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은 '읽을 책 또 읽기'로 쏠쏠한 즐거움을 누리고 있다.
가까이는 몇 년 전, 
가장 오래된 책은 20년 전.
읽을 때마다 무슨 자동녹음 장치처럼 남편의 귀에 대고 반복 play다.
'대체 그때 이걸 이해나 하고 읽었던 거야? 뭘 읽었던 거야? 도대체'


오랜 시간 내 젊은 날에 대해서,
아니 지금 이전의 나에 대해서 속으로 부정하고 지우고 구박하며 살아왔다.
물론 그럴수록 외적으론 더욱 나의 과거를 과대포장하며 과도한 자부심을 놓지 못했다.
한동안은 그런 젊은 시절을 싹 다 지워버리고 싶단 생각을 하기도 했었다.
그렇게 싫었던 어제의 내가 조금씩 덜 부끄러워지는 것도 
나이들며 내게 생기는  참 좋은 변화 중 하나다.
제대로 이해도 못하면서 지적인 허영심에 눈으로만 읽은 책이라 할지라도
그나마 뭐라도 배웠기에 지금 이 모양이라도 되어 있겠지라고 생각하려고 한다.


다시 보려고 꺼내보니 1993년에 읽은 책이다.
20년이 더 넘었다.
책 안쪽에 보니 친구와 카페에 앉아 노닥거리며 끄적인 낙서가 있다.
'내 친구 미애는,
김현의 비평을 재미있는 척,
쉬운 척 읽는 아이.
신통력 있는 척'
이라고 내가 적었고.
'모든 지성은 한미애로부터 나오고....
동시대 식사문화의 시작과 끝에는 정신실의 감성이 꿈틀대고 파도를 쳤다.'
친구가 적었다.


그때 우린 KFC에 앉아서 치킨을 뜯으면서
왜 시대가 우리의 천재성을 알아주지 않는지에 대해서 얘기하다 진짜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물론 진짜 이유는 그날 직작상사에게서 기분 나쁜 소릴 들었다거나
그지같은 소개팅남과 (나도 별로 맘에 안 드는데)
괜히 지가 미안해하고 부담스러워하는 전화통화를 하고난 탓이었을 것이다.
나름 귀엽긔. ㅎㅎ
연애강의를 하며 얻은 보석 중 하나가 젊은 날의 나와 화해하기이다.
중년 이후의 삶의 여정은 모든 과거와의 화해의 여정일지도 모른다.






 

 

 

 

 

'마음의 여정' 카테고리의 다른 글

좌절금지  (3) 2014.02.13
저자소개, 다시  (2) 2014.01.11
젊은 나와의 화해  (6) 2014.01.05
<음악치료> 연재를 마치다  (4) 2013.12.03
갈망과 사랑과 자유  (0) 2013.11.25
동기의 무게를 재신다  (4) 2013.11.22
  1. 2014.01.07 01:36

    우리 모님의 글씨체는 그대로 이네용~^^

    • BlogIcon larinari 2014.01.07 10:20 신고

      챈한테 이거 보여줬어.
      엄마가 젊을 때 카페에 앉아서 친구랑 이렇게 낙서하며 놀았다.
      그랬더니...
      낙서가 어딨어? 다 그냥 예쁘게 글씨를 썼는데!
      하던데. ㅎㅎㅎㅎㅎㅎㅎ

  2. 기뮨진 2014.01.13 01:52

    저는 1분 전의 나와 화해도 어렵던데 ㅠㅠㅋ
    책보다가 저런 끄적임 발견하면 재밌죵^^

    • BlogIcon larinari 2014.01.13 14:57 신고

      20년 만에 발견한 것이니 어찌 신기한지 말이다.ㅎㅎㅎ

  3. 2014.01.15 00:22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larinari 2014.01.15 21:05 신고

      아픈 일이지만,
      사랑에 대해서 가장 많이 배우게 되는 건 실패한 사랑 같아.
      자신에 대해서 화를 내도 되고, 비난해도 되고,
      모든 것이 괜찮아.
      다만, 감정의 파도가 지나간 후에 차분해졌을 때
      더 깊은 데서 들리는 소리가 있을거야.
      혼란스러운 것 같지만 지금 잘 가고 있는 거야.
      토닥토닥.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