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슬이,
요오물! 요물!
늙은 이모(라고 썼지만 은슬이는 주구장창 고모라 읽음) 들었다 놨다 들었다 놨다.
포커스는 뻬찀, 마음은 은슬.


 



7개월 전 오헤어 공항에서 눈물로 헤어진 은슬이가 왔는데.....
얼굴 마주하니 꼭 어제 본 듯 마음이 가까우나
이 녀석은 그새 언어기능 장착한 요~오물 이 되어가지고 전혀 새로운 모습.
몇 시간 동안 늙은 이모 넋을 쏙 빼놓고 돌아갔다.




불과 또 얼마 전,

세상에서 제일 새침한 아기가 될 것 같은 조신한 표정으로
손싸개 발싸개 하고 나타났던 녀석이 말이다.

은슬이 들었다 놨다 들었다 놨다 신공에 각성이 되어 잠을 못 들고 있다.
세상에나.



'음식, 마음의 환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밥 달래, 갑자기 밥을 달래.  (2) 2014.03.19
전에 해보지 않은 음식, 전  (2) 2014.01.30
요~오물 뻬찀  (2) 2014.01.28
계란이 있는 떡볶이 풍경  (0) 2013.11.23
박대(기 기자 아니고)  (10) 2013.11.20
깊이 없는 음식에 대하여  (2) 2013.11.16
  1. iami 2014.01.28 08:17

    그 복잡한 시카고 오헤어 공항을
    미국 뜨시는 화보 촬영 위해 전세내신 것 같네요.^^

    • BlogIcon larinari 2014.01.28 12:05 신고

      그쵸?ㅎㅎㅎㅎㅎ
      은슬이가 웬만한 발발이가 아니라서요.
      사람 없는 곳으로 골라서 뛰어댕기니까 저런 사진도 얻었어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