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 곳

언젠간 가겠지 푸르른 이 청춘 본문

JP&SS 영혼의 친구

언젠간 가겠지 푸르른 이 청춘

larinari 2016.02.22 21:23



사춘기를 빠져나온 1번,
사춘기를 시작하는 2번,
오춘기를 빠져나온 엄마 아빠는 가족 피정 중입니다.

경증 사춘기 아들은 성장 호르몬 탓에
시시각각 삐딱선을 탔다, 정상궤도로 왔다, 오락가락입니다.
세 식구를 왕따시키며 스스로 왕따가 되어
자처한 외로움에 파묻혀 있다,
어느 새 엄마 품에 볼을 부비기도 합니다.

꽃친 딸은 엄마 곁에 슬쩍 와서는....
엄마, 이번 여행은 순간순간이 좋고 아쉬워.
뭔가 엄마 아빠가 더 젊었을 때 여행갔던 게 그립기도 하고.
그렇게 생각하니 지금도 다시 돌아올 수 없는 시간이니까.....
(먼산)

내비도!
사춘기 부모의 필살기 신공 발휘, 여행은 그럭저럭 무난합니다.
아닌 게 아니라 오춘기 끝자락 엄마 아빠는 그런 대화를 했죠.
아이들 귀여웠던 시절과 함께 우리 젊음도 이렇게 가네.
채윤이 초등학교 1학년 때 왔던 이곳 거제도 해변에 다시 서니
9년의 세월이 한 번에 지나간 느낌이네요.

숙소에서 잠시 찾아온 평화.
채윤이는 일기 쓰겠다고 엎드렸고
장래희망이 옛날 가수인 현승이는 기타 치며 노래합니다.
언젠간 가겠지 푸르른 이 청춘 지고 또 피는 꽃잎처럼......
선곡 끝장이네!
엄마가 찬송가 풍으로 3절까지 따라불러줬습니다.





2 Comments
  • 프로필사진 BlogIcon HJ 2016.02.23 13:51 너무 따뜻하네요. 정체성이 무너진 것 같은 요즘, 갈아엎음 뿐 아니라 반성에 반성을 거듭하는 중인데, 그런 상태라 그런지 이 사진이 너무 따뜻해보여요. 너는 누구니? 너는 뭐 할 때 행복하니? 이런 질문이 너무 진하고 부담스러워서 한발자국도 앞으로 나가지 못하고 있거든요. 이렇게 지지부진 하다가 그냥 훌쩍, 청춘이 지나가는 거 아닌가 싶어서 슬퍼요. 지나가겠지요. 그러나 그냥 지나가진 않도록 애써야겠죠. 그렇죠?

    거제도는 제가 정말 좋아하는 섬이에요. 특히 남해요. 이런 행복이 일상으로 돌아오기를 그리고 집사님 가정의 행복을 기도하는 마음으로, 댓글 남깁니다.ㅎㅎ
  • 프로필사진 BlogIcon larinari 2016.02.26 00:05 신고 제 글보다 댓글이 더 따뜻하네요. ^^
    자기 마음에 없는 것은 보이지 않는다고 해요.
    그러니까 제 글과 사진을 통해 보시는 것은 님의 마음에 있는
    따스함이고, 따스한 그림이고, 따스한 가정일 거예요.
    하나 씩 꺼내어 살 수 있다는 믿음을 잃지 마세요.
    결국 청춘은 지나가겠지만 정직한 물음과 반성에 반성을 거듭하는
    젊은 날의 방황은 값진 것으로 남더군요. ^^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