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 곳

현승이의 욕구 이야기 본문

아이가 키우는 엄마

현승이의 욕구 이야기

larinari 2011.02.14 11:27




비슷한 면도 있고 다른 면도 있지만 MBTI로 치자면 정반대 유형인 남편과 나.
비슷한 면도 있고 다른 면도 있지만 MBTI로 치자면 거의 정반대 유형으로 추측되는 현승이와 채윤이.
뭐 성격유형을 갖다대지 않아도 채윤이와 현승이의 세상을 대하고 사람을 대하는 태도는 참 많이 다르다.
많이 다른 두 아이의 동시적(응?) 엄마인 나는 그 사이에서 나를 다시 보게된다.
어제 저녁 우연히 '욕구'라는 한 주제로 전혀 다른(그러나 결론적으로 같은) 이야기를 두 아이와 나누어야 했다. 
현승이와 채윤이와 엄마의 이야기. 그 첫 번째.




잠이 들 때는 아직도 엄마의 부드러운 팔에 비비적대야 하고,

그래도 잠이 안 오면 세상 그 누구의 손도 아닌 엄마의 부드러운 손이 살살 등을 긁어줘야,
그제서야 잠이 드는 현승이다.

그래서 현승이는 늘 잠자리에 드는 시간엔 본의 아니게, 진심 본의 아니게 구타유발 아아니..
갈등유발자가 된다.



'엄마, 나 일단 누워있을께. 꼭 와줘. 잠들기 전에 한 번, 잠든 다음에 한 번 와 줘' 라고 말하는 건 방송용.

비방용 본심은 '엄마가 옆에 누워서 잠들 때까지 등을 긁어주고 얼굴을 만져줬으며'이다.  
하지만 이제 아홉 살인 것을... 현승이도 안다. 아홉 살이 하기에는 쪽팔린 행동이라는 걸.

그리고 엄마는 가끔 원고도 써야하고 강의준비도 해야하며, 국도 끓여야하고,
트위터에 빠져서 정줄을 놓을 때도 있으며 어떤 때는 피곤해서 먼저 누워야하는 그런 존재인 것을.



어젯밤 또 '엄마, 나 누워있을께. 와 줘' 하는데....
진짜 엄마는 쫌 모유수유하는 엄마도 아니고 편하게 잠 좀 들어보자는게 소원일 뿐이었다.ㅠㅠㅠㅠ

억지로 가서 현승이의 주문 '안아주고, 뽀뽀해주고, 사랑한다고 말해주는' 모든 절차를 마치고 마이 침대로
왔다. 그러나 1분쯤 지나서
다시 엄마 부르는 소리 '엄마, 엄마. 한 번 다시 와주면 안돼?'
엄마 완전 버럭!!! '엄마도 잠좀 자자고!!!! 엄마 침대에서 책보다 자고 싶다고!!!!'
이 말에 우리 티슈남.
'아.....알았어. 울먹 울먹먹먹먹....'

마음 약한 엄마 다시 티슈남의 침대로 감.
티슈남은 눈물 그렁그렁하며 '엄마. 가서 자. 혼자 잘 수 있어....울먹울먹....'

'그래. 그래야지. 이제 아홉 살인데.... 잘 자. 사랑해' 하고 다시 지 침대로 컴백.
침대에 비스듬히 누워 한참 책을 봤는데 뭔가 섬뜩해서 방문 쪽을 보니....
방 문 앞 벽에 붙어  우두커니 서서 엄마를 바라보는 티슈남님.

'허허....허걱. 왜? 잠이 안 와? 엄마가 다시 가?'


어둠 속의 티슈남님. 말은 못하고 고개만 흔들흔들.

이 가엾고 속터지는 아들을 물끄러미 바라보던 엄마 벌떡 일어나서.
'현승아, 엄마가 어떻게 했으면 좋겠어? 니가 원하는 거 엄마한테 말해줘.
니가 정말 원하면 엄마한테 미안해도 그냥 말하는거야. 말해봐'
글자크기 3포인트 정도의 목소리로 '엄마. 와 줘'
'알았어. 엄마가 피곤하지만 니가 정말 원한다고 말하면 다시 가서 재워줄께'라고 말하면서 나란히 누워
등을 긁어주면 눈물 그렁그렁해가지고
'엄마, 피곤하지? 편하게 자고싶지? 미안해. 내가 안 그러고 싶은데 나도 모르게 일어나서 엄마 방에 가게 돼.
 훌쩍 훌쩍 훌쩍쩍 훌쩍...'




현승이는 자신이 원하는 걸 쉽게 접는다.
그것이 엄마나 아빠나 누나 등 가까운 사람들을 불편하게 한다고 판단되면,
특히 가장 좋아하는 엄마를 불편하게
한다고 판단되면 더 그렇다.
그러나 사실 욕구는 접는다고 접히는 게 아니다.
무작정 욕구를 접고 났을 때는 대부분 우울해지거나 분노가 일기 십상이다.
그래서 현승이가 갈등을 피하기 위해 재빨리 누나에게 양보해버리고, 원하는 것을 접고, 뜻을 굽힐 때
'착하다'고 칭찬하지 않으려 한다.



더 어려운 것은 현승이는 감정이 조금만 상해도 말을 하지 못한다.
충분히 미안하다고 생각하면서도 '미안해' 이 소리가 나오질 않는다.
어쩌면 그런 이유로 빨리 욕구를 접어버리게 되는 지도 모른다.
그러나 아홉 살 짜리 아이는 아직 이해받아야 할 나이다. 사회성이 발달하며 타인에 대한 배려도 배워야겠지만
철이 다 든 어른처럼 배려하고 참는 건 아니라고 본다.
일상의 많은 문제들에서 마흔이 넘은 엄마를 이해하고 이해했기에 참고 배려하는 건 현승이의 성품일망정
그대로 고착되도록 해서는 안될 것 같다.



현승이에게 욕구를 가지는 것은 잘못된 것이 아니라고 가르친다.
모든 욕구가 다 충족될 수도 없고, 설령 다 충족되어도 그렇다고 행복해지는 건 아니지만, 더 많은 경우에
내 욕구와 타인의 욕구를 함께 고려해야 하는 게 맞지만. 어찌 됐든 욕구 자체는 나쁜 것이 아니며
자신의 욕구를 돌봐야 하는 일차적인 책임이 자신에게 있음을 가르치려 한다.
무엇보다 욕구를 참는 것은 능사가 아님을 가르치려 한다.
원하는 게 있을 때는 말.로. 표현하고 감정에만 휩싸여 눈물만 흘리지 말고 때로 설득도 할 수 있음을 가르치고 싶다.
현승이 성품상 쉬운 일은 아니다.
그러나 감정도 욕구도 결국 그 자체로 인정할 때만 끌려다니지 않을 수 있는 것이기 때문이다.



한 번에 가르칠 수도 없고 말로 다 가르칠 수도 없는 것이 40이 넘은 엄마도 여전히 천천히 배워가는 중이고,
아직도 가야할 길이기 때문이다.
그래서 또 엄마가 가 본 길 만큼만 안내해 줄 수 있음을 알기에 말로 가르치기보다 먼저 살아내려고 한다.
그래서 아이들은 부모를 자라게 하는 기가막힌 존재인 것이다.












'아이가 키우는 엄마' 카테고리의 다른 글

두 번째 이유식  (4) 2011.03.24
채윤이의 욕구 이야기  (10) 2011.02.15
현승이의 욕구 이야기  (10) 2011.02.14
신뢰1_게임욕구를 이기는 힘  (10) 2011.01.20
사람사는 집엔 토끼 두 마리  (18) 2010.01.03
참회일기  (27) 2009.11.28
10 Comments
  • 프로필사진 forest 2011.02.15 00:58 에구, 현승이 등 내가 가서 긁어주고 싶당~ ㅋㅋㅋ

    얘기는 그게 아닌데 꼭 딴소리부터 먼저 하는 이 아줌마가,
    어릴적부터 나의 욕구를 꾹꾹 눌러 참다가,
    그게 욕구인지도 모르고 살다가,
    이상한데서 폭발을 함으로써 상대를 당혹케 하다가...
    요즘에 와서야 나의 욕구가 무엇인지 알아간다우.

    울 딸은 지금도 잠자기 전에 등 긁어달라고 하는데...ㅋㅋ
    이제는 만나면 그런 소리는 안하겠죠.^^
  • 프로필사진 BlogIcon larinari 2011.02.15 09:34 신고 에구, 얘 좀 데려다 등을 좀 질려서 더 이상 긁지 말라고 할 때까지 좀 긁어주세요.ㅋㅋㅋ

    이 글 다 써놓고 그 나눔 들었는데...
    공감 200배였어요.
    기립박수를 쳐드리고 싶어요.
    힘든 길 걸어오시면서 보석같은 깨달음을 깨달으신 것 같아요. 자리에서 일어나서 응원의 박수 가열차게 쳐드립니다.^^
  • 프로필사진 forest 2011.02.15 11:39 라리님 후회할텐데요...
    데려가라면 얼른 모셔올 준비 만땅입니다요~ㅋㅋㅋ
  • 프로필사진 BlogIcon larinari 2011.02.16 10:44 신고 제가 물어봤어요.
    털보아저씨 집에 가서 잘래?
    털보부인께서 밤새도록 등 긁어주신대.



    말없이 고개만 흔들었어요.ㅋㅋㅋ
  • 프로필사진 mary 2011.02.16 00:09 이글 읽다 눈물 줄줄 흘렸다우, 웃느라고. 특히 모유수유 어쩌구 하는 부분에서.
    웃으면 안되는거지? 그냥 쑥 말하면 좋으련만..
  • 프로필사진 BlogIcon larinari 2011.02.16 10:45 신고 이게... 눈물 없이 들을 수 없는 얘기죠.
    아우, 저는 새벽 두 세 시 쯤에 섬뜩해서 눈을 떠보면 침대 옆에 와 물끄러미 절 바라보며 손을 만지고 있는 아홉 살 모유수유 어린이 땜에 분노의 눈물을 흘리기도해요.
    ㅋㅋㅋㅠㅠㅠ
  • 프로필사진 mary 2011.02.16 19:12 와우!! 이거 정말 눈물없이 들을 수 없는 얘기군.
    중증인데 어쩌누. 내게 나름 있는 비법을 알려주고 싶네.
  • 프로필사진 larianri 2011.02.17 20:55 중증이죠?ㅠㅠㅠㅠㅠ
    일단 비법은 전수해봐 주세요.
    다만, 맘 독하게 먹고 해야하는 건 제가 못해요.ㅠㅠㅠ
  • 프로필사진 2011.02.19 21:06 비밀댓글입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larinari 2011.02.19 21:37 신고 현승이 이름을 바꿔서 그대의 이름을 넣어도 꼭 들어맞을거야. 따지고보면 누구도 '너의 욕구를 억압해라. 참아라' 하지 않았는데 '내 욕구는 없는 것으로 치면 나는 괜찮은 아이가 될까?'라며 내 자신이 시작한 것일거야.

    너의 욕구도 괜찮고,
    욕구를 채우는 것도 괜찮고,
    무엇보다 너의 존재는 괜찮단다. 라고 말씀하시는 그 분의 음성이 오늘 우리 이쁜이에게 가슴으로 들렸으면 좋겠구나. 그렇게 기도할께♡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