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랫만에 손봉호 장로님께서 설교하신 주일이었습니다.
또 오랫만에 주일 설교로 인해서 은혜 받은 시간이기도 했습니다. 그건 아마도 지난 주일 있었던 어떤 분의 간증 때문이기도 했을 것입니다.

예수를 믿는 사람들이 받는 '복'에 대해서 지난 주일에 간증하셨던 분이 '복'의 아주 일부분을 가지고 전부인양 확대시키는 경향이 있어서 교회 홈피에서도 모처럼 논쟁이 뜨거웠었습니다.
암튼, 예수 잘 믿고 잘 섬기면 연봉이 오르고 자녀들이 공부를 잘 하고, 일이 술술 잘 풀리는 복을 받는다는 또는 받았다는 간증 때문에 저으기 맘이 상해 있던 차에(특히 JP는 더 심하게 속상해 했죠),

오늘 손장로님의 설교는 지난 주일의 간증을 충분히 상쇄시키고도 남는 메세지였습니다. 감사할 대상이 되시는 하나님, 또 의지할 대상이 되시는 하나님 그것보다 더 큰 복이 어딨겠냐는? 그러니 여호와만을 바라보라는 요지셨는데...
날이 갈수록 이 하나님에 대해서 깊게 알아가는 것보다 더 큰 복이 어디 있겠습니까? 이 하나님을 알아가는 것 때문에 이웃에게 더 친절하고 이웃의 아픔에 더 깊이 개입하게 되는 이런 변화보다 더 큰 복이 어딨겠습니까?

손장로님을 통해서 우리 부부는 서로 끌렸습니다. JP&SS 에서 언급된 얘기지요. 엄밀하게 따지면 손장로님 본인도 모르는 사이 우리 둘을 중매하신 것이지요.

요즈음은 '죽음'에 대해서 많이 생각하고 준비하신다는 말씀을 설교 중에 하셨는데 그 연세가 되도록 한결같이 걸어오신 걸음이 별로 퇴색하지 않았다는 것이 참 존경스럽게 느껴졌습니다. 꼭 그렇게만 살 수 있다면.... 설교 마치고 결단의 기도를 하는데 결단의 기도보다는 손장로님을 위한 기도가 자연스레 나왔습니다. 손장로님께서 '죽음'을 운운하셔서 아마도 갑자기 돌아가신 김인수교수님 생각이 나서였는지... 이런 어른들이 더 오랫동안 우리 곁에 계셨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하면서 기도드렸죠.

진짜 복을 알고 누리며 살고 싶습니다.

'그리고 또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아~ 문익환  (0) 2007.07.03
브리스길라와 아굴라에게  (0) 2007.07.03
우리를 중매하셨던 분  (0) 2007.07.03
부시를 위한 기도(남편의 글)  (0) 2007.07.03
월요일 아침의 기도  (0) 2007.07.03
채윤 광화문에 서다  (0) 2007.07.03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