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름지기 집밥이라함은 부담없이 밥 한 그릇 뚝딱 할 수 있을 정도의 찬이어야 하거늘...
적당한 육질의 맛과 개운함이 어우러진 저 조합이랴말로 제대로 조화로운 맛이 아니겠는가.

좌 스팸, 우 알타리 !
이 환상의 집밥. 



그까이꺼 스팸 몇 조각에 김치 몇 가닥이라고 무시하지 마시라.
스팸이야 그렇다치지만 저 알타리 김치야 말로 쉽게 입에 넣어볼 수 있는 것이 아니라는 말씀.
내가 찾는 김치 흔히 볼 수 없지.♬ 노래가 흥얼거릴 지경이다.
에둘러서 집밥을 운운한 오늘 포스팅의 핵심이라는 것이다.


으하하하하하핫!
말하자면 자칭 타칭 '삶은요리'로 살고자하는 이내 몸이 10여 년 요리경력을 쏟아부어 이우어낸 결정체라는 것이다. 쉽게 말하면 내가 머리털 나고 처음으로 담궈본 빨간 김치라는 것이다.
(작년 겨울 물김치 한 번 시도했었음)


친정엄마와 시어머니를 두루 사사하여 막 따서 말린 태양초를 갈고, 전라도 김치에서는 쓴다는 비법, 즉 찹쌀풀 대신 아침에 먹고 남은 밥을 갈아서 양념에 썼다는 것.
양념에 새우젖을 너무 많이 넣어 짜서 잠시 실패로구나 하는 지경까지 갔지만 바로 그 순간 '야야, 얼른 시장 가서 한 단 더 사와. 더 사다가 절이지 말고 잘게 쪼개서 같이 섞어라. 그르믄 간이 익으믄서 간이 골고루 퍼져서 싱거질거여' 하시는 오래 전 충청도에서 한 요리 하셨던 엄마의 도움으로 결국 성공하고 말았다.


라면에 알타리,
사골국에 알타리,
기냥 맨밥에 알타리....
아, 나는 오늘부터 영원히 찬미하리라. 알타리 알타리......ㅋㅋㅋㅋ


 

'음식, 마음의 환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자아를 잃은 떡볶이  (14) 2010.10.10
떡볶이의 미친 존재감  (12) 2010.10.08
이거시 집밥의 정수  (16) 2010.08.24
고장난 신호등 김밥  (21) 2010.05.07
정신줄 고추잡채와 꽃빵  (22) 2010.04.19
마음으로 먹는 밥, 마음으로 하는 밥  (24) 2010.02.24
  1. 알타리모님찬미 2010.08.24 21:52

    충청도에서 한 요리하셨던 엄니의 따님께서 만드신 알타리.
    그거참! 맛있게 생겼네요~
    완성도 200의 알타리김치를 담그신 모님을 찬미합니다.

    뮨진짱 올림

    피에수. 아.. 이제 슬슬 블로그를 해볼까 생각듕입니다.ㅋ
    너무 바쁘지만 않다면^^

    • BlogIcon larinari 2010.08.25 15:52 신고

      돌아와라. 돌아와.
      너의 이 파닥파닥 살아 뛰는 댓글 감각!
      싸이에서만 쓰기는 아깝단다.

      그런데 아직도 생의 감각이더구나.ㅋㅋ

  2. mary 2010.08.25 09:58

    스팸과 알타리, 맛나게 먹기 딱 좋은 조화네.
    알타리 진짜 맛깔나보인다. 막갈아놓은 태양초고추덕분인 듯.
    요즘 김치거리가 넘 비싸니까 김치담기도 겁나던데. 혹 실패하면 넘 억울하쟎아.
    나두 엊그제 열무얼거리김치 국물 자작자작 담궜는데 맛있다는 ^^

    • BlogIcon larinari 2010.08.25 15:53 신고

      어제 알타리 담근 거 어머님 갖다 드렸더니 후한 점수 주시면서 '요새 니네 시장 같은데 연한 열무 나오면 그것도 담그면 맛있다. 양념은 너 지금 한 거 그대로 하고 물만 자작하게 부으면 돼'를 여러 번 반복하셨어요.
      열무김치의 압박이....

  3. BlogIcon 신의피리 2010.08.25 10:40 신고

    진짜 맛있었다. 진짜. 내일은 더 맛있겠다. 진짜.

    • BlogIcon larinari 2010.08.25 15:56 신고

      알타리 김치 하나에 라면과 사골국을 한꺼번에 먹은 남자 이 남자.

  4. forest 2010.08.25 12:25

    꼴깍~, 저거 한 놈이면 되겠는데... 될 것 같은데... 쩝쩝~ ㅜ.ㅜ

    • BlogIcon larinari 2010.08.25 15:59 신고

      놈인지 ㄴ인지는 모르겠으나...
      한 탕기 따로 주인을 기다리고 있사오니 찾아가시기 바랍니다.ㅎㅎㅎ

  5. hs 2010.08.26 21:46

    와~! 저 알타리 정말 맛있어 보입니다.
    당장 한입 가득 먹고 싶은 마음이 간절해지네요.
    저것이 첫 작품이라고요?
    앞으로도 가족들의 기대가 크겠어요. ^^

    • larianri 2010.08.27 11:19

      부쩍 김치하기 싫어하시는 시어머님의 기대가 크세요.
      무만 좀 억세지 않았으면 100점이라고 하시더라구요.
      이렇게 조금씩 더 진정한 주부가 되어가나봐요.
      조만간 또 시도해보려구요.ㅎㅎ

  6. myjay 2010.08.27 18:02

    아.....놔.....ㅜㅜ

    • larianri 2010.08.28 08:45

      죽을 죄를 지었습니다!!!ㅋㅋㅋㅋ

  7. BlogIcon *yoom* 2010.08.28 18:49 신고

    이 사진을 보는 순간 속이 쓰려지는 것이..
    저의 뇌를 자극해서 위산이 분비된듯 하옵니다....ㅋㅋ

    • larianri 2010.08.29 00:55

      너한텐 특히 몹쓸 짓을 한거라고 인정한다.ㅋ

  8. 2010.09.01 02:55

    엇 나도.... 윰이랑 같은..
    입덧없이 이더븐 여름 잘 ~보냈거늘.... 이게 왠 날벼락이야.
    나 입덧시작할것 같아요~~~~~~~~~~~~~~~~!!! 쿡씨 바로 한국행~

    • BlogIcon larinari 2010.09.01 11:14 신고

      아, 어째!
      윰은 그래도 지 한 몸 참으면 되는데 이거 너무 멀리 있는 테디베어 맘한테 몹쓸짓은 안되는데..
      쿡씨 빨리 들여보내! 빨리! 빨리!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