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 곳

이제는 말할 수 있다 본문

아이가 키우는 엄마

이제는 말할 수 있다

larinari 2007.07.12 07:42
은근히 누나랑 비교하면서 무시당하고 조롱을 받아 온 현승이.
나름대로 '말'이란 걸 곧잘 합니다.

차에 태우기 전 짐을 싣느라고 잠깐 세워 놓으면 '엄마~'하고 웁니다.
'왜 울어? 엄마가 금방 안아서 빠방 태워줄건데'(엄마는 기대도 안 하고 혼잣말 처럼 물었음)
'무떠워~'
(생각지도 못한 대답에 놀란 엄마, 다시 별 기대 안하고 혼잣말처럼) '무섭기 뭐가 무서워?'
'다똥차!'
'아~ 서 있으면 자동차가 올까봐 무서운 거였구나....짜쉭!'

쵸코렛 먹던 손을 들어서 손가락을 보이며 '끙끈해 끙끈해...쉐수'하며 목욕탕으로 들어가기.

등을 들이 대면서 '간찔러워' (즉 등이 가려우니 긁으라는 얘기)

전화기 들고 와서 '애함머니. 띡따' (외할머니한테 전화해줘. 식사하셨는지 여쭤보게)

이런식으로 말로 상호작용하는 것이 조금씩 수월해져 갑니다.

2005/03/05

'아이가 키우는 엄마'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성경 이야기 들려주지 마세요  (0) 2007.07.13
초심으로  (0) 2007.07.13
이제는 말할 수 있다  (0) 2007.07.12
필통  (0) 2007.07.08
피아노가 씹다  (0) 2007.07.08
내보내기  (0) 2007.07.08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