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 곳

요런 보쌈은? 본문

음식, 마음의 환대

요런 보쌈은?

larinari 2007.06.30 10:20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게 있어서 식탁 섬김의 대모로 느껴지는 권사님이 한 분 계시다.

아무리 많은 손님도,

아무리 잦은 식탁 섬김도

웃으면서 최선을 다해 풍성히 접대하시는 분이다.

매우 풍성하고 우아한 식탁을 대접 받지만 그게 자신을 드러내기 위한 자랑이 아니라,

귀하게 대접하기 위해서 온갖 마음을 다 쏟는 정성이란 걸 느낄 수 있다.

때문에 가끔은 식탁에 촛불이 켜지고 흔히 우리 같은 사람에겐 접할 수도 없는 재료와 요리라 할지라도

크게 부담스럽지가 않다.


두어 달에 한 번 이 댁에 가서 식탁을 나누는 일은 요리도 배우고 섬김도 배우는 귀한 시간이다.


보쌈을 저렇게 영양부추 양념한 것과 싸 먹기도 하고,

부추 대신 무채를 가운데 함께 내기도 하시는 것을 보고 배웠다.


고기를 참 잘 삶아졌다.

돼지고기 냄새 잡게 생긴 건 모조리 다 쓸어 넣어서 삶았다.

생강, 마늘, 맛술, 통후추, 심지어 녹차 잎까지...

그랬더니 냄새도 없고 부들부들 잘 삶아졌다.


'음식, 마음의 환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문어 한 마리 수제비(슈렉 버젼)  (0) 2007.06.30
슈렉전  (0) 2007.06.30
요런 보쌈은?  (0) 2007.06.30
떡 한 덩이의 행복  (0) 2007.06.30
무대뽀 정신 감자탕  (0) 2007.06.30
니 손으로 만들어 먹엇!(미니핫도그)  (0) 2007.06.30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