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들 저녁을 차려주고는 아이폰에 연결된 이어폰을 꽂고 강으로 나갑니다.
이재철 목사님의 사도행전 강해는 벌써 몇 회 짼데 아직 1장을 넘어가질 못하고 있습니다.
30여분 설교를 듣고, 나머지 시간은 이런 저럼 음악을 들으며 강변을 걷습니다.
환하던 주변이 조금씩 어스름해지면 가로등이며 성산대교의 불빛이 눈길을 사로잡습니다.
문득 올려다본 하늘엔 달과 인공위성 하나.


태초에 '빛이 있으라. 궁창이 있으라' 하신 그 말씀으로 만들어졌을 저 달,
그 분이 자신의 형상을 본따서 흙으로 만든 그 사람들이 만든 높고 낮은 건물들과 빛들.
하늘에서 땅에서 참으로 조화롭게도 빛을 발합니다.


귀에 울리는 사도행전 속 이야기들과 눈 앞에 펼쳐지는 풍경들은 내 마음에 하늘의 이야기와 일상의 이야기를 오묘하게 공존시킵니다. 하늘의 삶을 살고 싶지만 내가 서 있는 곳은 일상입니다. 정말 내가 진실로 신앙하고 있다면 그 신앙은 하늘이 아니라 일상에서 빛을 발할 것입니다.

갑자기 목사님의 설교가 뚝 끊어집니다. 그리고 전화벨이 울립니다.
"엄마, 내가 궁금한 게 있는데.... 음식이 몸에 들어가서 있는 데가 어디야? 위지? 나는 위가 작은가봐. 응.... 맞아. 다 먹을 수 있는데 버섯을 못 먹겠어. 알았어. 그러면 최대한 먹어볼께. 엄마 어디쯤이야? 빨리 와"
집을 나서면 차려준 밥을 아직 먹지 못하고 버섯과 양파를 접시에 고스란히 남겨놓고 께작거리고 있을 현승이의 목소리입니다. 이것이 일상입니다. 조용한 묵상으로 침잠하는 나를 흔들어 깨우는 아이들의 요구, 이런 것들이요.


참 일이 많은 한 주 입니다. 원고 마감이 있고, 늘 하던 강의지만 새로운 방식으로 시도하기로 한 첫 강의가 있고, 한참 쉬었던 수업도 있었고, 새로운 글쓰기 만남을 여는 인터뷰도 있었습니다. 아이들은 시험이 있어서 나름대로 시험에 들어있고.... 큰 부담으로 눌리기도 합니다. 그러면서 김치가 떨어져 오이소박이도 좀 담가야겠고 밑반찬으로 피클도 만들어야겠고 당장 아침에 먹을 국은 뭘 끓이지? 모든 걸 진짜 잘해내야겠다는 욕심이 올라올 때 더 불안해집니다.
이게 일상이고 일상은 영원에 닿아있습니다. '내 힘으로 다 잘해서 인정도 받고 이름도 날려야겠다' 하며 눈이 흐려지는 순간 일상의 빛 역시 흐려질 것 같습니다. 일상의 빛이 흐려지면 영원을 담은 일상이 뒤트리면 천상의 빛 또한 흐려지기 마련입니다. 작은 성공에 마음 높아지지 않고 작은 실패도 마음을 내팽개치지 않는 오늘을 위해서 사랑이신 그 분을 조용히 바라봅니다.

 

 

 

 

'마음의 여정'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자기분석과 기도  (8) 2012.05.25
의문을 벗고 신비 속으로  (4) 2012.05.01
일상의 빛, 천상의 빛  (4) 2012.04.27
네 팔을 벌리리니  (4) 2012.04.24
천주교와 개신교의 화평한 조우  (2) 2012.04.13
끝나지 않은 예배  (6) 2012.04.04
  1. 신의피리 2012.04.27 10:48

    날이 갈수록 '일상'이 지루하고 무의미한 시간이 아니라
    더없이 소중하고 값진 '천국의 연습'이 아닐까 싶어.
    요 근래 쏟아져나오는 당신의 글 중, 가장 '빛'나는 글이네.
    덕분에 나의 일상의 소중함을 다시금 되새기게 되네.

    • BlogIcon larinari 2012.04.27 15:57 신고

      내가 요즘 왜 이러지?
      글이 막 쏟아져놔와. 이러다 또 글의 샘물이 싹 마르는 수가 있는데...ㅎㅎㅎ

  2. 일대신 블로그 눈팅 중인 1인 2012.04.30 14:11

    모님의 글을 보니 목사님처럼 일상의 소중함을 다시금 깨닫게 됩니다.
    이름 날리고 싶고, 세상에 갖고 싶은 게 너무 많고, 해결하고 싶어버린 것들에 집중하다보니 재미없어지는 삶이 되버리는 것 같아요.
    그 대신 조용히 제가 느껴야 할 하루하루의 일상을 돌아보니 또 나름의 재미와 감동들이 곳곳에 존재하네요. ^^

    "살짝"~ 제가 아닌 척, 장난을 접어두고, 이렇게 발자국 남기고 갑니다.
    너무 오랜만에 와서 제가 누군지 알아채지 못하시는 거 아니겠죠?

    • BlogIcon larinari 2012.04.30 22:57 신고

      오랜만에 남기는 발자국이라도 '살짝' 알 듯 하다.ㅎㅎㅎ
      자주 댓글 남겨.
      여기가 어디야? 일상이 영원에 잇닿은 곳 아니냐.
      댓글만 달아도 반짝이는 일상을 찾아주는 곳!
      뭐래?ㅋㅋㅋ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