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유있는 월요일.

남편이자 애인이며 돌쇠이며 영적지도자이신(너무 띄웠다 ㅋㅋ) JP님과 커피 한 잔.
무르익어가는 대화 중에.....
'그래서 여보, 로맨틱한 사랑에 빠진다는 건 결국 어떤 종교적인 체험을 갈구하는 것이고, 결국 대상을 사랑하는 것이 아니라 자기 안에 있는 이상화한 여성 즉, 아니마를 갈망하는 것이라고 해' 라며 내가 지식의 기염을 토해내고 있었다.


그 때 옆에서 만화책 땡기고 있던 올해로 초딩이 되는 김현승 군.
'아! 엄마, 저 책에 있는 아니마 말하는 거지? 저기 있는 책, 아니마와 아니무스!'
'야, 짜식 진짜 유식하다'ㅋㅋㅋㅋ


'야, 김현승! 책 좀 찾아와. 사회적 하나님 어딨어? 파파기도는? 이순신책은?' 이러면 도서관 사서처럼 냉큼 뛰어가서 책 찾아오는 거 아주 좋아하는 놀이다. 일종의 책 찾아오는 강아지라고나 할까?


이 놈 없었으면 어쩔 뻔 했어!


책을 통해서 정말 많은 것들을 배워왔지만....
요즘 문득 드는 생각은 이렇다.
내가 책을 읽지 않았다면 이 종교적인 세상에서, 하나님을 위해서 뭔가라 되라고 하는 교회의 가르침 속에서, 하나님을 전심을 다해 지켜드리라고 부추기는 가르침 속에서, 뭔가 열심히 기도하고 잘하면 복을 주시고 잘 되게 하실 거라는 왜곡된 하나님을 붙들려는 내 자신 속에서 말이다.
어떻게 사랑의 하나님을 배울 수 있었을까?
내게 사랑의 하나님을 가르쳐준 분들은 래래 크랩, 헨리 나우웬, 제랄드 메이, 달라스 윌라드, 고든 스미스, 안셀름 그륀, 데이비드 베너....최근에 웨인 제이콥슨 까지....  이런 저자들의 정직한 글들이 아니었다면 말이다.


책을 읽을 줄 몰랐으면 어쩔 뻔 했어!


김현승에게 '야, 너 로보트들이 다 누워있고 저게 엉망으로 돼 있잖아.  니가 정말 니 로봇을 사랑한다면 잘 돌봐줘. 닦아주고 똑바로 세워주고' 아빠랑 둘이 잔소리 했더니...
로봇 하나 하나를 책꽂이 각각의 칸에 세워 놓고는...
'엄마! 내가 얘네들한테 책을 지켜주라고 했어. 인제 얘네들 한 칸에 모여있지 않고 따로 따로 책을 지킬거야'


없었으면 큰 일 났을 것들!

'기쁨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굴욕 퍼레이드, 투  (11) 2010.03.17
엄마 해먹기는 쉬운 줄 아냐?  (17) 2010.03.05
이거 없었으면....  (19) 2010.02.22
금지곡을 부르는 방법  (8) 2010.02.08
생각하는 남자, 이 남자  (8) 2010.01.17
이 남자, 이 부드러운 남자  (12) 2010.01.16
  1. BlogIcon dreamrider 2010.02.22 13:46

    기독서적의 유용함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고 생각합니다만..ㅎㅎ
    대학 때 중심을 세울 때 큰 도움이 되었으니깐요..
    아.. 물론 지금도이긴 하지만

    책 읽는 거 자체를 너무 등한시해서..불쌍한 대한민국 직장인이라고 생각해주세요..
    책은 고사하고 성경도 잘 못 보고 있으니..ㅎㅎ

    • BlogIcon dreamrider 2010.02.22 13:47

      이거 RSS 좋은데요? ㅎㅎ

    • BlogIcon larinari 2010.02.22 21:09 신고

      이렇게 새글에 바로 찾아주고 댓글 주시니 정말 감사해요.^^

      dreamrider님도 ivfer신거죠?
      전 젊은 시절에 기독교 서적으로는 주로 ivp책으로 살았어요. 기독교 세계관을 중심으로 세우는데 톡톡히 신세를 졌지요.

      저도 아이들 어리고 풀타임 직장생활 할 때는 뭐 거의 1년에 손가락에 꼽을 만큼 읽었던 것 같아요. 애들도 크고 일도 줄어들어서 요즘은 정말 감사한 날을 보내고 있어요.

      책 읽는 젊은이 망하지 않는데....ㅎㅎㅎ
      여기 오는 우리 젊은이들한테 자극 주는데 일조하셨어요.ㅎㅎㅎ

  2. yoom 2010.02.22 18:06

    없었으면 어쩔 뻔했어!
    이거 쏭알이가 채윤이 엄마 없었으면 어쩔뻔했어...
    그 걸루 시작해서 자주 등장하는 '없었으면 어쩔 뻔했어' 씨리즈
    입에 착착 붙고 잼있는데요?ㅋㅋ

    • BlogIcon larinari 2010.02.22 21:09 신고

      그니깐.
      저 제목 쏭알 댓글에서 힌트 얻은거야.
      암튼, 넌 멀쩡한 사람 묻지 말고...ㅋㅋㅋㅋ

  3. 2010.02.22 18:18

    현승이 없었으면 어쩔뻔했을까요?
    너무 귀염둥인데요?ㅋㅋㅋ
    근데 저 많은 책꽂이 칸들을 지킬려면 로봇 좀 많이 사주셔야겠어요 ㅋ

    • BlogIcon larinari 2010.02.22 21:11 신고

      아하! 현승이가 머리가 쪼금 더 됐으면 그랬을텐데...
      '엄마, 아무래도 책꽂이 칸에 비해서 로봇이 너무 적어. 다 지키려면 더 사줘야겠어'ㅋㅋㅋㅋ
      채윤이라면 그러고도 남았는데.....ㅋㅋㅋ

  4. BlogIcon 采Young 2010.02.22 18:48 신고

    ㅋㅋㅋㅋㅋㅋㅋ
    선생님 완전 부러워요 ㅋㅋㅋ
    돌쇠도 있으시고, 강아지도 있으시고, 애인도 있으시고
    게다가 책꽂이 지키는 로봇까지.....후덜덜...
    이제 책 구경할 때 로봇한테 양해구하고 해야겠어요...잘보여야겠다..

    • BlogIcon larinari 2010.02.22 21:12 신고

      돌쇠가 젤 부러운 모양이구나.

      로봇한테 양해를 구하는 수준으로 되겠니?
      양해 구하는 중에 레이저 빔 쏠껄!ㅋㅋㅋ
      로봇하고는 일단 한 판 붙어야 되는거야.

      슬슬 짐 챙기고 있지?

  5. hs 2010.02.22 21:12

    ㅎㅎ ㅎ 많은 여인들이 남편이나 아이들을 가리켜 웬수가 따로 없다고 혀를 찬다는데...
    남편과 아이들이 없으면 어쩔뻔 했어~!하는 가정은 분명 복 받은 행복한 가정입니다. ^*^

    • BlogIcon larinari 2010.02.22 21:19 신고

      ㅎㅎㅎㅎ
      실시간이요!
      복 받은 가정 맞는 것 같아요.
      방금 전까지 남편의 기타 반주에 맞춰서 흘러간 옛노래 목이 터져라 뽑아대고 즐거웠어요.
      하긴 그러기로 따지면 해송님 가정도 만만치 않으시죠.^^

  6. mary 2010.02.22 22:05

    현승이 정말 엄마의 모든걸 세심하게 살펴보는 살가운 아들이야.
    정말 없었음 어쩔뻔 했데.
    우리집은 말야.....

    난 요즈음 책이랑 산이랑 없었음 어쩔뻔했어 그러고 있는데.

    • larinari 2010.02.22 22:10

      어뜨케 틈새를 노려 컴을 차지하셨네요.ㅎㅎㅎ
      책이랑 산,
      완전 좋은데요!

      애들 개학하면 검단산 한 번 뜰까요?

  7. BlogIcon 쥐씨 2010.02.22 22:10 신고

    그래도 제 맘 속에 이상화한 남성인 아니무스를 잘 담아낼 그릇이 되는 '대상'을 사랑하게 되는게아닐까요?
    어쨌든... He, his, him이 중요하다는 결론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나저나 전 "기독서적이 왜중요한데?"
    -_-+
    라며 한두달전까지만해도 살짝 미간 찡그리던 1인이었는데
    요즘은 그 중요성을 쪼꼼 알 것 같아요.
    중요성 깨달은거 좀 쓰다보니까 너무 길어질 것 같아서(;;;)
    언젠가 또 데이비드 베너님의 surrender to love만큼 초대박인 신앙 서적을 만나게 되면 그 깨달음까지 덧붙여서 포스팅할래요..ㅎㅎ

    아 다시 현승이로 돌아오면...
    책 속의 파리지엥들도 그렇고 한영의 초딩인 현승이~ 서훈이~ 은강이~ 왜이렇게 똘똘하고 귀여운지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근데요 요 포스팅에서 딱 그 책의 느낌이 나는데요?ㅎㅎ
    아이의 찔끔 따끔한 한마디로 한 챕터 맺기ㅋㅋ

    • BlogIcon larinari 2010.02.22 22:24 신고

      오늘 아침에 그 책 보고나서 느낌이 사라지기 전에 바로 포스팅 한 거야. 실은 애들 얘기 쓰는 감이 요즘 뚝 떨어졌었거든.ㅎㅎㅎ

      아, 다시 기독교서적 얘기도 돌아오면....
      오늘의 주제는 기독교 서적이었지만 모든 서적은 중요하다고 주장하는 바이다. 특히 스스로 생각할 수 있는 능력이나 눈을 키워주는 건 독서와 독서를 통한 글쓰기 외에는 없뜸!
      해서, 정말 다양한 책들을 다독하길 주님의 이름으로 부탁한다.ㅋㅋㅋ 기도하시겠습니다.

      근래 '날 사랑하심'이란 책이 내겐 대박이야. 정은이한테도 추천을 했었는데 마음에 메마름이 오래가는 날에 꼭 읽어볼만한 기.독.교.서.적.이다. 데이비드 베너님이 추천하셨다.

  8. myjay 2010.02.23 00:51

    솔직히 저는 책보다는 건담에 더 눈이 가는데요.ㅋㅋㅋ
    건담도 알고보면 대서사시, 반지의 제왕 저리 가라는 내러티브가
    숨겨진 만화랍니다.
    현승군과 건담에 대한 토론을 해야 할텐데... 아쉽네요.
    (아내는 건담 내러티브 싫어해요.^^)

    • BlogIcon larinari 2010.02.23 09:46 신고

      현승이 나름 건담 매니아예요.
      엄마 아빠가 넙죽넙죽 사주질 않아서 제대로 수집을 못하고 계시죠.ㅎㅎㅎ
      진짜 가족간 대동단결이 한 번 성사되야겠어요.ㅎㅎㅎ

  9. BlogIcon 뮨진짱 2010.02.23 23:16 신고

    요새 책읽기가 뜸해졌어요..책을 Bag속에 넣어도 이동시간에는 졸린건 당연하고,
    책을 읽어도 그 사이에 금방 멍해져요. 뭔가 머릿 속이 어지러워요 요즘.. 'ㅇ'
    책을 읽으시는 '모님'이 부러웠는데..
    책 찾아다주는 강아지도 있으니, 더 부럽네요!!!

    하지만 이제 애기강아지들은 지겹다는..뮨진킴입니다 -_ㅠㅋ
    벌써부터 많은 아이들이 '선생님!선생님!선생님!'이라고 외칠 때면 금방 Panic+_+

    • BlogIcon larinari 2010.02.24 14:29 신고

      뮨진짬 쌤님!
      지금은 책 쫌 손에서 놔도 돼.^^
      일단 사회생활 적응하고,
      적절한 바이오리듬이 안정이 되면 그 때부터 틈새를 이용해 독서 전략도 찾아야쥐.

      애기 강아지들 세 마리 내가 조만간 손 봐줄께.ㅋㅋㅋ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