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사가 일주일 앞으로 다가왔다.

이사 할 시간이 다가올수록 그렇게 기다리던 독립이요, 이사이건만 홀가분한 마음보다 마음 한 켠 묵직한 것이 참 이상하다.


그간 참 많은 마음 고생, 몸 고생도 적지 않았다고 생각하면서도 '감사의 눈물'이 시시때때로 시야를 흐린다.

채윤이가 7개월이 되던 때부터 일곱 살이 되고, 이제 여덟 살을 바라보는 지금까지 아이들 양육을 도와주신 부모님. 특히 아버님.

'내가 다시 선택하라면 부모님께 애들 안 맡긴다' 라는 생각을 수도 없이 했었지만...

두 아이가 이렇게 자라는데 수훈상을 드리자면 역시 부모님, 특히 아버님이시다.


두 애들이 유아기를 보내고 부모로서 육체적으로 가장 어려운 시기에 반의 책임은 아버님이 다 져 주셨다.


꼭 애들 문제가 아이어도 암튼 결혼하고 사당동에서 살던 20여개월을 제외하고는 거의 부모님과 함께 살았다고 봐야하는데...

어머니 말씀처럼 '이제 더 멀리 살 일' 남았다.


그런 저런 일들을 돌아보면서 운전하다가도 눈시울이 뜨거워진다.

'감사'라는 단어 외에는 잘 떠오르지가 않는다.


어제 아마도 어머니랑 살면서 마지막이 될 김치를 했다.

올 해는 절대 김장 하시겠다고 하셨던 어머니 결국 어제까지 세 번의 김장을 하셨다.

'엄마! 할머니가 김장하게 빨리 건너오래' 하는 채윤이 말에 이제 습관이 된 '김치하기'에 대한 알레르기 반응이 없었던 것 아니지만

기쁘게 건너 서 백김치를 담궜다.(이제 낼 모레면 제대니까!ㅎㅎㅎㅎ)


조금 전에 어머님가 건너 오셔서 이런 저런 얘기하시다가.

7년이 되도록 너랑 나랑 큰 소리 한 번 내지 않고 참 잘 참고 살았다.

너도 힘든 것이 있었을 거고, 나도 그렇지만 참 지혜롭게 잘 참고 살았다.

하셨다.

7년 동안 큰 소리 한 번 내지 않고, 얼굴 한 번 붉히지 않고 며느리랑 살았다는 것이 어머니께는 큰 자랑이다.


가끔 어머님 친구분들 만나면 '같이 사는 며느리가 그렇게 착하다고 어머니 칭찬이 마르지 않는다' 하신다.

같이 사는 며느리와 잘 지내는 건, 같이 사는 시어머니와 잘 지내는 며느리에게 자부심이 되는 것 이상인 것

같다.


함께 살면서 눈물로 보낸 밤이 적지 않은데...

결국 어머니의 연약한 점 사랑하기를 포기하지 않게 그 때 그 때 말씀으로 인도하신 하나님을 찬양한다.

'주 안에 있는 보물을 나는 포기할 수 없네' 찬양하면서 상처받은 마음으로 다시 어머니 사랑하기 위해 일어나고

또 일어나곤 했었다.


이사를 하면서 그 세월의 감사를 어떻게 표현하면 좋을까 생각하며 지낸다.

감사의 편지와 함께 기억에 남을 선물을 드리고 싶은데 뭐가 좋을까?

2006/12/5
      
박영수 이글 쓰면서 또 눈물 바람 했겠지?
시부모건 친정부모건, 출가후 부모님과 함께 사는게 쉬운 일은 아니지..
감사와 기대 두 마음으로 지금 행복한 순간이네.
새로운 환경과 함께 좋은 일들이 마구 펼쳐지길.....

(06.12.05 11:50) 댓글삭제
조기옥 저는 쥔장님 마음 백번천번 이해된다고 하면 내 마음도 느껴질까요...
여러가지 생각들이 교차하겠네요..
저두 짐싸는데 한 힘되는데요.. 힘만 쎄서리...ㅎㅎ 맘만이라도 보태드릴게요. 힘내서 여영차 이사 잘 하세요~~ (06.12.05 13:17) 댓글삭제
정신실 짐은 포장이사 하니까 마음 보태주시는 일이 최곱죠.^^
제 마음 백 번 천 번 이해되시는 것이 마음 깊이 느껴져요.
말로 표현된 이상으로 느껴지는 것 같아요.^---^

몽녀님! 어뜨케 아셨대요?
하이튼 빨르시다니까!ㅎㅎ
(06.12.05 21:24) 댓글수정삭제
조기옥 이사짐 센터 직원이 젤로 싫어하는 집 --->>> 책 많은 집^^
아마도 그럴걸요^^ (06.12.06 10:19) 댓글삭제
정신실 이사하는 날 이삿짐 센터 아저씨가 책꽂이 앞에 서서 '후유~' 하고 한숨 쉬는 거 본 적 있어요.ㅎㅎㅎ
신경질 나서 그러는지...책을 저~엉말 아무데나 꽂아서 정리해요.
그러면 책 분류하고 정리하는 일이 남편하고 둘이서 하루 걸리는 일이예요.
이번에는 남편이 책 정리하시는 분께 꼭 부탁한다고 하더라구요.
'아~자씨! 순서대로 빼서 순서대로 꽂아주시면 안될까요?'
제 생각엔....아자씨께 너무 무리한 부탁인 것 같아요.^^
(06.12.07 09:37) 댓글수정삭제
이금미 목녀님! 이사축하드려요.^^ 언제하시나요?
늘 행복하고 즐겁게 사시는 것 같아요.^^ 채윤이, 현승이가 행복의 비밀이겠지요?ㅋㅋ
저도 2월이면 둘째아이 엄마가 되네요.^^ 이제 모든 것을 내려놓고 좀 여유롭게 아줌마답게 살려고 합니다.ㅋㅋ 한 1년정도는 유아로 또 정신없겠죠.ㅋㅋ 좀 걱정되는게... 그게.. 둘째도 아들이라는 사실..헉~
좀 많이 걱정이 되네요. 딸을 무지 기다렸는데.. 딸같은 아들이 나올지..ㅋㅋ
암튼 신혼때 질풍노도의 시기에 함께 해주시고 도움주셔서 늘 고마운 마음입니다.
이제 진짜... 분가하셔서 행복한 시간 더 많이 가지세요. 화이팅! (06.12.15 13:30) 댓글삭제
정신실 오~~오, 금미자매!
같이 하진 못하지만 늘 생각나고 궁금하고 보고싶고 그래요.
두 아이가 동욱이를 많이 그리워 하고요...
둘째 소식을 들었는데 배가 많이 불렀겠구나. 올 한 해 지내보니 작년에 이수전도사님 얼마나 힘들었을까? 하는 생각 들어요. 금미자매로 그렇고.
방학 때 동욱이 데리고 꼭 한 번 놀러와요. 사진으로는 가끔 보지만 많이 자란 동욱이 너무 보고싶고..
두 사람도 보고 싶어요. 꼭꼭꼭이예요! (06.12.15 14:37) 댓글수정삭제

'그리고 또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집에 돌아와  (0) 2007.07.07
밥줄ㅜㅜ  (0) 2007.07.07
이사를 일주일 앞두고  (0) 2007.07.07
울어머니 그릇 사러 이천에 ㅋㅋ  (0) 2007.07.07
선영이의 김치국  (0) 2007.07.07
감사  (0) 2007.07.07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