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점심에 여자 셋이 모여서 월남쌈과 시원한 열무국수를 맛있게 해치웠다.
접시에 재료가 애매~애 하게 남아 있을 때는 보통 저장용기에 모조리 쓸어 담았었는데...
남을 걸 가지고 저렇게 아예 쌈에 싸서 접시를 깨끗하게 비웠다.
그리고 저녁 때 들어오신 전하께 식사로 드리니....
엄청 좋아하신다.
평소 월남쌈이 맛있긴한데 싸 드시는게 너무 귀찮아서 '비벼먹자' 를 외치지 않으셨던가.

나는 남은 음식 재활용하여 한 끼 때우고,
귀차니스트 그는 편하게 맛있는 월남쌈 드시고....ㅎㅎㅎ
  1. 신의피리 2007.08.11 15:22

    갑자기 신분이 엄청나게 격상됐네.
    '전하' 별로 어감이 안좋아~

  2. BlogIcon forest 2007.08.11 22:30

    저희는 어머님이 별로 좋아하시질 않아서 어머님 계시지 않을 때 주로 해먹고 있어요.
    우리 타코랑 털보가 너무 좋아해서 자주 해먹고 있답니다.^^

    • BlogIcon larinari 2007.08.12 17:50 신고

      맛있게 드실 세 분의 모습을 생각하면 제가 다 좋아요.
      ㅎㅎㅎ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