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 곳

엄마의 부재 본문

기쁨이 이야기

엄마의 부재

larinari 2012. 2. 16. 22:28


 

 

마음 밑바닥의 끝 모를 그리움과 공허감은 어린시절 엄마의 부재에 대한 경험과 맞닿아 있다고 한다. 그런 얘길 강의랍시고 하러 다니느라 정작 우리 아이들이 엄마의 부재 속에 있다.

해질녘은 엄마가 곁에 있어도 조금 쓸쓸한 시간인데 이 시간에 집을 나서려니 마음이 그렇다.

가지마! 지금 취소해! 전화해! 먹히지도 않는 떼를 부리다 집 앞 골목까지 배웅 나왔다.
조심히 갔다 오라고 손을 흔들었다가, 냅다 다시 뛰어왔다가....

요, 망아지 녀석들.


2012/02/15




오전 내내 화분 분갈이 하고, 재배치하고 잎을 닦아주며 시간을 보냈다. 처음엔 옆에서 도와주던 현승이가 시간이 길어지자 옆에서 책 좀 보다, 레고놀이 좀 하다 간간이 옆에 와 치댄다. 귀찮아서 몇 번 구박했더니 저 쪽 가서 놀다가 저도 모르게 노래를 흥얼거리는데.

'꽃이 사람보다 아름다워'란다.

이게 바로 엄마가 곁에 있어도 없는 '엄마의 부재' ㅋㅋ



2012/02/16

'기쁨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향이 묻고 외향이 답하다  (2) 2012.03.10
색깔있는 녀석들  (8) 2012.02.24
엄마의 부재  (2) 2012.02.16
앵그리버드에 물든 부족한 아들  (6) 2012.02.11
배우지 않은 착한행실  (2) 2012.01.26
여전히 외디프스 콤플렉스  (0) 2012.01.19
2 Comments
  • 프로필사진 duddo 2012.02.18 17:59 이제 선생님 만날때 애들 눈치가 보여요ㅠㅠ
    특히 현승이가 절 미워할꺼같아요 ㅠ ㅋㅋㅋㅋ가장 많은 특혜를 받았기에...ㅎㅎㅎ
    담엔 애들 학교간 시간에 홍대 놀러갈께요!!ㅎㅎㅎㅎ
  • 프로필사진 BlogIcon larinari 2012.02.18 22:49 신고 현승이가 실은 엄마가 미운거야.
    자기랑은 그렇게 유쾌하게 수다를 안 떠는데... 누나들이 오면 갑자기 딴 사람이 되가지구 흥분해서 떠들고 그러니까.ㅋㅋㅋ 에미가 문제다. 에미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