아닌 우리를 발견한다.


서로 어떤 상황인지 알기 때문에 그런 우리 모습을 돌아보며 자지러지게 웃기도 하지만....


회개할 부분이 있다는 생각을 했다.


우리의 아이들을 향한 분노가 과연 온전히 아이들 때문이었던가?

아이들이 힘이 없고 약하다는 이유로 우리는 다른 데서 받은 스트레스를 아이에게 풀지는 않았던가?

우리가 하나님 앞에 제대로 서지 못해서 마음에 기쁨이 없었던 것을,

단지 아이들 때문에 힘든 것이라 하면서 아이들을 윽박지르지는 않았는가?


함께 회개의 기도를 했다.

기도를 마치고 모두 크리넥스를 하나 씩 뽑아 들어야 했다.


이렇게 기도하고 돌아서서 다시 우리 감정으로 아이들을 혼내고 분노할지언정,

끊임없이 우리를 돌아보고 회개하고 새롭게 되기를 결심하는 일은 홀리 맘이 되는 중요한 축이라 생각이 되었다.

기도하지 않으면서 좋은 엄마 되겠다고 하는 건 어불성설이다.


죄를 고백하고,

다시 새롭게 되고,

또 다시 죄를 고백하고,

새롭게 되고...


그러면서 우리는 조금씩 아주 조금씩 하나님을 닮은 엄마가 되어갈 것이다.

2006/08/28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