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일 전에 확 뒤집어서 '이 녀석이 얼마나 빨리 되려나...' 온 가족의 기대를 한껏 부풀려 놓았던 현승이.
만7개월에 이제 혼자 앉아 있기 시작. 배로 기기 시작입니다.

그간 할아버지께 수도 없이 들어 온 말.
'따따따 밖에 할 줄 아는 게 없어~'

바로 그 따따따.


한선혜 : 앗! 눈에 익숙한 광경입니다. 신기에 가깝지요 (12.05 23:58)
서재석 : 요즘 젊은 아빠들이란..-_ ;; (12.06 11:08)
정신실 : 에.....목짠님 해인이 어렸을 때 많이 하셨으면서.... (12.06 22:10)
2003/12/05

'기쁨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가 동네 북이여?  (0) 2007.07.10
세째 낳았어요  (0) 2007.07.10
유일한 개인끼  (0) 2007.07.10
난 엄마 알아  (0) 2007.07.10
세상은 넓고 먹을 건 많다  (0) 2007.07.10
땡깡승  (0) 2007.07.10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