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 곳

자기분석과 기도 본문

마음의 여정

자기분석과 기도

larinari 2012.05.25 13:52



 

대학원 2학기 때 쯤으로 기억된다. 매주 음악치료 실습이 있었고 그 날 그 날 점수가 나왔다. 돌이켜보면 거의 중독적으로 점수 계산을 하곤 했다. 뻔한 점수를 계산하고 또 계산하고 그랬다. 학교를 갔다와서 늦은 밤 책상에 앉으면 점수계산 먼저 했다. 상담심리 과목에서 프로이드의 정신분석에 대한 강의를 들은 날이었다. 이전에 전에도 무수히 들었던 '프로이드의 무의식'이 귀에, 마음에 팍 꽂혔다. 그리고 내가 무의식적으로 점수계산을 하고 있다는 것, 그 밑에는 엄청난 경쟁심이 있다는 것, 더 밑에 있는 '과연 공부를 계속할 수 있을까?' 하는 불안의 존재를 순간적으로 인식하게 되었다.

 
대학원 이후로 융심리학은 내 마음의 눈을 뜨는데 (심지어 어떨 땐) 복음 이상의 역할을 하였다. 내가 얼마나 '자기라는 성 안'에 갇혀서 살았는지, 그로 인해서 타인도 세상도 심지어 하나님도 내 식대로 받아들이면 나를 괴롭히고 타인에게 부담스러운 존재가 되었는지를 깨닫게 되는 긴 여정이었다. MBTI와의 만남을 통해 융의 분석심리학에 빠져 한 동안 전공보다 더 열심히 공부했었다. (딴 얘긴데... 학부 때는 전공인 유아교육 대신 여성학, 대학원 이후엔 전공인 음악치료 대신 융심리학, 지금은 음악치료 대신 커피에 목숨을 거는 난 도대체 뭐냐? 뭐지?)


에니어그램을 하면서 상처받은 내면아이와 만나는 작업을 오래 해오고 있다.  왜 어쩌다 이 여정에 초대되었는 지는 사실 설명할 수가 없다. 그저 '신앙과 삶이 따로 놀지 않는 나' 이길 바라며, 더 깊이 하나님에 대한 앎과 더 깊은 기도에 대한 갈망이 있었을 뿐이다. 모든 사람이 같은 여정을 가야하는 것 아니겠지만 적어도 내게 영적여정은 이러하다. 어른이 된 지금까지도 어린 시절 결핍에 사로잡힌 눈으로 나를 보고, 타인을 보고, 하나님을 보고 있는 것을 알아가는 과정 말이다. 두툼한 일기장에 수많은 나만의 상처 이야기와 치유 이야기가 쌓이고 또 쌓이고 있다.(그 이야기들이 조금씩 일기장 밖으로 삐져 나오고 있는 중)


정신분석, 아니 그렇게 거창한 것은 잘 모르고 '의식성찰'이라는 미명하에 내 마음의 동기를 파헤치고 또 파헤치다보면 많은 부작용들을 만나게 된다. 내 안에 선한 게 하나도 없는 것 같고, 그것들은 바로 투사가 되어 다른 사람을 향해 비춰진다. 세상 사람 제대로 된 사람이 하나도 없는 것이다. '세상과 나는 간 곳 없고 구속한 주만 보여'야 하는데 순간적으로 '구속한 주는 간 곳 없고 죄투성이 인간'만 보이게 되는 감옥같은 순간이 온다. 거기가 끝이라면 에니어그램이며 내적여정 같은 것들은 그저 독, 맹독일 뿐이다. (말로하면 이렇게 짧은 한 단락을 몸으로 살고 머리로 정리하기 까지는 얼마나 긴 시간과 고통이 필요했었는지...)



지난 토요일 저녁, 김형경의 심리에세이 <만가지 행동>을 읽은 터였다. (남편이 전날인가, '이런 책 이제 그만 읽어 여보' 했고, 나는 '이번에 쓸 글에 참고할 게 있어서..'라고 했다) 간만에 보는 정신분석 이야기라 파바박! 영향을 받았던 것 같다. 투사, 시기, 전이, 역전이 등의 용어로 마음을 설명하는데 몰입이 되어 내 마음, 남의 마음을 보는 매의 눈이 간만에 날카로와진 상태였다. 퇴근해 들어온 몸과 마음이 곤고한 남편에게 살짝 불편한 마음이 생겼는데 순간적으로 정신분석적 용어로 마음이 정리되면서 불편한 마음이 증폭이 된 것이다. 아! 이 지점이다. 이 여정에서 헛갈리곤 했던 지점. 안 보이던 마음의 역동이 보여서 좋긴한데, 보여서 더 버거운 이 지점말이다.


이건 완전 괄호임. (물론 이젠 그런 역동을 일일이 말하지 않아도 되는 약.간.의 자정능력이 생기기도 했다. 한참 이거 심할 때는 얼마나 심하게 목을 조였는지... 김종필님 고생이 많으셨었다. 마음이 넓고 점잖으시고 인격이 훌륭하시고, 온유하시고, 캐 동안이시고, 키도 크시고, 썰렁 유머도 잘 하시고, 가끔 설교도 잘 하시고, 결혼식 주례도 잘 하시고, 잠도 많으시고, 길도 잘 찾으시고, 커피 맛도 잘 아시는... 김종필님께 늘 심심한 감사를 반복하여 표현하지 아니할 수 없다.) 완전 괄호 닫았음.




그런 마음으로 맞은 주일이고, 주일예배였다. 설교제목은 '기도할 곳이 있을까' 였다. 2차 전도여행을 시작한 바울팀이 도착한 빌립보. 제2의 로마라고 불렸다던 그 거대한 도시에서 빈 주먹 쥐고 들어간 일행이 할 수 있었던 건 기도할 곳을 찾았다는 것이다. 기도란 하나님 앞에서 전적으로 미약하고 의존적일 수 밖에 없는 나를 인정하는 것이다. 내 존재의 현주소를 깨달았을 때 창조주 그 분 앞에서 할 수 있는 유일한 것이 기도이다. '인간은 자기분석을 통해서가 아니라 헌신의 도약을 통해 자신을 알게 된다'라로 말한 브레넌 매닝의 말이 다시 한 번 마음에서 속삭이고, 헌신의 도약이란 내게 있어선 다름아닌 '기도'로 해석된다.


주말에 에니어그램 강의가 두 군데 계획돼 있다. 할수록 어렵고, 이번에는 유난히 마음에 부담이 크다. 에니어그램이 너무 좋은 도구라서 사람의 마음과 동기를 잘 보여줘서 어렵다. 그걸 볼수록 나의 죄됨을 깨닫고 하나님 앞에 있는 모습 그대로 나가야 한다고 열변을 토한다. 정작 나는 그것으로 나를 높이는 도구를 삼는다. 그 지점에서 필요한 건 모든 분석을 멈추고 창조주 그 분 앞에서 무력하고 미미한 존재인 나를 인정하는 기도 밖에는 없다는 것을 다시 경험한다. '기도할 곳이 있을까?' 언제 어디서든 내가 찾아야할 것은 '기도할 곳' 이라고  성령님 내 귀에 속삭여 가르치신다.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마음의 여정' 카테고리의 다른 글

<논리학> 개론서 한 권과 바꾼 수련회  (6) 2012.06.27
이 거룩한 현재  (0) 2012.06.19
자기분석과 기도  (8) 2012.05.25
의문을 벗고 신비 속으로  (4) 2012.05.01
일상의 빛, 천상의 빛  (4) 2012.04.27
네 팔을 벌리리니  (4) 2012.04.24
8 Comments
  • 프로필사진 2012.05.26 16:07 비밀댓글입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larinari 2012.05.26 16:38 신고 저도 가끔 '모르는 게 약인데... 너무 많은 걸 알아서 내가 이렇게 다치고 이런다' 할 때가 있어요.ㅋㅋ
    그나저나 블로그 열으시는 거세요? 꺄악!ㅎㅎㅎ
    온라인 북커스 문 열어주시면 거기는 진짜 열심히 들락날락 하겠습니다. 진짜루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letter79 2012.05.26 18:49 신고 안 보이던 마음의 역동이 보여서 좋긴한데, 보여서 더 버거운 지점 - 왠지 무언가 알것같기도 한 지점이에용. 그래서 상담심리 관심 일부러 끄고 살라고 하는 일인이거든요^^ 저는 모님글에서 괄호가 제일 좋아요. 완전괄호닫았음에서 ㅋㅋㅋㅋㅋ 풉.
  • 프로필사진 BlogIcon larinari 2012.05.29 12:16 신고 인생의 진리는 괄호 안에 다 있다!
    인생은 괄호다.풉
  • 프로필사진 BlogIcon letter79 2012.05.26 18:52 신고 '구속한 주는 간 곳 없고 죄투성이 인간'만 보이게 되는 감옥같은 순간이 온다. 거기가 끝이라면 에니어그램이며 내적여정 같은 것들은 그저 독, 맹독일 뿐이라는 표현은 정말. 마구 엉클어져 있는 제 고민도 그런거 였어요. 에니어그램연수 받고 두꺼운 에니러그램책을 읽기 시작하면서 들었던 고민을 시워어언하게 표현해주는 것같아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larinari 2012.05.29 12:18 신고 제가 그 지점을 넘어섰다고 볼 수는 없지만,
    산이 높으면 골이 깊고 골이 깊으면 산이 높은 것처럼
    조금씩 기도로 해독작용을 해가니 마음의 깊이와 폭이 달라지는 걸 느껴요.
    아마, 시원하게 표현할 수 있음은 그 독이 조금 빠져나가서 자유로워진 탓인지도 모르겠어요. ^^
  • 프로필사진 BlogIcon 뮨진짱 2012.05.28 01:28 신고 그러잖아두 저 역시 요새 만가지 행동 보면서 모님 생각났습니다.
    찌찌뽕!!ㅋ
    그래도.. 나를 만날 수 있고 성장시켜주는 건
    바로 성경이 아닌가 싶습니다.
    뭐 둘다 잘 모르면서 하는 이야기 같지만..
    그래도 저는 성경이 더 좋아졌어요.

    모님, 강의 화이팅입니다요!!ㅋ
  • 프로필사진 BlogIcon larinari 2012.05.29 12:20 신고 덕분에 주일날 원주까지 가서 강의하고 몸은 힘들었는데 마음은 참 좋았어.

    뮨진이가 김형경씨 좋아하지?
    솔직한 자기고백의 힘이 있어.
    올바른 말씀과 기도의 터 위에서 읽으면 더할 나위 없이 좋은 책이고. 늘 읽고 생각하고 쓰는 뮨진. 이뻐.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