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 곳

이 사람이 바로 그 사람인가요? 본문

이 사람이 바로 그 사람인가요?

larinari 2014.01.27 14:18

 


연애 강사가 되어 가장 많이 받는 질문 중 하나는 그 사람이 하나님이 주신 배우자인 걸 어떻게 알아요?’ 입니다. 애인이 있는 사람이나 솔로나 각각 표현은 다르지만 결국 같은 말 같습니다. 저는 이 질문에 기대와 좌절을 듣습니다. 운명적인 사랑을 만나고 싶다. 연애하고 싶다. 나만 이렇게 연애가 어려운 것인가? 어찌하여 나는 모태솔로일까? 내 짝은 도대체 어디에 있냐고? 연애가 이렇게 힘든데 행복한 결혼이란 가능할까? 만나면 편하고 나를 좋아해주는 사람과 편하진 않지만 설렘이 있는 사람 중 어느 사람을 선택해야 할까? 녹록치 않은 연애와 늦어지는 결혼에 대한 온갖 복잡한 감정이 묻어나는 한 마디가 그 사람인지 어떻게 알아요?’입니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그 사람이 내 짝인지 아닌지는 나만이 알 수 있습니다. 하나님이 주신 배우자인지 아닌지를 다른 사람 아닌 나 자신에게 말씀해주실 것입니다. 용하다는 연애강사도, 청년부 목사님도, 롤모델로 삼은 선배도 아니고 당사자인 내게 말입니다.

 
앞서 말한 질문에 담긴 기대에는 태초부터 정해진 바로 그 사람을 찾을 거라는 환상 같은 것이 있습니다. 사람을 보는 순간 머릿속에서 딸랑딸랑 종소리가 울리는 정도는 아니지만 적어도 어떤 뚜렷한 표징 같은 건 있어야 하지 않을까 하는 기대일 수도 있겠지요. 왜 아니겠습니까. 일생에 단 한 번, 나의 반쪽을 만나는 일인데요. 여기에 더하여 그동안 수없이 들어온 선배들의 러브스토리, 결혼 골인 스토리, 특히 배우자기도 딱딱 맞네스토리 등이 환상을 키우는데 큰 역할을 했을 것입니다. 결혼한 선배들의 이야기를 들어보면 죄다 뭔가가 있습니다. ‘결코 그 자리에서 만날 수 없는 사람인데 만나고야 말았다.’ 하다못해 정말 맘에 드는 건 하나도 없지만 결혼하고 우연히 수첩에서 발견한 배우자기도 목록을 보이 어쩌면 그렇게 딱딱 맞더라.’ 나름대로 뭐라도 있습니다. 이게 함정입니다. 그 스토리들이 다 사실이지만 결혼 이후 간증 같은 고백을 반복하면서 조금씩 아름답게 해석된 이야기라는 것입니다. , 거짓이란 얘기가 아닙니다. 예컨대, 성경의 요셉 이야기만 보더라도 풀스토리를 알고 성경을 읽는 우리와 구덩이에 던져진 현재를 사는 요셉 당사자의 관점이 다르지 않겠습니까. 구덩이에 던져졌을 때가 아니라 총리된 요셉이 생을 반추하면서 돌아보니 발자국마다 은총이었다감회에 젖어 하는 고백이 바로 선배들의 결혼스토리란 말입니다. 그들도 그 시절 찌질했고, 외로움과 미숙함으로 헛발질도 했다는 것이지요. 지금의 여러분처럼요.

 
그러고 나서 그 어렵던 결혼을 한 후 이야기가 한 줄로 꿰어지지 않았겠습니까. 사람 사람마다 각각 다른 스토리를 갖게 되는 것이지요. 일단 결혼을 했다는 메리트 하나로 바로 자칭 연애와 결혼 멘토가 되어버리는 선배들이 많습니다. 본인의 경험에서 건져 올린 지혜(라 쓰고 훈수라 읽는다)를 나눠주고 싶은 것이 많은 겁니다. 그러나 그것은 연애 문제의 정답이 아니라 그 선배만의 입니다. 인생의 문제에서 어찌 정답이 있겠습니까. 그 선배만의 기질과, 가정의 배경과 외모, 신앙의 컬러에 맞는 방식의 인도하심이었을 것입니다. 선배들의 지도가 전부인 양 거기에 나를 맞추려니 들어맞는 것이 하나도 없는 것이고, 그러니 좌절할 일도 아닙니다. 나는 안 되나보다.’ 자존감 바닥에 내팽개칠 일이 아닙니다.

 
많은 청년들이 모인 수련회에서 상담을 한 적이 있습니다. 저 뿐 아니라 여러 분의 상담 전문가들이 함께 했습니다. 강의를 마치고 물어볼 것이 있다며 찾아온 청년의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남자친구와의 어려움을 토로하면서 헤어져야 할지를 물어왔습니다. 저는 그 정도라면 헤어질 문제는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난감한 것은 어제 다른 분께 상담을 했는데 헤어지라는 점괘(?)가 나왔다는 것입니다. 누가 맞는 것입니까. 둘 다 정답입니다. 상담자 각자의 삶에서 나온 정답입니다. 경험의 한계 안에서 나온 최적의 답입니다. 나 자신이 되어 연애하겠다고 연애강사나 선배의 조언을 귀담아 듣지 말라는 말이 아니라, 듣되 상대적인 답이라는 전제를 잊지 말라는 것입니다. 이것 하나 확인하면 족합니다. , 이 언니의 결혼과 삶에도 하나님이 일하셨구나. 내게도 그렇게 하시겠네. 이 형에게 이런 이야기를 주셨구나. 내게도 이야기를 주시겠네. 암요, 그것을 믿는 사람에게 본인만의 스토리를 주십니다. 그러니 내게 말씀하시는 하나님을 믿으십시오. 그 어려운 결혼, 나만 극복 못하는 것 같지만 이야기의 기승전결을 모르는 채 이나 의 과정을 살아가고 있는 것입니다, 쉽게 낙심하지 말고 쉬운 답을 찾아 남의 이야기에 나를 꿰맞추려 하지 마십시오. 찌질하고 자존감 낮은 내 일상이 그럴듯한 이야기 한 줄로 꿰어지는 날이 있을 것입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들을 귀도, 행동에 옮길 손과 발도 여러분 자신의 것이어야 한답니다.

 

<QTzine> 2월호 기고글

4 Comments
  • 프로필사진 2014.01.28 18:54 비밀댓글입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larinari 2014.01.29 21:00 신고 인생에서 가장 어려운 문제이기도 할텐데 쉬운 답이 있을 거라고 생각하는 것이 문제를 더 어렵게 만들 수도 있을 것 같아요.
    힘들지만 그 시간 괜한 좌절감으로 스스로를 가치절하 하지 않고 언젠가 그날을 위해서 나를 더 괜찮은 사람으로 만들어 가는 것, 그거면 족할 것 같아요. 그날은 꼭 올거구요!^^
  • 프로필사진 2014.06.14 05:25 비밀댓글입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larinari 2014.06.15 16:20 신고 인간의 하나님의 형상을 본떠서 지어졌다는데,
    그것이 어떤 의미일까 자주 생각하게 됩니다.

    여러 의미가 있겠지만,
    이게 아니다 싶을 때 방향을 바꿀 수 있는 용기, 선택도 그 중 하나가 아닐까 생각해요. 바뀔 수 있습니다. 조급하게 생각하지 않고, 이제껏의 내 선택에 대해서 조금만 스스로 너그러워지면 한결 여유있게 돌아볼 수 있을 겁니다. 아픈 사랑에서 그치지 않고 그로 인해서 사랑의 그릇이 더 깊고 넓어져 더 아름다운 사랑을 만들어가실 수 있을 거예요.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