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 곳

엄마들의 개강파티 본문

아이가 키우는 엄마

엄마들의 개강파티

larinari 2014.03.05 08:32

 


새 학기라며 새 운동화 신고 룰루랄라 등교한 너희들은 모를 것이다.
고생이 많다며 가끔 내 등 토닥여주는 남편님도 모를 것이오.

1,2월 긴긴 방학동안 엄마가(아내가) 살아도 산 것이 아니었다는 걸.
내복 한 벌 쫙 빼입고 거실 바닥을 뒹굴며 주기적으로다가
"엄마, 심심해. 나 뭐해?" 이럴 때
소금통이나 간장병을 통째로 부어주고 싶었던 그 짜디짠 심정.

방금 점심 설겆이 끝냈는데
"엄마, 저녁에 우리 뭐 먹어?"
하악! 엄마는 밥 주는 기계가 아니야.

엄마, 엄마~아, 엄마? 엄마를 부르는 산울림 소리, 엄마를 부르는 무시무시한 소리.


 

개학이다! 해방이다! 엄마들의 개학파티다! 에헤라디야~

 

 



 

 

 

'아이가 키우는 엄마' 카테고리의 다른 글

놓아주니 돌아온 속초 여행  (0) 2014.10.09
엄마  (4) 2014.05.10
엄마들의 개강파티  (0) 2014.03.05
따뜻한 겨울 왕국  (0) 2014.02.08
끝나지 않은 예배, 아니고 육아  (10) 2014.01.19
너의 별로 가  (14) 2014.01.13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