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 곳

외할머니의 배려, 수습불가 본문

그리고 또 일상

외할머니의 배려, 수습불가

larinari 2009.08.11 12:15


엄마가 오셨어도 이런 저런 이유로 다같이 식탁에 둘러 앉기가 쉽지 않습니다.
어쩌다 우리 네 식구와 엄마가 다같이 식사를 하는 자리입니다.
아빠가 채윤이를 놀릴 요량으로
'너는 앞니 두 개가 진짜 크다. 이빨이 왜 그렇게 크냐?'
채윤이에 대한 사랑이 남다르신데다가 농담으로도 부정적인 느낌이 새어나오는 걸 못 견디시겠는 외할머니가 바로...

'얼라, 그르믄 잘 산댜아~ 이빨이 크믄 부자루 잘 산댜~아' 하시면서 채윤이의 엄청난 대문 이빨을 복 받을 징조로 만들어 버리셨습니다.

그 말 끝에 아무 생각없이 제가 그랬습니다. '현승이는 이빨이 다 디게 쪼끄맣지' 하니깐 채윤이가 바로 '엄마, 현승이 이빨은 진짜 쪼끄만게 꽉 차 있어. 꼭 옥수수 같애' 하면서 현승이 이로 화제가 옮겨갔습니다. 그러자 또 바로 외할머니 등장...

'얼라, 그게 좋은 거여. 이빨이 그르케 생기믄...(아주 짧은 침묵)..... 좋탸~아'

이빨이 쪼그만 건 어떻게 좋다는 건지 추가 설명은 없으셨고 그저 뻘쭘한 침묵으로 일관하셨습니다. 이빨이 큰 채윤이가 좋은 건지, 이빨이 작은 현승이가 좋은 건지 수습은 어려울 듯 합니다. 할머니의 마음만은 우리 모두 알겠고요.

그 날 이후로 우리 집에선...
키 얘기가 나오면 무조건 '키가 크믄 부자로 잘 산댜~아. 키가 작으믄 좋탸~아.'
피부 얘기가 아오면 '얼라, 얼굴이 희면 부자로 잘 산댜~아. 얼굴이 검으면 좋탸~아'
이러고 놀게 되었습니다.




이 글 보고 댓글 달믄 부자로 잘 산댜~아.
댓글 안 달믄...... 좋탸~아'

ㅋㅋㅋㅋ

'그리고 또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을을 맞으러  (21) 2009.09.01
황정산 휴양림에는 무엇이 있었을까?  (20) 2009.08.27
외할머니의 배려, 수습불가  (18) 2009.08.11
오만 구천 원  (20) 2009.07.25
뒤늦은 고백  (20) 2009.05.29
검찰이여, 하나님의 저주를 두려워하라  (0) 2009.05.23
18 Comments
  • 프로필사진 myjay 2009.08.11 12:47 일등이면 부자로 잘산댜~아.
    나머지 등수는 좋타~아.
  • 프로필사진 larinari 2009.08.11 20:45 얼라, 휴가 중에 오셔서 일등 하셨네유.
    myjay님은 일등 아니면 밑에서 일등이셔유.
    일등 댓글이면 고맙고,
    나머지는 좋태유~ㅋ
  • 프로필사진 mary 2009.08.11 13:30 어으~ 순발력 있으셔요.
    대문니가 잘 사는거 사실이여유~ <부자로> 요건 장담못하지만.
    나두 소시적에 대문니, 옥수수, 토끼이빨 이런 별명이 있었거든.
    지금 잘~ 살쟎아?ㅋㅋ
    근데 채윤이가 대문니였다는거 전혀 몰랐는디.
  • 프로필사진 larinari 2009.08.11 20:47 오마나, mary님도 대문니셔요?
    담번에 자세히 살펴야겠네...ㅋㅋ
    저도 대문니잖아요. 문이 아귀가 잘 안 맞아서 항상 쪼금 열려 있는 게 쫌 문제예요.ㅋㅋㅋ
  • 프로필사진 mary 2009.08.11 22:10 흐흐흐.. 문 꼭 닫으삼.
    난 지금은 더이상 아니지유.
  • 프로필사진 larinari 2009.08.11 22:35 아! 진짜요?
    그런 혹시 한 때 이에 좀 끼고 다니셨나요?
    저두 이 나이에 교정하고 싶은데... 참아야겠지요?ㅜㅜ
  • 프로필사진 hs 2009.08.11 22:33 순간적으로 난감하셨겠어요.
    그래도 그 사랑의 마음이 모두에게 전해지는 것은 막을 수가 없지요.^^

    ^^ 외할머니 크신 사랑을 채윤,현승이도 알아 차렸겠죠?

    외손녀를 둬 본 사람만이 그 마음을 압니다. ^^
  • 프로필사진 larinari 2009.08.11 22:37 하핫, 더 재밌는 건 엄마가 별로 난감해 하시지도 않았다는 거지요. ㅋㅋㅋ 엄마 맘이 무조건 우리 손주들은 좋다. 이거라서 그런가봐요.
    그 이후에 제가 계속 놀리니까 쫌 민망해 하시고, 그러면서도 당신도 우껴하시고...ㅋㅋㅋ
  • 프로필사진 2009.08.11 23:35 선생니임~~지 왔슈~
    댓글덜러 왔슈
    지도 한 앞이빨 하는디 부자되는거에유?

    사실 거끔 캔음료 먹을 띠 부딪혀서 아플 때가 종종 있었는디
    감사허고 살아야겠어유~~
  • 프로필사진 larinari 2009.08.12 08:39 챙 너 까지?ㅋㅋㅋ
    너도 부딪힌단 말이지? 나는 야야, 커피 마실 때마다 일단 한 번 부딪혀주고! 그 담에 커피향을 음미할 수가 있단다.
    그려, 감사혀. 잘 산다는디 뭐~
  • 프로필사진 민갱 2009.08.12 12:17 아 ㅋㅋㅋㅋㅋㅋ
    아이들은 많이 민감하자나요 특히 외모 이런거..ㅋㅋ
    할머니께서 아이들 상처 안가게 센스있는 표현해주시면서도
    자칫 아이들 상처입진 않을까 조마조마 하신 듯해요!!

    할머니 실제 음성(ㅋ) 듣고싶어요 ㅋㅋ
    제가 상상하고 있는 말투와 목소리가 맞는지 확인하고싶어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프로필사진 BlogIcon larinari 2009.08.16 18:27 신고 실제 음성 들으면 깨!ㅋㅋㅋ
    글로 말고 내가 해주는 성대모사가 짱인데 나중에 한 번 들려줄게. 어제 집으로 가셨는데 집이 텅 빈것 같고 허전하구나.
  • 프로필사진 forest 2009.08.12 15:14 앗싸~ 댓글 달기 놓쳐서 그냥 좋을 뻔 했는데 나도 이제 부자로 산댜~야~ ㅎㅎ

    저두 큰 일 났어요.
    어머님의 말투가 머리 속에서 맴맴 도는 것이...
    '어휴~ 집사님, 복에 복을 받으셔유~'
    제가 '복받으세요'라는 말을 이렇게 거부감없이 들어본 건 생전 처음이거든요.^^

    우리집에도 대문니, 리아스식 이에 대해 일가견이 있는 분이 계신데요.ㅎㅎ
  • 프로필사진 BlogIcon larinari 2009.08.16 18:45 신고 리아스식 이에 언어가 많이 낚인다고 하신 그 분의 말씀에 제가 그나마 위로를 받았습죠.ㅋㅋㅋ

    엄마랑 같이 지내면서 엄마의 어린아이 같은 믿음이 내게는 왜 없을까? 새로운 의문을 품게 되었어요.^^
  • 프로필사진 굥화 2009.08.13 14:00 와 저 부자되나봐요 ㅋㅋㅋㅋ
  • 프로필사진 BlogIcon larinari 2009.08.16 18:47 신고 부자로 잘 산댜~아.
    우리 편집짱님 오늘 휴가라서 조금 여유가 있으셨나?
    사정이 여의치 않기도 하고 그래서 다방도 덩달아 휴업해버렸어.ㅎㅎㅎ
  • 프로필사진 굥화 2009.08.17 10:55 ㅋㅋㅋㅋ 다방이 없어서 쪼금 아쉬웠지만 ㅋㅋ
    비빔밥이 달래줬어요ㅋ
    이번주에 휴가 시원하게 보내시구 주일날 뵐께요~!!!

    저 모님께 할말들이...쌓여가요 ㅋㅋㅋㅋㅋㅋㅋ
  • 프로필사진 larinari 2009.08.17 11:42 나도 쌓여가요.^^

    그래, 그러잖아도 어제 같은 날 다방 열면 간만에 편집짱님은 여유롭게 한 잔 할텐데... 싶었지.
    담 주일에 우리는 다른 교회에서 예배 드려. 휴가 주일에는 다른 교회 예배 가거든. 다다음주에 마약커피, 향이 살아있는 아이스 아메리카노, 아이스 그륀티 등 알차게 준비해서 문 열께.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