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 곳

엄마와 캬라멜마끼야또 풍의 아이스커피 본문

그리고 또 일상

엄마와 캬라멜마끼야또 풍의 아이스커피

larinari 2010. 9. 10. 18:41



작년 여름부터 시작해서 주일날 잠깐 열었다 닫는 나우웬 카페에서 선풍기(ㅋㅋㅋ 뭐래니?)같은 인기를 끌었던 '마약커피'를 팔십이 넘으신 엄마에게까지 팔아먹다.


머리에 피도 안 마른 고3 때부터 커피를 들이키기 시작한 나를 얼러도 보고, 달래도 보면서 커피 그만 마시라고 해봤지만 씨도 먹히지 않는 일이었던 것이다. 결혼 전에 가끔 위장이 심하게 탈이 나기도 했었는데 그럴 때마다 엄마의 잔소리는 강도가 더했었는데.... 암튼, '결국은 씨도 안먹혔다'가 결론!


10여 년 전에 지금 다니시는 교회로 옮기셔서 나쁜 친구를 많이 사귄 엄마가 그 몹쓸
커피를 배워오셨다. ㅎㅎㅎ 그래서 가끔은 아주 달착지근하게 탄 커피를 좋아하 하면서 드시는데...
이번 여름에 오셔서 지내시면서 그 마약커피에 단단히 맛을 들이신 것.


마약커피로 말하자면 커피, 프림, 설탕에 우유와 캬라멜 시럽과 향커피 등을 넣는다는 것 외에는 더 밝힐 수 없는 며느리도 모르는 비법의 아이스커피렷다. 여름방학을 맞아 잠시 해외여행을 갔다온 TNTer들이 유럽에 가서도 못 잊는다는 커피가 모님의 마약커피라는데, 믿거나 말거나 아니고 이건 무조건 믿어야 하는 진리! 


맛있는 건  20대고 80대고 입맛으로 통하는 법. 무더위에 얼음 띄운 캬라멜 마끼야또 풍의 아이스커피에 순간순간 행복해 하시던 엄마의 모습이 카메라에 남아 있었다. '야이~ 이거 기가 맥히게 맛있다. 야~ 나는 냉커피 이르케 맛있는 줄 몰랐댕... 왜 이냥 맛있댜~아'


걱정근심 주식회사 이사장님이신 우리 이옥금 권사님. 남은 나날 더 많이 내려놓고 평안한 나날을 지내셨으면 싶다. 커피 한 잔 들고 여유롭게 웃으시는 저 사진처럼....


비가 막 오고, 며칠 째 이어지는 두통이 가라앉질 않아서 몸이 천근만근이다. 오늘 몸 상태로는 일을 하러 나갈 수가 없었는데.... 이를 악물고 나가서 진땀 흘리며 일하고 돌아왔다. 오후 내내 엄마한테 전화해서 '엄마, 나 아퍼' 하고 싶었는데 그 한 마디에 또 걱정근심 주식회사 이옥금 이사장님 가슴이 쿵 내려앉아서 잠 못 주무실까봐 참고 있는 중.


그러니까 오늘의 주제는 엄마가 보고싶고,
내가 캬라멜마끼야또 풍의 아이스커피를 기가 막히기 조제를 한다는 거고,
또 그런 내가 두통이 심하면서 몸 컨디션이 상당히 좋지 않다는 얘기.








'그리고 또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생일 당하다  (16) 2011.02.26
이쁘거나 왕따였던 30년 전 그 시절  (23) 2011.01.15
엄마와 캬라멜마끼야또 풍의 아이스커피  (19) 2010.09.10
제주 음식여행  (16) 2010.08.13
하늘하늘  (10) 2010.07.31
포천 아트밸리  (12) 2010.07.26
19 Comments
  • 프로필사진 forest 2010.09.10 20:17 이런 이런... 아프면 안되는데 아프군요.
    아프지 마삼~

    그리고 일어나서 나도 캬라멜마까아또 풍의 아이스커피 한 잔 주삼.
    나도 어머님처럼 환하게 웃으면서 저거 한 잔 하고 싶단 말이여요.
    얼른 얼른 털고 일어나세욧~^^
  • 프로필사진 BlogIcon larinari 2010.09.11 09:24 신고 저 살아났어요.
    어제 저녁부터 조용한 집에서 푹 쉬고 널부러지고 아침까지 잤더니 몸이 한결 가벼워졌어요.
    저 커피 드릴테니깐 저희 엄마 표정 따라잡기로 촬영에 응해주셔야해요.ㅎㅎㅎ
  • 프로필사진 hs 2010.09.10 22:01 ㅎㅎ 그 카라멜 음~~마까아또? 커피 정말 맛있겠어요.
    우리 카페에도 수퍼마담이 다방커피에 우유를 넣고 끓여 주는 커피가 정말 맛있는데...^^
    어머님께서 그 "늦게 배운 도둑이 날 새는 줄 모른다."는 말을 생각나게 하시네요. ^^
    그리구 머리가 그렇게 아프시면 견과류 한번 드셔 보세요.
    내가 가끔 머리가 아플 때 견과류를 먹는데 신기하게 즉시 낫는 걸 경험하고 있거든요.
    주의깊게 관찰하고 있는 중인데 함 잡사보세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larinari 2010.09.11 09:26 신고 그렇군요.
    담번에 두통의 기미가 보이면 빨리 견과류를 씹어줘보겠습니다.감사해요.ㅎㅎㅎ

    수퍼마담!ㅎㅎㅎ
    비 그치고 선선해지면 해송님댁 개암나무 아래에 커피 한 잔 하러 가야겠어요.
  • 프로필사진 mary 2010.09.11 11:22 우왕. 할머니 참 고우셔. 커피 마시는 모습도 우아하시고.
    어쩜 우리집 김권사님도 걱정근심 주식회산데.
    옛날에 전혀 아니었든거 같은데. 나두 이담에 그리되려나?
    나두 엊그제부터 생전 없던 편두통이 와서 어제 일찌감치 눕고 아침까지 널부러져있었는뎅. 꽈배기!^^
  • 프로필사진 쥐씨 2010.09.11 14:32 이담까지 갈 것 없으시고 지굼도 그러싦니다
  • 프로필사진 iami 2010.09.11 18:59 헤이 쥐양.
    mary님 정도면 양반인 줄 알게나.
  • 프로필사진 larinari 2010.09.11 20:30 세 분....
    쿨럭.쿨럭.ㅎㅎㅎㅎ
  • 프로필사진 larinari 2010.09.11 20:33 mary님!
    날씨 탓일까요? 저도 좀처럼 두통은 없는데 그렇게 가라앉질 않더라구요. 어제 일하러 나가면서 진통제, 에스쁘레소 한 잔, 홍상엑기스 한 스푼 먹으면서 언놈이든 걸려서 효과를 내라. 하고 나갔어요.
    오늘 아침에야 두통이 가라앉아서 살 것 같아요.
  • 프로필사진 iami 2010.09.11 19:01 다음번엔 마끼야또와 함께 달달한 양갱이나 모나카도 같이 내시지요.^^
  • 프로필사진 larinari 2010.09.11 20:31 캬라멜 마끼야또 자체가 달아서 어떨까 모르겠어요.
    저희 이옥금권사님은 단 것 좋아하시니까 확실히 콜이시겠네요.ㅎㅎ
  • 프로필사진 민갱이요 2010.09.14 13:49 아프시면 안되요!!라고 쓰고있었는데 댓글보니까
    다시 살아나셨대서 넘 다행이에요! ^__________^
    모님~저도 캬라멜 마끼야또 풍 모님표 냉커피는 너무 맛있어요!!!

    블로그에서 자주뵌 어머님(저도 어머님이라고 부르고 싶네요 ㅋㅋㅋ)이어서 그런지 더욱 친숙하게 느껴져요^^

    건강조심하시구용! 행복한 한 주 되세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larinari 2010.09.15 22:34 신고 고마워, 민갱아!^__^
    사실 내가 대체로 체력도 좋고 건강한데... 나이탓을 해야할까봐. 내가 낮잠을 잔다든가, 집에 있으면서 누워 있는다든가 이런 걸 잘 모르거든. 헌데 요즘은 잠깐만 나갔다 들어와도 누워서 쉬어야 되더라고. ㅠㅠ 내 몸의 나이를 받아들여야지.

    민갱이는 어머님이 아니고 할머님이라고 불러야 쫌 맞어. 어쩌면 증조할머님.ㅋㅋㅋ
  • 프로필사진 BlogIcon 采Young 2010.09.16 00:29 신고 아직까지도 저번에 말씀해주신 일화가 생각나네요....

    "못써~눈이 세개면...XX여..."
  • 프로필사진 larinari 2010.09.17 16:37 재밌는 일화 또 있어.
    해 줘?
    .
    .
    .
    .
    달 줘?
    별 줘?

    나 왜 이러니?
  • 프로필사진 출산왕 이탁구 2010.09.16 22:02 아~ 비법이 여기 있었구나.ㅋㅋ 어머니가 언니네 집에서 냉커피 너무 맛있게 드셨다 그래서 타 드렸는데 이 맛이 아닌 것 같다는 표정..ㅋㅋ "이~ 쫌 달라." 그러시면서.. 카라멜시럽하고 커피향 사야겠따~~
    몸은 회복 되셨나요...? 명절도 다가오는데 아프지 마셔요~~
  • 프로필사진 larinari 2010.09.17 16:39 내가 추석선물로 사다줄께.
    근데 냉커피의 계절이 다 갔구먼...

    우리 채윤이 아폴로 눈병 걸려서 학교도 못가고 있다.
    나머지 식구들도 감염 위험에 노출돼 있어서 추석때 어찌 될 지 모르겠네. 강동구 송파구 눈병 유행이라는데 이걸 동작구까지 옮겨놓을 순 없고 말이야.
  • 프로필사진 myjay 2010.09.20 08:36 저도 단 음식을 좋아해서 아내에게 구박을 많이 당하는데
    마약커피..ㅋㅋㅋㅋ 땡기는군요.
    커피가 달아서 모나코 말고 오히려 뻥튀기나 감자칩 같은게
    어울릴 것 같은 느낌이 듭니다.
    감자칩 먹다가 짜면 다시 마약커피 마시고 달면 다시 감자칩
    먹다보면....................예수님이 오시겠지요.(급홀리)
  • 프로필사진 BlogIcon larinari 2010.09.20 10:17 신고 대박!ㅋㅋㅋㅋ
    감자칩 먹가다 짜면 다시 마약커피 마시고 달면 다시 감자칩.... 먹다보면 한 달에 10키로 찌는 건 거뜬하겠는데요.

    요즘 트위터에서 제이여동생님의 활약상을 보고 있노라면 기민하고 반짝거리는 반응에 혀를 내두르고 있습니다. 만화가를 하셨어도 대박을 내셨을 듯...ㅎㅎㅎㅎ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