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 곳

일상이 기적, 기적이 일상 본문

그리고 또 일상

일상이 기적, 기적이 일상

larinari 2012. 11. 9. 23:33

 


이번에 알았습니다.
'노환'으로 돌아가시는 많은 노인들이 낙상하신 후,
보통 '고관절 골절상'을 입으시고,
자리에 누워 일어나지 못하시고,
그렇게 몇 개월을 지나시면 몸과 마음의 노화가 더 빨리 진행되면서
'치매'를 앓게 되신답니다.
그렇게 돌아가시는 경우가 참 많답니다.
두 달 전, 넘어져 자리보전하신 엄마를 처음 병원에 모시고 가던 날이었습니다.
'고관절 골절'이라는 진단을 내린 의사가 아주 조심스럽게
'치사확률 30~40%' 라는 말을 했습니다.
그 이후로 주변 지인들의 할머니들이 그렇게 돌아가셨단 얘길 정말 많이 들었습니다.


엄마가 비록 지팡이를 의지하지만 혼자 걸어 화장실에 갑니다.
그리고 그렇게 그리던 엄마 방, 엄마의 침대로 돌아왔습니다.
기적입니다.
엄마가 워낙 건강했던 탓이고,
워낙 갈망이 컸던 탓이고,
워낙 평생 기도로 기적을 일구며 살아 온 탓.... 아니 아니, 탓이 아니라 '덕'입니다.




동생 부부의 결혼 기념일도 있고,
엄마가 그렇게나 좋아하는 새우도 맘껏 드시도록 하면 좋겠고
함께 빕스에 갔습니다.
아직 걷는 것이 너무 조심스럽고, 너무 느리고, 통증으로 무겁기는 하지만
결혼식 신부입장 하듯 처~언천히 걸어서 갔습니다.
그렇게 속이 터지도록 느릿느릿 걸어들어간 것이 무색하게
새우를 한~ 접시 쌓아놓고 잘도 드셨습니다.


기적같은 두 달을 지낸 엄마가 다시 일상을 살게 되었습니다.
엄마가 다시 일상을 살게 된 것이 기적입니다.
기적으로 일상을 회복한 엄마에겐 일상이 기적입니다.


잘 이겨낸 우리 엄마, 장해요.
엄마의 기도 들으셔서 기적으로 응답하신 하나님, 감사해요.




'그리고 또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솔아 솔아 푸르른 솔아  (0) 2012.12.20
일상의 기적, 투  (4) 2012.11.10
일상이 기적, 기적이 일상  (12) 2012.11.09
나다움  (11) 2012.11.07
우리 엄마가 웃는다  (2) 2012.10.22
엄마의 몸, 쇠잔해감을 막을 수 없다  (10) 2012.09.01
12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