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 학기 중에 아빠가 천안에 내려 가기 전에 아들에게 이런 말을 일러 두었습니다.

"현승아! 현관의 신발정리는 항상 현승이가 해. 아빠가 없을 때는 현승이가 해.

남자가 이걸 해야 하는 거야. 이렇게 신발을 잘 정리해 놓으면 도둑이 왔다가 그냥 가는 거야. 알았지?"


그 이후로 현승이가 사명감을 가지고 현관의 신발 정리를 했더랬지요.

아빠가 없는 날에도 자기 전에 꼼꼼히 현관의 신발정리와 문단속을 챙기더라구요.


아빠가 방학을 한 지난 주말, 잠자기 직전에....


"어~ 신발 정리가 안됐네. 현승이 신발 정리해. 야~ 김현승! 어떻게 정리하는거야?"

하는 아빠의 소리를 들었습니다.

그리고 바로 이어서 "이렇게 해야 진짜 도둑이 못 들어와"하는 현승이 목소리도 들렸죠.

신경을 안 쓰고 잠을 잤는데...


아침에 일어나보니 현승이가 '도둑이 못 들어오게'정리했다는 그 현관은 저랬습니다

2007/06/27

'기쁨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손 닦아주는 아들  (5) 2007.07.16
아들이 불러주는 자장노래  (10) 2007.07.14
우리집의 작은 남자  (0) 2007.07.14
엄마는 경찰  (0) 2007.07.14
어버이날의 고백  (0) 2007.07.13
끝나지 않은 외디프스 콤플렉스  (0) 2007.07.13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