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윤이네 학교 가을 운동회가 열렸답니다. 채윤이네 학교에 딸린 유치원에 다니는 덩달이 현승이도 덩달아서 운동회라는 걸 해봤다지요. 아침에 비가 와서 할까 말까 했었는데 결국 강행을 했고 비가 교장선생님에게 밀려서는 더 내리질 못했습니다.


운동장에 고인 물웅덩이를 제거하느라고 한 시간이나 늦게 시작된 운동회. 아이들이 개회식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다행히 남매가 비슷한 곳에 서 있어서 한 사진에 담게 되었답니다. 채윤이를 찾아보세요.


선생님들! 고생이 많으시지요?  허리 쭉 펴시고요.... 마음에 여유도 가지시구요...
아이들을 '아이들'로만 보시지 마시구요. 때로 '한 아이, 한 아이'로도 봐주세요.



훈화, 축사, 이런 거 왜 하나 몰라요. 애들은 다 저러고 있는데요....ㅋㅋㅋ


이 날 하루에 현승이 엄마, 채윤이 엄마 둘 다를 하느라고 정신없이 뛰어 다녔습니다.
현승이 엄마는 유치원 엄마라 동원돼서 해야할 일도 많았습니다.
아빠는 엄마를 찍을 때이빨에다 촛점을 맞춰놓고 찍는 게 그렇게 재밌나봅니다.


교단총회 때문에 일주일 수업이 없었던 아빠도 코가 끼셔가지구 운동회에 오셨는데요...
보시라구요. 뭘 하시는지. 틈만 나면 저리 책을 들고 계시는데 책이 눈에 들어올까 싶습니다.
의외로 아빠는 이러십니다. '아~ 야외에 앉아서 책 보니까 진짜 좋다'
앵앵대며 울려퍼지는 동요에 진행하시는 선생님의 목소리에, 아이들 응원에 엄마들 주변에서 떠드는 소리에 데시벨로 따지면 엄청날텐데 정말 대단한 공부쟁이 아닙니까?


자, 드뎌 현승이의 공연이 시작되었습니다. '독도는 우리 땅' 에 맞춰서 태극기 들고 흔드는 댄스랍니다. 귀챠니스트 아빠가 촬영하신 관계로 계신 곳에서 보이는대로 찍으셨습니다. 그래서 내내 현승이 등판만 나왔습니다. (필자가 아빠를 너무 갈구는 겁니까?ㅋ)

012345


운동회를 준비하는 내내 저 춤이 즐거워서 학교 가는 것이 간만에 신이 났던 채윤이랍니다. 우리 채윤이 이제 무슨 낙으로 학교 다니나?
신이 나기도 할 것이 자기네 반에서 저 댄스를 젤 빨리 외워서 칭찬을 받았을 뿐 아니라 운동장에 나가 2학년 전체가 연습을 하는데 잘한다고 뽑혀서 단상에 올라가서 연습을 했다니까요. 뙤약볕에 친구들 땀 뻘뻘 흘리면서 했는데 자기는 그늘에서 했다고 얼마나 좋아하는지요.

0123


사진이 흐리기는 하지만 채윤이 빙고댄스의 백미는 바로 저 모션이었습니다. 아닌게 아니라 맨 앞줄 정가운데 서서는 몸을 흔들어대는데 역시나 김채윤 신명이 났습니다. 타고난다는 것이 저런 것인가 봅니다. 앉아서 공부하는 건 그렇게 따분한데 춤을 추고 노래를 하기만 하면 전혀 다른 채윤이가 되니 말입니다.

이번 운동회에서 알게된 놀라운 일은 어벙벙 현승이가 달리기가 쫌 되더라는 것입니다. 비록 같이 뛰는 아이들 중에 여자 아이들이 많기는 했지만 현승이가 2등을 현저하게 (이렇게 말하면 바로 과장이 심하다면 치고 들어올 도사님이 신경이 쓰이긴 하지만....) 앞서는 1등으로 뛰었다는 말이죠. 헌데, 결국 손등에 찍은 건 2등이었습니다. 왜냐? 결승점이 뭔지도 모르는 현승이가 내내 뒤에 오는 친구들 힐끗힐끗 보면서 뛰다가 결승점 가까이 엄마들이 서 있는 지점에서 서버린 겁니다. 그 순간 2등하던 친구가 달려 들어와 결승 라인에 몸을 댔죠. 그래서 안타까운 2등이 되었건만..... 범생이 현승이는 엄마 아빠가 '우리 현승이 진짜 잘했어. 1등이야' 하는 소리에 '아니야~아, 나 2등이야. 선생님이 2등 찍어줬어. 나 2등인데 왜 자꾸 1등이래~애?' 합니다.



허면 채윤이의 달리기는 어땠냐구요? 채윤이는 작년 운동회때 친구들은 모두 달리는데 혼자 슬로우 비디오를 찍어서 할아버지 할머니 뒤집어지게 만들었드랬죠. 운동회 연습이 한창이었던 어느 날 '엄마! 나 오늘 여섯 명이 뛰었는데 5등했다' 하길래 '우와~ 대단한데.... 어떻게 6등을 안하고?' 했더니...
'응~ 한 명이 쓰레빠 신고 왔어' 하더라구요. 그러나 채윤이 운동회에서 다섯 명 중에 4등하는 쾌거를 올렸습니다.ㅎㅎㅎ


난리죠. 1학년 꼭두각시 하는데 애들 공연보다 엄마들 촬영이 완전 메인 같죠?
이제 운동회에서 디카는 완전 '약한모습'이고 DSLR들 메시고 촬영하는 게 대세예요.
오전에 저학년을 다 끝나서 점심을 밖에서 먹을 수 있었는데 특이하게도 추위에 너무 떠셨다면 따뜻한 걸 먹자고 하시는 할아버지 할머니 제안에 순대국을 먹었다는....
운동회 마치고 순대국으로 마무리한 유치원생 내지는 2학년 어린이가 어디 또 있나 몰라요.ㅋ

'푸름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생일선물  (20) 2008.11.26
선물 세트  (13) 2008.11.19
운동회에서  (20) 2008.09.29
책, 놀아주는 여자  (8) 2008.09.04
작명의 미학  (12) 2008.08.23
放學  (24) 2008.08.03
  1. BlogIcon 해송 2008.09.30 00:21 신고

    ㅎㅎ 운동회 모습들이 재밌습니다.
    채윤,현승이가 아빠까지 오셔서 더 신났겠어요.

    달리기 동영상을 보니 떠오르는 추억이 있는데,
    제가 초등학교 다닐 때 운동회에서 과자 따 먹고 달리기를 했는데
    그 경기 규칙에 절대 손으로 따 먹으면 안 되는 것이었지요.
    그런데 다른 아이들은 모두 손으로 과자를 따 먹고 달리는 거예요.
    하지만 그러지를 못하는 나는 손을 뒤로 하고 흔들리는 과자를 따 먹겠다고 혼자 남아서 허둥 대고 있었죠.
    보다 못한 선생님께서 과자를 따 주셔서 입에 물고 달렸는데 그래도 꼴찌는 면한 것으로 기억이 되는데 우리 아버지께서 그 모습을 보시다가 속이 상해서 가 버리셨답니다.ㅠ ㅜ

    저는 지금도 그 생각을 하면 억울한 생각이 많이 들곤 합니다.ㅋ

    그런 규칙이 어릴 때 부터 잘 지켜지게 교육을 시키는 것이 학교에서 마땅히 해야 할 일인데....

    • BlogIcon forest 2008.09.30 08:43

      해송님 댓글이 더 웃겨요~^^

    • larinari 2008.09.30 09:52

      ^^
      현승이가 과자 따먹기를 했다면 아마도 해송님 어린 시절하고 똑같았을 거예요.ㅎㅎㅎ
      '지킬 건 지킨다!' 이게 삶의 모토거든요.

    • hs 2008.09.30 22:53

      ^^ 현승이가 나 어렸을 때 하고 똑같다면 보는 엄마,아빠 쏙이 터질라 할때가 종종 있겠네요.
      전 그래도 태생이 거짓말,반칙을 못하게 만들어 주신 하나님께 늘 고마워하고 있답니다.^^
      현승이가 정직하게 사는데 좀 답답하더라도 이해하시고 격려해 주세요. ^^

    • larinari 2008.09.30 23:33

      오늘은 제가 에니어그램 공부하러 가는 날이었거든요.
      애들은 낮에 시아버님이 오셔서 데려가시는데요.
      할아버지 댁에 가면 두 녀석 모두 티브이를 엄청 봐요.
      당연히 저는 놀이터 나가서 놀고 티브이는 조금만 봐라 귀에 딱지 앉게 잔소릴 하죠.
      저녁에 애들 데리러 갔더니 현승이가 슬슬 제 옆으로 오는거예요. 그러더니 '엄마! 나 티브이 많이 봤어. 한 개 보고 쉬지 않고 계속 봤어. 나 많이 봤으니깐 혼나?' 하는 거예요.
      '많이 봤으면 혼나야겠네' 했더니 바로 눈물이 그렁그렁 해가지고 '혼내지 마' 하는 거예요.

      혼나기 싫은데 지 입으로 일르긴 왜 일르냐고요?ㅋㅋ
      아직까진 답답하기보단 귀한 성품이다 싶어서 사랑스러워요. 앞으로는 쫌 어쩔지 몰르겠지만요.^^

    • hs 2008.10.01 22:58

      ㅎㅎ 현승아~~~~~ 반갑다!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에 유~ 구여운 것!^^

  2. BlogIcon forest 2008.09.30 08:44

    제가 일등으로 채윤이 찾고 갑니다~^^

    • larinari 2008.09.30 09:53

      참 잘하셨어요. 손 등에 1등 도장 찍어드렸습니다.

  3. 진지남 2008.09.30 09:00

    나 공부 하는 거 아니고 숙제 하는 거거든. --
    공부와 숙제는 다르다.

    • larinari 2008.09.30 09:53

      그거나 그거나.
      공부 못하는 애들한테는 공부나 숙제나 다 똑같이 보여.
      ㅡ.,ㅡ

  4. BlogIcon 털보 2008.10.01 00:44

    저도 대학 다닐 때 마라톤에 나가서 2등 한적이 있습니다.
    자랑하고 다녔죠.
    항상 애들이 묻기는 했어요?
    정말 2등이야?
    그렇다니까. 302등!

    • larinari 2008.10.01 17:15

      4.19 마라톤 이런거 달리신 건가요?
      예전엔 그런 마라톤이 많았었는데 요즘 대학생들은 어떤가 몰겠어요.
      302등!ㅋ

  5. 유나뽕!!★ 2008.10.01 16:36

    아파서 끙끙 거리면서 누워있을때...
    쿵쿵거리고 시끄럽길래
    운동회연습하나?하면서 생각했었는뎅......ㅋㅋ

    채윤이나 현승이도 하겠구나...그랬는데 혹시나가 역시나 였군요 ㅎ

    율동 넘넘 이쁘게 하는 채윤이..부러워요!!!

    전 완전 몸치..ㅋㅋㅋ

    그래도 달리기는 1~2등 했었는뎅ㅋㅋ

    현승이...주일날 아침에 예배시작전에 애들이랑 뛰어노는거 보면.
    달리기에 소질이 아주 뛰어나지요 ㅎㅎㅎ


    주일날 머리에 김이 나셨던거군요 ㅋ
    전 집사님이랑 대화 길어지시는것 같길래...ㅎ

    흐흐흐..... 현승이가 쌀쌀맞아 져서 슬퍼요ㅠㅠ

    • larinari 2008.10.01 17:16

      왜애? 유나가 무신 몸치야?
      작년에 앞에서 지대로 율동하는 거 내 눈으로 똑똑히 봤는데 말이쥐.

      현승이 쌀쌀해 보여도 아직 유나샘이 1등이니깐 걱정말어.
      날이 쌀쌀해서 요즘 좀 쌀쌀해진거야.ㅋㅋ

  6. hayne 2008.10.01 18:25

    잠시 들어와 한참 웃고 갑니다~
    범생이 현승이랑 hs님땜에 웃고 훈화 축사시간 계속 꿈틀대는 애들 보고 웃고
    엉덩이, 허리 잘 돌아가는 채윤이 보고 웃고 ㅋㅋ
    우리집 두아이도 만날 달리기 꼴찌에서 둘째했는데..

  7. 미쎄스 리 2008.10.01 23:40

    채윤이가 정말 훌쩍 커버렸네요.

    저도 5학년때 운동회 연습하는데 잘한다고 뽑혀서..
    앞에 단상에서 시범보이는 어린이였는데 ㅋㅋ

    훈화, 축사 말씀은..
    대전 오라버니(울 아부지)를 위해 있다고 생각하셔요~
    이제 그것도 얼마 안남았지만.. ㅠ-ㅠ

    닭백숙은 엄마아빠가 다른 일정을 정해버리셔서 시도 못했어요.
    사진 속 우리 고모 모습은 언제나 그대로네요.
    35세쯤에서 멈춰버린 우리 고모 모습!!
    조카는 31세인데.. 35세로 보이는디.. 부럽사와요~

    • BlogIcon larinari 2008.10.09 20:54 신고

      지희 여행 잘 갔다 왔니?^^
      저 훈화 들으면서 오빠 생각이 왜 안났겠니?
      '우리 오빠는 애들 웃겨가면서 훈화할텐데...'하지.

  8. BlogIcon myjay 2008.10.10 12:07

    저는 얼마 전에 조카 운동회 참석했었는데,
    제가 어려서 운동회 할 때가 생각나서 새삼 새로웠습니다.
    그 때는 운동장이 한 없이 넓어보였는데 나이가 들고 보니 너무 웃기더군요. 전 달리기하면 항상 넘어졌습니다. 부럽부럽~

    • larinari 2008.10.10 21:57

      좋은 삼촌이시당.
      제 동생 저희 애들한테 엄청난 삼촌인데 아직 운동회는 안 와봤는데요.
      초등학교 교실 가보면 그런 생각이 더 들어요.
      늘 앞 자리 앉던 저는 맨 뒷 자리가 그렇게 멀어보였는데... 거기서 거기드라구요.ㅋ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