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이수 이금미 부부가 파릇한 신혼일 때 매주 한 번씩 '가정교회'로 만나 밥을 먹고 일상을 나눴었습니다. 우리 둘째 현승이가 생애 처음 그린 그림(또는 멋대로 그은 선 몇 개)을 보고 뭘 그린 거냐 물으니 "이슈삼츈"이라고 했더랬지요. 여섯 살이던 큰 애 채윤이는 이슈삼촌 성대모사를 제대로 했었죠. "워우~ 종피리형!" 엠티 가서 각 부부 첫키스 얘기 들으며 뒹굴며 웃던 그 밤도 생각납니다. 아, 이슈삼촌이 '와이프, 와이프' 하는 소릴 듣고 채윤인 "엄마, 나 나중에 커서 수민이의 와.이.퍼가 될래" 이러면서 어록을 남기기도 했었네요.


일본에서 선교하시다 오랜만에 들어오셨는데 제 강의를 들으러 와주셨고, 장소가 마침 우리 교회 사회봉사관이었던 덕에 넷이 이렇게 기념사진 남겼어요. 두 가정 다 그 시절로선 상상하지 못했던 자리에 와 있네요. 돋보기 들이대고 보면 두려움과 기대, 눈물 또는 기쁨으로 굴곡진 몇 년이었지만 이렇게 만나 돌이켜보니 은총의 손길이 변함 없이 함께 하셨구나. 싶어 뭉클합니다.


반가웠어요. 몸은 멀리 있지만 함께 밥 먹고 '거친 파도 날 향해 와도 주와 함께 날아오르리' 찬양하던 그때처럼 마음만은 함께 해요. 네팔에 있는 진태훈, 오윤선 부부도 많이 보고싶어지네요.

 

오랜된 앨범 폴더에서 찾았네요.
현승이의 첫 그림, 이슈삼츈.

 

 

 

 

'꽃보다 사람'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의 편집자  (6) 2014.08.02
생명의 샘  (10) 2014.05.06
이슈삼츈 만나다  (2) 2014.03.29
이 말랑한 영혼들  (6) 2014.01.10
내 이웃의 안녕  (6) 2014.01.07
지상에서 가장 안전했던 곳, 여러분  (14) 2013.12.31
  1. BlogIcon 털보 2014.03.31 13:12

    현승이 작품은 한 인물을 선 몇 개로 해체한 상당히 실험적인 작품이네요. ㅋㅋ
    각각의 선을 어디서 해체해 왔는지 궁금하네요.
    대충 저건 머리쯤에서 가져온 것 같고, 저건 구부린 척추에서 가져온 것 같기는 한데
    몇몇 선은 오리무중입니다.

    • BlogIcon larinari 2014.04.01 23:59 신고

      문학 평론만 하시는 줄 알았더니
      그림 평론도 제대로 하시네요.
      카메라 렌즈만 여러 개 가지고 계신 줄 알았더니
      마음의 눈도 정말 다양하게 소유하고 계세요.

      털보 아저씨 댓글 보기 전까지 저 그림은 그저 선일 뿐,
      '이슈삼춘'은 갖다 붙인 제목이라고 생각했었는데요...
      진정, 해체된 선에서 이슈샴츈을 보게 되었어요.

      블로그에도 좋아요 버튼 도입이 시급한데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