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 곳

정의의 사자 채윤1 본문

푸름이 이야기

정의의 사자 채윤1

larinari 2007. 6. 29. 13:55
채윤이를 '정의의 사자'라 불러 주세요.
약자가 강자에게 당하는 것 보지 못합니다.
그 약자가 평소 자신의 적(?)이었다 해도 그렇습니다.

며칠 전,
현승이가 감기 걸려서 콧물일 줄줄줄.
밤에 코가 막혀서 잠을 잘 못 자고 캥캥 거립니다.
자기 전에 아빠가 입으로 쭉 빨아서 코를 빼는 의식을 거행해야만 했습니다.
물론, 현승이 이거만 하면 죽는다고 울죠.
현승이는 막 넘어가고.....
거기다 대고 채윤이가 뭐라 뭐라 소리지르는 겁니다.
현승이를 나무라는 줄 알았죠. 평소처럼 말이죠. 사실 현승이가 채윤이 눈에 고운 존재가 아니거든요.

근데.
"아빠! 하지마! 그만해!'
이거였습니다. 알고보니....
"현승이 막 울잖아. 불쌍하잖아"
어찌나 야멸차게 아빠를 나무라는지...
그러고는 현승이를 향해서
"누~우가? 누가? 우리 현승이를.... 아빠가 그랬어? 우~야 우야"
이러는 겁니다.

불타는 정.의.감.

* 그 후 아빠는 또 현승이 코 빼다가 채윤이 한테 걸렸습니다.
"내가 코 빼지 말라고 했지?" 하고 혼났습니다.

1004/6/

'푸름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합뿌드 뻬이빨  (0) 2007.07.13
충격  (0) 2007.07.08
남매  (0) 2007.07.04
너무 길었던 오전  (0) 2007.07.03
정의의 사자 채윤2  (0) 2007.06.29
정의의 사자 채윤1  (0) 2007.06.29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