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저녁부터 개인끼 하나 추가.

저녁 먹는데 식탁 밑에 앉아 숟가락을 귀에다 대고...

'어어..#$%$^#$^..어어' 합니다.

전화를 받는 거죠.

그 이후. 뭐든 손에 주고 '여보세요 해' 하면 저럽니다.

빗도 리모콘도 지금은 전화기.^^

'기쁨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속눈썹 쥑이죠?  (0) 2007.07.10
엄마가 나 방치해요  (0) 2007.07.10
여보세요  (0) 2007.07.10
포인팅  (0) 2007.07.10
내가 동네 북이여?  (0) 2007.07.10
세째 낳았어요  (0) 2007.07.10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