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 곳

오늘은 음악 선생님 본문

꽃보다 사람

오늘은 음악 선생님

larinari 2016.11.10 20:05




이제 무엇이 본업인지 본인도 헛갈리는 나날을 살고 있군요.

미간에 힘 잔뜩 주고 글을 쓰거나 책을 보는 날이 대부분이고,

아니면 강의나 이런저런 만남이 있지요. 

일주일 중 하루는 음악 선생님으로 삽니다.음악치료 하나, 음악수업 하나.

언제까지 으막션샘미 할 수 있으려나요.

으막션샘미라서 햄볶는 하루를 보내고.


# 1 경기도 모 공립유치원


2층에 있는 특수학급 교실을 향해 총총 걷고 있었습니다.

아무도 없는 1층 복도에 주저앉아 뭔가 낑낑거리던 아이가 부릅니다.

선생님, 나 좀 도와줘요.

뭐어? 뭘 도와줄까?

이게요, 안 들어가요.

그래, 선생님이 도와줄게. 아, 노트가 커서 가방에 꽉 끼는구나.  됐지?

(용무가 끝났다고 관계를 뚝 끊어버리는 존재가 아닙니다. 아이들은)

그런데 선생님은 누구예요?

나? 나는 예쁜별반에 온 선생님이야.

(음악치료, 이런 설명 할 수 없음. 잘못 걸려들면 시간 맞춰 치료 못 들어감)

선생님이라구요? 선생님이 아닌 것 같은데.

너가 아까 선생님이라고 했잖아.

아니에요. 선생님이 아닌 것 같아요. 선생님이 아니고......

선생님이 아니고 누구 같아?

선생님이 아닌 것 같고 할머니 같아요.

(야!!!!!!!!!!!!! 너 가방에 넣어준 거 다시 꺼내!!!!!!!)

선생님이야. 예쁜별반 선생님이야.

아니에요. 선생님이 아니고 할머니 같아요.

(야, 나한테 왜 그래? 많이 늙은 건 인정하는데. 할머니까진 아니라고. ㅠㅠ

눈가 주름은 20대 때부터 있었다고)



# 경기도 모 어린이집


연이어 세 반의 수업을 하는데 마지막 시간이었습니다.

아이들이 아직 다 모이질 않았고, 목은 아프고, 교실에 귤이 있기에 하나 얻어서 먹고 있었지요.

한 녀석이, 아 나도 귤 먹고 싶다. 귤 먹고 싶은데. (얘네들은 이미 다 먹었음)

요 덩달이 녀석들, 나도 먹고 시푸다, 나도 귤 먹고 시푸다, 단체 행동을 합니다.

"선생님이 사실은 귤이 맛있어서 먹는 게 아니고 목이 아파서 먹는 거야. 노래 많이 했잖아."

(라고 시작하는 게 아니었지)

아, 나도 목 아픈데. (갑자기 목을 감싸 쥐고) 콜록콜록 콜록콜록, 나도 목 아파요.

(여기저기서 기침 하고, 목 아파요, 목 아파요, 난리가 났음)

"선생님은 아뜰반, 해뜰반에서 노래 많이 하고 왔잖아. 그래서 목이 아픈 거야."

지난번에 나도 캔디 키즈카페에서 노래 많이 해서 목 아팠는데. 나도 귤 먹고 싶은데.

(또 여기저기서 노래 많이 해서 목 아픈 간증하느라 난리 났음)

백성들의 원성이 그치질 않아 수업을 시작할 수 없었습니다.

(내가 잘못 했지! 암만, 너네들님 앞에서 귤을 처먹은 내가 잘못이지)





수업 마치며 굿바이송을 부르고 나면 앞으로 튀어나와 다리를 붙들고

선생님, 가지 마요. 가지 마요. 가지 마요.

이러고 다 마치고 어린이집을 나설 때면......

나를 좋아하는 사람이 세상에 이렇게 많다니! 내가 이렇게 좋은 사람이라니! 싶어집니다. 진짭니다.

다섯 살들의 세리머니에....... 그것참, 자존감이 향상된단 말이죠.






'꽃보다 사람' 카테고리의 다른 글

으막션샘미 일상  (2) 2017.01.27
살아 있어 미안하다  (4) 2017.01.11
오늘은 음악 선생님  (4) 2016.11.10
꽃보다 엄마가  (2) 2016.11.01
은발  (2) 2016.10.25
친구가 친정이다  (2) 2016.09.30
4 Comments
  • 프로필사진 이지혜 2016.11.11 10:38 ㅋㅋㅋㅋ 아이들의 간증에 빵터졌어요.
    저도 매주 설교시 그런 간증을 들어서 그런지...ㅋㅋㅋ
    애들 앞에서 진짜 뭘 못해요. ㅎㅎㅎㅎㅎㅎㅎㅎㅎ

    사모님 글 읽으면서 저도 으막선새미 하고싶어졌어요.
    아 다리 붙들고 못 가게 하는 저 귀요미들!!!ㅋㅋㅋㅋㅋㅋㅋ

    참, 북콘서트 가고팠는데.ㅠㅠ
    그 날 . 하필. ㅜㅜ 논문 가제본 제출일이라...
    놀고싶어서 미리 예매해둔 한웅재 목사님 콘서트 가는 날이라.
    흑, 좀 덜 민첩 했어야했나봐요....ㅎㅎㅎ

    조금 멀리서지만, 응원합니다^^
    어제 서점 갔다가 새 책 보고 너무 예뻐서 멈춰서 열어봤는데,
    사모님 책이어서 뜨아! 했거든요^^ 화이팅화이팅!
  • 프로필사진 BlogIcon larinari 2016.11.11 23:40 신고 아, 한웅재 목사님께 1패. ㅎㅎㅎㅎ
    한웅재 목사님이니까 용서!
    논문 가제본이라면 다 쓰셨다는 얘기네요.
    수고 많으셨어요.
    신나게 노세요!!!!! ^^
  • 프로필사진 뮨진 2016.12.04 09:01 아ㅋㅋㅋㅋㅋㅋ
    경기도 공립유치원에 그 아이 누군지 ㅋㅋㅋㅋㅋ
    정말 궁금합니다 ㅋㅋㅋㅋㅋ
    저 명탐정 기뮨진인데 ㅋㅋㅋㅋㅋㅋ
    목격자를 발견하지 못하여 ㅠㅠㅋㅋ
  • 프로필사진 BlogIcon larinari 2016.12.06 12:08 신고 몽타쥬 그려줄까?
    잡아줄래?ㅎㅎㅎㅎㅎㅎ

    뮨진이 열공해서 시험에 합격하고 좋은 선생님 된 덕에 (느무 고급인력이라 임상에 나갈 수 없는.... 하하) 내가 저런 귀요미들을 계속 만날 수 있는 혜택을 누린다.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