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일 아침식사 준비를 하는데 채윤이가 한 몫을 했다.

식사 하려고 앉아서 무심코 남편에게,


"나는 채윤이가 요리를 좋아했으면 좋겠어"


(여자가 요리를 좋아하면 자기도 행복하고 가족도 행복하게 되는 것 같다)


이 말을 들은 채윤이가,


"나는 요리를 좋아해. 그리고 요리를 잘 할거야.

내가 뮤지컬 배우를 하더라도 요리는 절대 포기하지 않을거야" 한다.


또 그 옆에서 이 말을 듣고 있던 현승이,

갑자기 목소리 톤이 높아져서 흥분된 목소리로...

"누나! 누나 요리 좋아해? 그러면 나랑 결혼하자!"

2007/03/11


'푸름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지옥 갈 엄마  (0) 2007.07.14
병 주고 약 주고  (0) 2007.07.14
요리에 대한 딸과 아들의 생각  (0) 2007.07.14
입은 아무데나 쓰는 게 아냐  (0) 2007.07.14
딸로서...  (0) 2007.07.14
화도 맘대로 못낸다  (0) 2007.07.14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