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프리렌서로 일하면 회식이라는 것이 1년에 한 번 있을까 말까한 일입니다. 백만년만에 회식이 있는 날이었습니다. 가정학습 주간이라 일찍 올라올 수 있었던 도사님이 애들 보며 숙제하시고, 오랫만에 느긋한 회식을 하고 들어왔습니다.
나는 근사한 데서 맛있는 거 먹고 왔는데 애들과 도사님은 롯데리아 햄버거로 저녁을 때우셨다니...쩜 미안한 일이 되겠습니다.

애들 해줄려고 사놨던 꼬치 우동이 눈내리는 겨울밤의 야식이 되었습니다.
이름하야 매우 오뎅탕.
야식이라고는 별로 안 하시는 도사님이지만 저녁을 햄버거로 때우고 나서 느끼함과 출출함 사이를 오가는 그 시간에 들이댄 매운 오뎅탕이 어찌 유혹이 되지 않을 수 있겠습니까.

멸치, 무, 다시마, 참치액, 표고버섯 가루 등으로 국물을 낸 다음 거기다가 고추가루, 마늘, 붉은고추, 청량고추까지 넣어서 디따 맵게 변신시키고(사실 먹어보니 매운 걸 많이 넣은 거에 비해서 맵지 않은 편이었음) 거기다 꼬치 오뎅, 여러 가지 버섯 등등 넣고 한 번 끓임.
추운 겨울 밤에 야식으로 딱임.

'음식, 마음의 환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가 만든 화학조미료  (10) 2007.12.17
배트맨이 안 뱉는 거  (12) 2007.12.11
얼큰 오뎅탕  (4) 2007.12.07
사랑을 먹고 자라요  (13) 2007.11.29
그의 식성  (10) 2007.11.20
저녁  (12) 2007.11.13
  1. BlogIcon ♧ forest 2007.12.07 19:55

    우리는 오랜만에 떡볶이로 저녁을 해결했답니다.
    얼큰 오뎅탕과 만났다면 환상의 궁합이 될 뻔 했네요.^^

    • larinari 2007.12.08 10:49

      담번에 꼭 한 번 해보세요. 오뎅탕은 야참으로...
      오뎅탕 보시면 또 김쌤께서는 뭐가 생각나실 수도 있구요.
      ㅎㅎㅎ

  2. h s 2007.12.07 23:40

    얼큰 오뎅탕?
    그것두 식당메뉴에 있는 이름인가요?
    아님 사모님께서 개발하신 음식인가?

    매운 거 너무 좋아하면 안돼요.
    위가 부담을 느끼거든요.
    지가 매운 고추를 두개먹고 정말 죽는 줄 알았거든요.ㅠ ㅜ
    인제 매운 고추는 만져두 안봅니다.

    • larinari 2007.12.08 10:51

      저희 시아버님께서는 청량고추를 고추장 찍어 드시거든요.
      부모님이랑 같이 여러 해 살면서 '허연 김치는 김치도 아니다' '허연 음식은 음식도 아니다' 이게 완전히 제 뇌리에 박혀버려가지구요...
      저두 워낙 매운 거 좋아하는데다가 부모님 식성 따라서 더 심해졌다니깐요. 적당히 해야하는데..^^;;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