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 곳

엄마! 회사 잘 갔다와 본문

푸름이 이야기

엄마! 회사 잘 갔다와

larinari 2007. 7. 13. 16:57
어젯 밤 채윤이를 아빠가 늦어서 두 아이를 혼자 재웠습니다.
저로서는 거의 안 해 본 일입니다. 일단 아빠가 거의 같이 있고 부모님이 계시니까 한 명 정도 맡으면 되는 상황이었죠.

암튼 현승이를 먼저 재우느라 안고 축복송을 부르는데...
'하루 하루에 주의 선하심이 현승이에게 끊임없이 영원하기를...'
채윤이가 '엄마~아! 채윤이해 채윤이!'
그래서 현승이를 안고 현승이 눈을 보면서 노래하지만 가사는 '주의 선하심이 채윤이에게 끊임 없이..'
하고 불러야 했습니다.
형식은 채윤이지만 마음으론 현승이를 축복한거죠.ㅎㅎㅎ

현승이를 재우고 채윤이랑 한 판 놀고나서 같이 침대에 누웠는데 스르르 제가 먼저 잠이 들고 있었습니다.
'엄마~아! 씻고 잠옷 입고 자야지' 하는 말이 들리지만 점점 깊이 잠에 빠지고 있는데...다시
'엄마! 자?' '응' 그러자 채윤이가 제 귀에 대고 귓속말 합니다.
'엄마 코 자고 내일 회사 잘 갔다와~ 회사 가서 열심히 재밌게 놀구와~'
잠이 확 깼습니다.
어찌나 확 깼는 지 그 때 시간 11시였는데 12시가 넘어서 잠이 들었습니다.

어제는 채윤이가 엄마 같았습니다.

2003/09

'푸름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무심결의 행동  (0) 2007.07.13
채윤이는 39도  (0) 2007.07.13
엄마! 회사 잘 갔다와  (0) 2007.07.13
득도한 채윤이 더 이상 울지 않는다  (0) 2007.07.13
합뿌드 뻬이빨  (0) 2007.07.13
충격  (0) 2007.07.08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