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 곳

우리집 기도나눔 시간 ♡ 본문

아이가 키우는 엄마

우리집 기도나눔 시간 ♡

larinari 2007.07.08 17:32
 


 

자주, 정기적으로 할 수 있다면 참 좋은 시간인 것 같다.

아이들과 함께 진솔하고 기도제목을 나누는 시간은 얻을 유익이 너무 많다.


아이들 앞에 진솔하게 기도제목을 내놓고 기도의 도움을 구할 때,

모른긴 해도 아이들이 부모에게 존중받는다고 느낄 것이다.

또 가족을 사랑하고 돕는 아주 좋은 방법 중에 하나가 '기도'라는 걸 식구들 모두 알게 된다는 것.


무엇보다 '기도'에 대해서 말이 기도 그 자체로 가르칠 수 있다는 것이다.

말로 '기도해라. 기도하면 된다' 라고 가르치기 전에,

가족의 기도제목을 나누고,

기도하며 기다리는 중에 하나님께서 인도해 가시는 걸 느끼고,

다시 말로 아이들과 그것을 나누고 말이다.

꼭 우리가 기도한대로 다 되는 것이 응답이라고 하지 않을 것이다.

기도하는 중에 우리가 어떻게 마음이 바뀌었는지,

우리가 기도했던 것과는 다른 결과이지만 그것이 분명 하나님 편에서는 응답이라는 것도 나눌 수 있다.


요즘 우리 가족은 이사를 준비하고 있는데 전세대란을 방불케 하는 상황이란다.

전세 값이 턱도 없이 부족할 뿐 아니라 매물 자체가 없다고 한다.

채윤 현승에게 이런 얘기를 하고 함께 기도했다.

우리에게 가장 적절한 집으로 선히 인도하실 것을 확신한다.

때문에 이사와 관련된 모든 것이 아이들에게 '기도'를 가르치는 좋은 기회가 될 역시 확신한다.


한 가지 씩 기도제목 나누고,

채윤이는 아빠를 위해,

아빠는 채윤이를 위해,

엄마는 현승이를 위해,

현승이는 엄마를 위해서

짧게 기도한다.


물론 아이들은 말도 안되는 방식으로 기도를 하기도 한다.

채윤이는 '하나님! 아빠가 천안 가서 열심히 다른 전도사님들보다 더 많이 공부해서 또 1등을 뽑히게 해주세요'하고

했지만 아빠가 내놓은 기도제목은 그 반대였다.^^


현승이 역시 주제파악 못하고 자다가 봉창 두드리는 기도를 하기도 하지만...^^



 


아빠의 기도제목을 경청하고 있는 채윤이와 딴 짓 하고 있는 현승이.



 

난닝구 바람으로 기도회를 인도하고 있는 아빠.

ㅋㅋ



 


기도를 마치고 '주의 자비가 내려와' 찬양을 시작하자 바로 일어나 율동하고 있는 채윤이와 덩달이.


2006/10/22

'아이가 키우는 엄마'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엄마와 딸  (0) 2007.07.08
채윤이 따귀 때릴 뻔 한 이야기ㅜㅜ  (0) 2007.07.08
우리집 기도나눔 시간 ♡  (0) 2007.07.08
유익  (0) 2007.07.08
벌 주기 위해 벌 받기  (0) 2007.07.08
엄마가 거짓말 한 거야  (0) 2007.07.08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