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이 아프다는 얘기를 들으셔서인지...
두어 주 전에 집에 전화를 하셔서는 김서방한테 그러셨답니다.
'신실이가 너머(무) 보고 싶어서 전화혔어'
그 말씀 듣고 그 주 주일 저녁에 잠깐 다녀왔는데 성이 안 차셨는지 자진해서 딸 집에 오셨습니다.
'좀 와서 지내다 가세요' 그렇게 졸라도 이런 저런 핑계로 안 오시더니요.
그래서 이번 한 주는 엄마랑 같이 지냈습니다.
식사 마치고 나서 먹은 것 그대로 두고 시간 가는줄 모르고 얘기를 나누고요.
엄마 얘기가 끝이 없습니다.
올 초에 마음에 새긴 말씀을 가지고 기도하다가 '내가 아무리 늙었어도 처음 믿음을 되찾어야겄다' 싶어서 교회당 대청소하는데 고무장갑과 걸레를 들고 가셨답니다. 노인네가 웬일이시냐고 다들 놀랐지만 끝까지 땀을 뻘뻘 흘리면서 청소를 하셨는데 너무 감사하고 기분이 좋으셨답니다. 요약하자면 이건데 이 얘기를 위해서 등장한 인물이 몇 명인지, 그 사람들이 한 말의 대사까지 다 하시니...ㅎㅎㅎ 잘못하다간 맥을 놓치기 십상이지요.
한참을 얘기 하시더니 '고맙다. 내가 딸이 있응게 이런 얘기도 들어주지...'하셔요.

마침 이번 주 에니어그램 공부가 '어린 시절 돌아보기'라서 내 어릴 적에 대한 질문을 많이 했지요.
그리고는 '엄마! 나는 엄마 아부지한테 칭찬 받은 기억이 없어. 분명히 나를 엄청 이뻐한 건 알겠는데 도대체가 이쁘다하고 잘한다 하는 말을 못 들은 거 같어' 했어요.
좀 있다 침대에 누워있는데 옆에 오셔서 얼굴을 쓰다듬으면서 그러시네요. '그릉게 말여. 이르케 이쁜 딸한티....왜 그런 말을 내가 안 혔을까? 참나 너머(무) 너머(무) 귀허고 아까운 딸인디...'






엄마는 하루종일 성경을 읽으십니다. 올 해 벌써 성경을 1독 하시고 다시 창세기로 가셨답니다.
그리고 틈이 나면 기도를 하십니다. 새벽에 거실 불이 켜져 있어서 나와보면 엄마가 혼자 기도를 하고 계십니다. 생각해보면 그나마 내 삶에 아름다운 구석이 있는 건 엄마의 기도가 있어서 입니다.
'우리 신실이 이 땅 우에서 새벽별 같이 빛나게 해주세유' 하는 기도 말이죠.

이제는 '우리 엄마 오래 살게 해주세요' 하는 마음의 소원도 내려놓아야 할 때라고 생각합니다. 오히려 시간을 아껴 엄마의 얘기를 들어 드리고, 맛있는 걸 사드리고 하면서 엄마와 함께 할 날들을 금쪽같이 여기며 감사하고 누려야 할 때가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합니다.

엄마. 우리 엄마.



 

'꽃보다 엄마'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엄마! 조금 더 기회를 주세요  (19) 2009.02.23
귀여운 엄마  (14) 2008.05.09
엄마  (12) 2008.04.24
엄마 같은 엄마 되기  (12) 2007.10.27
홍옥과 엄마 생각  (15) 2007.10.19
아버지, 남편, 또는 아내, 엄마의 죽음  (0) 2007.07.08
  1. h s 2008.04.25 08:51

    세상에서 엄마처럼 나를 생각해 주는 사람은 없지요?
    그런 엄마가 곁에 계시다는 것은 분명 행복입니다.
    저는 엄마를 불러 본지가 25년 전의 일인데...ㅠ ㅜ

    어제 극동방송에 목사님 말씀에 이런 말씀이 있었습니다.

    연세 많으신 어머니를 여윈 딸의 말인데,

    "우리 엄마는 늘 하나님과 대화(기도)를 하셨대요.
    그러던 중 하나님께서 엄마에게 말씀을 하셨답니다.

    세상에 살면서 너무 힘들었을테니까 이제 내집에 와서 쉬면서 나와 대화하자.하시며 부르셨다고..."

    우리에게 하늘의 소망은 정말 큰 위로가 되지요?
    여기와는 비교할 수 없이 좋은 곳이기에....^^

    ----------------------------------------

    모든 것이 합력하여 선을 이루시는 하나님께서 이번 치료로 이전보다 훨씬 좋은 상태로 만들어 주실 것을 믿습니다.

    • larinari 2008.04.27 23:00

      '주님 다시 뵈올 날이 날로 날로 다가와 무거운 짐 주께 맡겨 벗을 날도 멀잖네. 나를 위해 예비하신 본향 집에 돌아가 아버지의 품 안에서 영원토록 살리라'

      엄마가 즐겨 부르시는 찬송인데...
      엄마와 한 소망을 품고 있다는 것 너무 큰 위로예요.^^

  2. BlogIcon ♧ forest 2008.04.25 10:13

    어머님이 참 고우세요.^^

    예쁘다, 잘한다.. 그런 말을 참으로 많이 아끼셨지요.
    살다보면 그 아낀 말 속에 다 들어있다는걸 알게 되지만요....
    아마도 그때가 철드는 때인 것 같아요.

    이제는 나이가 들어 어린 딸로 돌아가 응석을 부리기에는
    어머님 모습이 애잖하시지요?
    그래도 엄마에게 응석을 부리는 어린 딸로 돌아갈 수 있는 건
    엄마가 곁에 계실 때 뿐인 것 같아요.^^
    두 분의 모습에서 평안함이 느껴집니다.
    어머님도 lari님도 건강하시길...

    • larinari 2008.04.27 23:01

      감사!^^
      엄마랑 함께 지낸 며칠 편안하기도 하고,
      마음이 짠하기도 하고...
      감사하기도 하고...
      만감이 교차하는 바람에 블로그에서 마음을 나누는 것도 잘 되지 않았어요.

  3. hayne 2008.04.25 10:45

    그래서 집안이 조용했구나^^
    엄마와 함께한 집이 얼마나 푸근했을까나..
    아픈게 싹 달아났을거 같아
    어머니의 하얀 머리와 표정이 참 좋아 보이신다.

    전에 울엄마가 울애들 봐주실때 내가 아프거나 졸려할 때
    엄마침대에서 성경보시는 엄마옆에서 자는 한숨 낮잠이 얼마나 편하고 따뜻했던지... 이 글보니 그 기억이 나네.
    이 글을 쓰는 lari의 모습이 막 그려져유~

    • BlogIcon larinari 2008.04.27 23:05 신고

      맞아요. 엄마 성경 읽으시는 옆에서 낮잠 자는 맛.
      저도 알아요.^^ 저희 엄마는 그럴 때 꼭 기도도 해주시거든요....

      저희 애들이 외할머니를 더 좋아했으면 싶고,
      내가 애잔한 만큼 외할머니를 살갑게 대하지 않으니 좀 속상하더하구요.^^

  4. 2008.04.25 15:40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larinari 2008.04.27 23:08 신고

      언제부턴가 염색을 안 하시더라고...
      이번에 오셨을 때 염색을 해드릴까 싶었는데,
      지금이 너무 편하고 좋으시다니....^^
      늘 네 안부 물으시고 전해드리면 기도하시겠다 하셔.^^

  5. 나무 2008.04.26 20:13

    사모님글보니 저도 엄마생각이 마니 나요.. ㅠ.ㅠ

    • BlogIcon larinari 2008.04.27 23:05 신고

      우리 엄마 가셨는데...
      사모님 댓글 보니까 다시 또 엄마 생각나서 눈물 날려고 해요.ㅜㅜ

  6. 미세스 리 2008.04.28 09:09

    으앙~

    할머니 너무 보고 싶어요!!
    고모~ 날짜 정해지면 꼭 알려주셔요~~~
    듬직한(?) 조카가 가야하지 않겠습니까? ㅋ

    • larinari 2008.04.29 22:21

      날짜가 안 정해져서 다행!^^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