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런 저런 이유로 '올 여름은 휴가고 뭐고 없다' 하고 있었습니다.
남편이 이런 저런 이유로 경주에서 있었던 QT 세미나에 참석하면서 급 휴가가 결정되었습니다. 세미나가 끝나는 지난 주 목요일에 애들을 태우고 다섯 시간에 육박하는 거리를 홀로 운전해서 경주로 갔습니다. 그렇게 가족에게는 2008 여름이 또 하나의 추억으로 새겨집니다.

경주에는 오래된 석탑이 참 많았습니다. 석탑이 오래된 것이 분명한 것은 바로 위에 있는 돌이끼 때문입니다. 석탑마다 저런 이끼가 잔뜩 끼어 있습니다.
경주, 그리고 수학여행과 관련해서 이끼 낀  기억 하나가 내 마음 속에 있습니다. 너무 오래된 일이라 잊은 지가 한참인데 경주를 향해 달리던 차 안에서 새록새록 생각이 났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릴 적에 교회의 여고생 언니들은 해마다 가을이면 경주로 수학여행을 다녀왔습니다. 수학여행을 갔다 온 언니들은 기념품을 사다가 선물로 주곤 했는데 제일 흔한 것이 책받침이었습니다. 바로 저 각도에서 불국사를 찍은 사진이 담긴 책받침이었지요. 여러 개의 불국사 책받침이 집에 뒹굴었습니다. 수학여행을 다녀 온 언니들을 보면서, 특히 가방을 열어 기념품을 펼쳐보이던 언니들을 보면서 '아~ 경주. 나도 고등학생이 되면 양갈래 머리를 따고 수학여행을 가겠지' 마음이 설레였습니다. 경주, 불국사, 석굴암.....이런 단어들은 빨리 고등학생이 되고 싶게 만드는 말들이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러나 정작 수학여행을 가보지를 못했습니다. 고1 때 경주로 수학여행을 가게 되었는데 주일날을 끼어서 가게 되었습니다. 어려서부터 주일날은 구별된 날이라 배웠고 예배하는 날이라 배웠기 때문에 두 번도 고민하지 않고 '나는 수학여행 못가겠구나' 싶었습니다.
수학여행을 안 가겠노라 결정하는 것은 쉬웠는데 그 이후에 힘든 일들이 있었습니다. 담임선생님, 기독교반 선생님, 심지어 교회 목사님까지도 이상한 아이 취급을 했습니다. 기독교반 선생님은 '너 꼭 바리새인 같다' 고 하셨습니다.
그래도 굴하지 않았습니다. 끝내 가지 않았고 친구들이 여행 가 있는 동안 매일 학교에 가서 자습을 해야했습니다. 훵한 교실에 앉아서 자습을 하는 그 시간 많이 힘들었던 기억이 납니다. 후회도 했던 것 같습니다. 그래서 경주는 내 마음에 항상 미지의 세계였습니다. 그리고 지금은 희미해졌지만 담임선생님, 기독교반 선생님, 누구보다 교회 목사님으로부터 들었던 비난의 말들로 오래오래 슬프고 마음이 아팠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보탑과 석가탑이 저렇게 큰 줄 몰랐습니다. 늘 사진으로만 봤기 때문에 특히 다보탑은 10원 짜리 동전 안에서 많이 봐서 그런지 저렇게 큰 탑인줄을 몰랐어요.
불국사 안을 거닐면서 남편에게 수학여행 얘기를 해주었더랬습니다. 그러면서 마음으로 열 여섯 살의 저를 만나보려 했습니다. 생각해보니 학교가 주일을 끼어서 수학여행 일정을 잡은 건 부당하다고 여겼던 것 같습니다. 종교를 가진 아이들에 대한 배려가 있어야 한다고 생각했고 그것이 존중되지 않았을 때 스스로 신념을 지키기 위해서 뭔가 행동을 해야겠다고 생각했던 것 같습니다. 물로 그 때는 이렇게 정리가 되지는 않았었습니다. 열 여섯 살 때의 신실이를 만나서 말해줬습니다. '대견하다'고. 바리새인이든 뭣이든간에 그 나이에 스스로 옳다고 여기는 것에 대해서 선택하고, 선택한 것을 위해 감수할 것을 감수한 것은 훌륭한 일이라고 칭찬해 주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생각지도 못했던 이번 경주여행은 어쩌면 그 시절의 나를 만나보라고 주신 기회인 것 같습니다. 열 여섯의 편협하나 용감했던 신실이는 이제 두 아이의 엄마가 되어 경주를 보고 왔습니다. 더 이상 경주가 신비로움과 동시에 어떤 상실로 남지 않게 되었습니다. 혼자가 아니라 든든한 남편과 귀찮지만 사랑스런 두 마리 보라돌이가 함께 하니 더 의미있는 여행일 수 밖에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불국사 초입에서부터 본 두 아가씨 입니다. 보아하니 친구 둘이서 여행을 온 것 같습니다. 젊은 시절에 단짝이었던 친구와 둘이 하루 여행을 많이 다녔었습니다. 새벽에 출발해서 밤 늦게 오는 일정으로 변산, 광주 망월동, 강릉, 선운사..... 둘이 저 아가씨들 처럼 조그만 베낭 하나 씩 메고 조용히 소곤대면서 다녔었지요. 저 아가씨들을 보니 그 때의 자유와 젊음이 생각나 뒷 모습 사진을 여러 장 찍었습니다.
  1. h s 2008.08.14 08:58

    한풀이 하셨네.ㅎㅎ
    와~~~!그런 말을 들어 가면서도 굴하지 않았던 그 용기 높히 삽니다.^^
    저두 경주에 가 봐야 하는데...
    우리도 6학년때 수학여행을 경주로 갔었는데 집안 사정으로 저는 가지를 못했거든요.
    나중에 친구들이 경주 이야기를 하면 엄청 속이 상했지요.
    잊고 있었는데 덕분에 가 봐야 할 곳, 우선 순위에 올려 놓겠습니다.

    • larinari 2008.08.14 11:20

      가실 때는 꼭 말씀해 주세요.
      추천하고 싶은 곳이 있거든요.
      아~ 계속 여행기를 올릴거니까 보시면 되겠구낭.^^

  2. BlogIcon forest 2008.08.14 12:58

    하두 방학^^을 길게 하시길래 언제쯤 개학하나 했더니 글이 2개나 올라와 있네요.^^

    저는 경주하면 이른 새벽에 일어나서 찬 물에 머리감던거 생각나요.
    글구 아주 큰 식탁에 밥그릇 휙휙 던져주던 여관방 아저씨들의 무써운 모습이...ㅜ.ㅜ
    그 당시는 다들 왜 그랬나 몰라요.
    그래서 경주에 대한 기억이 아주 나뻐서 경주 근처도 안갔어요.
    경주에 대한 기억을 나쁘게 하는 수학여행이라 생각했어요.
    아, 그래도 첨성대를 보면서 가슴 뛰었던 기억도 있구요
    토함산에 오르는 새벽 산행은 오래도록 좋은 기억이 되긴 하네요.

    무슨 수학여행을 주일을 껴서 가냐... 그것 참 맘에 안드네요.
    평일에 가야 수업도 빼먹는 재미도 있는 것이 수학여행인데..ㅋㅋ

    • larinari 2008.08.16 10:20

      이후로 제가 '바리새인 알레르기'가 생긴 것 같애요.
      누가 제게 바리새인 같다, 바리새적이다 이런 표현을 들으면 속에서 공격본능이 나오더라구요.
      그런가 하면 나처럼 신앙생활하지 않는 사람은 무조건 비난하고 거부하는 바리새인 같은 제 모습 때문에 힘들기도 했었구요.

      단지 경주여행이 아니라 함께한 내면의 여행 때문에 더 좋고 감사한 여행이었던 것 같아요.^^

  3. BlogIcon myjay 2008.08.17 23:02

    저는 지난 번 아내랑 경주에 갔었는데.
    솔직히 저는 그렇게 재미가 없었거든요.
    근데 자매님 가족은 너무 즐거워보이네요.
    갑자기 다시 가봐야겠다는 마음이..^^

    • BlogIcon larinari 2008.08.18 09:49 신고

      경주에 가셨었군요.
      경주가 재밌는 곳은 아닌 것 같아요.
      문화재가 있다는 것 외에는 뭐 그리...^^

      경주에서 울산가는 해안도로가 그렇게 멋지다는 거예요.
      유홍준씨가 우리나라 최고의 드라이브 코스라고 했다나요.
      그래서 기대를 갖고 달려봤는데 것두 뭐....-,.-

      한 7,8년 후에 아이들을 데리고 다시 가 보심이.ㅎㅎㅎ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