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부를 졸업하면서
가장 슬펐던 건 정신실 선생님과 헤어지는 거 였던것 같다.
그런 마음을 아셨는지 초등부를 졸업한 우리들을
선생님 댁으로 초대해 주셨다.
직접 피자도 만들어주시고 게임도 하며
한 마디로 엠티를 다녀온 셈이다!!ㅎㅎㅎ

중등부에 올라가서
중등부 선생님과 친하면
정신실선생님을 배신하는 느낌이여서 그랬는지
엄청? 싫어했다...ㅠㅠㅋㅋㅋ

그리고 가장 부끄러운 건 선생님 결혼식날
초등부도 아닌 중등부가 껴서
축가를 하는데
맨 뒤에서 결혼식 내내 펑펑 울었다....ㅋㅋㅋㅋㅋㅋㅋ
(나 뿐 아니라 우리 친구들 모두)
왠지 도사님한테 뺏기는 기분??ㅋㅋㅋ
암튼 그 때 생각하면 완전 웃긴다!

이 일기 또한 현실로 이루어졌다.
어른이 되어도 정신실선생님을 잊지 않고
계속 괴롭히고 있다는 거!!ㅎㅎㅎ
선생님 사랑해요~~♡♡
(손발 오글오글)
왠지 초딩 일기같다!!ㅋㅋ


출처 : 이영애의 싸이 다이어리


♡ ♥ ♡ ♥ ♡ ♥ ♡ ♥ ♡ ♥ ♡ ♥ ♡



영애가 방정리를 하면서 초딩 일기장을 발견했다며 어느 날의 일기를 싸이 다이어리에 공개하였다. 삶이 개그인 영애가 어렸을 때는 안그랬던 걸로 기억하는데 '깨는 영애'는 그 때도 그랬구나. 초등부를 졸업하고 중등부로 올라가면서 우리집에 데려와서 하루 같이 자고 놀았었나본데....  마지막 문장을 빼면 흔하디 흔한 초딩들의 일기구성이렷다.
아놔~ 근데 마지막 문장.
정신실선생님!! 화이팅!!!ㅋㅋㅋㅋ


얘네들 지휘를 하면서 그런 생각을 하곤 했었다. '머리가 허연 할머니가 되어서도 이런 아이들과 찬양을 하고 있으면 좋겠다. 얼마나 행복한 일일까? '
영애가 아직 노인이 되지는 않았지만 영애의 바램은 이루어져서 아직 나를 괴롭히고 있는데.ㅋ
나는 그 좋아하던 지휘를 못하고 있네.


아무튼 오묘하고 감사한 일이다. 내년에 영애가 그 당시 내 나이가 된다고 하니 말이다. 그 때 그 아이들이 자라서 우리 아이들의 주일학교 선생님이 되고....^^


영애의 초딩일기 마지막 문장에 상당히 은혜를 받아서 그대로 있을 수가 없네. 그 감동으로 새로운 일기장에 옮겨 적어봤다.ㅋㅋㅋㅋ



'꽃보다 사람'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생명의 샘이 주께 있사오니  (6) 2013.05.06
너의 아픔, 나의 슬픔  (13) 2010.10.27
영애의 일기  (15) 2010.10.15
가계에 흐르는 티슈남의 따스한 피  (10) 2010.09.22
아름다운 노년 김대중 대통령  (6) 2010.09.19
영애  (23) 2010.09.05
  1. Duddo 2010.10.15 22:35

    두번씩이나 짧은 주기로 샘의 블로그에 데뷔 하게 되서 영광입니다^^
    마지막 저 일기 대박!어떻게 하신거에요?? 싱기하당!!
    선생님 지휘 할 당시 노처녀라고 엄청 놀리고 어른들도 걱정 많이 했던거 같은데 제가 그 나이라니... 그래도 세상이 바꼈으니 전 노처녀는 아녜요 ㅋㅋㅋ
    또 삘 받으면 영애의 일기 2 도 개봉할지도 몰라요 ㅋㅋㅋ

    • BlogIcon larinari 2010.10.15 22:46 신고

      개봉 기대한다.
      또 나이트냐?
      나이트 넘 좋아하면 안되는데...ㅋㅋㅋ
      하난님! 우리 영애 나이트 죽순이 그만 하게 해주세요!

  2. Duddo 2010.10.15 22:36

    두번씩이나 짧은 주기로 샘의 블로그에 데뷔 하게 되서 영광입니다^^
    마지막 저 일기 대박!어떻게 하신거에요?? 싱기하당!!
    선생님 지휘 할 당시 노처녀라고 엄청 놀리고 어른들도 걱정 많이 했던거 같은데 제가 그 나이라니... 그래도 세상이 바꼈으니 전 노처녀는 아녜요 ㅋㅋㅋ
    또 삘 받으면 영애의 일기 2 도 개봉할지도 몰라요 ㅋㅋㅋ

    • BlogIcon larinari 2010.10.15 22:45 신고

      두 번 씩이나 짧은 주기로 같은 댓글을 달아놨구나.
      ㅡ.,ㅡ

    • Duddo 2010.10.16 01:24

      어머머...왜이랬을까요??ㅋㅋㅋ
      나이트 죽순이 3일째니 이해해주세요 ㅋㅋㅋ

    • larinari 2010.10.16 14:55

      괜찮아. 난 좋아.
      내가 신경 안 쓰는 척 하지만 블로그 댓글 갯수에 연연하는 분이니깐. 이런 식으로라도 댓글 갯수 늘어나는 거 좋다.ㅋㅋㅋ

    • larinari 2010.10.16 14:56

      그나저나 이 포스팅, 챙이나 윰이나 누구라도 한 마디 해줘야 좀 니가 안 부끄러울텐데 말이다.ㅋㅋㅋㅋ
      손 발 오그라드는 표현과 우낀 초딩시절 일기까지 공개됐는데 아무도 입을 떼지 않으니... 난 괜찮은데 넌 쫌 민망하겠다.ㅋㅋㅋㅋ 난 괜찮아. 진짜 괜찮대두...ㅋㅋㅋ

  3. BlogIcon 采Young 2010.10.16 17:05 신고

    그나저나 어제 이거 보고 또 빵터졌드랬죠
    선생님 마지막 멘트에 완전 공감이요 ㅋㅋㅋ
    영애는 그대로였는데, 왜 어렸을 때 참 깨는 모습 잘도 숨기고 있었는지 ㅋㅋㅋ

    암튼 제 기억에 중등부 때 성가대선생님 한번 우리가 말 엄청 안들어서
    울었었는데...저 착하디 착한 영애까지 엄청 싫어하니까..울만 하셨겠네요. 암요~~

    아아아아 저도 피자궈주시고 게임 해주세요!!!!!!ㅋㅋㅋ

    • BlogIcon larinari 2010.10.21 22:53 신고

      영애가 여러 사람을 오랫동안 잘 속여온 것 같어.
      그렇게 우낀 앤줄 최근에 알았잖어.
      요즘에만 그런줄 알았더니....
      일기장 보니 그 때도 그런 애였어.
      애가 참하게 생긴 거에 다 속았네. 그려...ㅋㅋㅋ

  4. yoom 2010.10.16 23:39

    어후 이 댓글 달려고 날아 왔네요 ㅋㅋ
    방금 애들이랑 한참 얘기하다가 헤어지고 집에 왔어요.
    우리가 영애 또 갈궜어요...넌 진짜 실체에 비하면 이미지 잘 가꿨다..ㅋㅋ
    오랜만에 애들이랑 카페에 앉아서
    직장도 한번 옮기고 남자도 만나고 결혼도 하고
    월급통장도 합치고 애도 낳고 왔네요..ㅋㅋ
    영애가 갑자기 한번이 훌쩍 결혼해 버리면 섭섭할거 같고
    만남도 소원해 질것 같다고 우리 같은 시기에 결혼하재요.
    쌤 3명좀 부탁드려요..ㅋㅋㅋ

    • mary 2010.10.17 16:19

      한번이 아니고 한명이겠지~~~
      이 내용에 어설프게 나설순 없고 이런거라도 ㅎㅎ
      나 댓글 하나 추가했당. 나두 이뻐해주는거야, 정샘?

    • forest 2010.10.19 11:51

      하참, 나두 어따가라도 댓글 하나 추가해야 할 것 같은 부늬기...
      여그다 추가합니당~
      나두 이뻐해주는건가요, 모님? ㅋㅋ

      윰님의 무사귀한도 추카,
      영애님, 정샘의 오글오글한 이 부늬기까지, 추카. <---- 요건 부러워서요~^^

    • BlogIcon larinari 2010.10.21 22:55 신고

      윰/ 내 소원도 니들 한꺼번에 묶어서 보내는 거!
      쎄게 기도하겠다.ㅋㅋㅋ

      mary님, forest님/ 댓글 하나 씩 추가하셨으니 위에 세 명 보낼 때 어뜨케 같이 한 번 묶어드릭까요?ㅋㅋㅋ 저 지금 뭐라는 거예요?ㅋㅋㅋ

  5. BlogIcon 해송 2010.10.17 21:50 신고

    ㅎ 행복하시겠어요.^^
    이런 제자들이 있었고 지금까지 존경을 받으며 교제하고 있으니...

    언제나 진심어린 자세로 최선을 다 하시는 모습에 모두 빠져 버리는 거.
    하나님께서도 기뻐하실겁니다.

    머리가 하얗게 되도 그 마음은 변치 않는 아름다움으로 남아 있으리라 믿어 의심치 않습니다. ^^

    • BlogIcon larinari 2010.10.21 22:54 신고

      행복하네요.ㅎㅎㅎㅎ
      여기를 '행복공간'으로 할까봐요.

      한 교회에서 오랜 시간 있었다는 것이 새삼 감사하게 느껴지는 일이었어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