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차를 타고 구례로 가는 중이다. 밤인데도 별로 졸렵지 않았다. 한결이랑 이야기를 하면서 가고 있다. 나는 아까부터 새로 만날 애가 어떨지 궁금했다. 한결이 말로는 괜찮은 애라고 했다. 실컷 떠들다가 잠이 들었다. 깨서 보니 딱 구례역이었다. 비몽사몽했는데 기차에서 내리자마자 찬 공기가 온몸을 감싸 잠이 확 깨었다.

 

버스를 타고 가는 중에도 졸렸다. 버스에서 내려 이제 진짜 올라간다. 근데 너무 추웠고 앞이 안 보였다. 해가 뜨고 아핌 먹는 곳에 도착했다. 겸이는 내 예상과 다르게 다른 사람들과 말도 잘하고 재미있어 보였다. 아침을 먹고 진짜 등산을 했다. 근데 이 길은 다음날 가는 길에 비하면 쉬운 길이었다. 힘들진 않았다. 왜냐면 겸이랑 금세 친해져서 한결이랑 셋이 이야기를 하면서 갔다.

 

나는 무거운 배낭을 맨 아빠가 힘들어 보여서 밥 먹는 시간에 최대한 이것 저것 꺼내 먹었다. 지리산은 계속 걷고 바위 올라가고 내려가고가 반복이었다. 내가 생각한 거랑은 좀 달랐다. 계속 걸을수록 말이 없어졌다. 나는 등산이라고도 생각하고 그게 아니라 똑같은 길을 반복해서 걷는 거라고도 생각했다. 바위 오르막길이 나올 때 정말 가방을 던져버리고 뛰어 올라가고 싶었다.

 

아빠가 뒤처질 때는 내가 짐은 조금 들어서 아빠가 힘든 것 같아 조금 미안했다. 또 나는 쉬는 시간에 앉으면 다시는 일어나기가 싫을 때도 종종 있었다. 지리산은 내 바로 앞길만 보고 가면 힘들지 않지만 저 멀리 앞으로 갈 길을 쭉 보면 정말 힘들었다. 그리고 나는 걸을 때 별로 생각을 하지 않았다. 딱히 할 생각도 없었다. 그래서 그냥 멍하게 걷다 쉬고 걷다 쉬고를 반복한 길도 있었다.

 

나는 총 2번 산장에서 잤다. 나는 첫날 산장에 가기 전에 산장이 정말 안 좋고 그냥 잠만 자는 곳이라고 생각을 하고 단단히 각오를 했다. 하지만 내 예상과 다르게 정말 좋았다. 특히 좋았던 점은 사다리가 있어서 3층까지 오르락내리락 할 수 있었다. 산장이 휴양림과 다를 게 없는 것 같았다. 친구들과 놀고, 고기 구워서 먹고.

 

물을 끓이다가 아빠가 손을 덴 적이 있었는데 그때는 그냥 '괜찮냐'고만 물어 봤는데 사실 속으로 엄청 걱정했다. 또 출발하고 쉬고를 반복했다. 나는 원래 초콜릿을 별로 좋아하지 않는데 지리산에서는 많이 먹게 되었다. 다른 사람들은 단 게 에너지가 된다고 먹는 것 같았는데 나는 사실 먹든 안 먹든 힘든 건 똑같은 것 같았다. 계속 걷는 게 지겨울 때 우물우물 씹으면서 갔다.

 

내가 생각하기에 이번 지리산에서 아빠한테 짜증을 약간 낸 것 같지만 사실 아빠랑 같이 가서 재미있었다. 아빠는 내가 짜증만 내서 힘들었다고 할 수도 있을 것 같다.

 

 

 

 

 

 

'어린 시인, 꼬마 철학자'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빡치신 담임 샘의) 기대  (6) 2015.09.04
담임샘 빡쳐버리신 일기  (6) 2015.09.04
제목 : 지리산 (김현승)  (12) 2015.08.25
일기 연작  (2) 2015.06.16
중독  (6) 2015.05.06
봄비  (2) 2015.04.15
  1. iami 2015.08.26 09:19

    흥미로운 기행산문이네요.
    단문을 잘 쓰는 예로 소개해도 좋겠어요.

    • BlogIcon larinari 2015.08.27 21:42 신고

      방학 내내 일기 한 번 안 쓰고 놀았거든요.
      지리산 다녀온 얘기 글로 정리 한 번 하지,
      기대도 안 하고 던졌는데 바로 오케이 하더라구요.
      너무 오랜만에 펜을 잡으셔서 엄청 끙끙거리시더만요.
      ㅎㅎㅎㅎㅎ

  2. 신의피리 2015.08.27 10:47

    현승이의 아빠여서 정말정말 좋다.
    현승이에게 어울리는 아빠이기를 열망한다.

    • BlogIcon larinari 2015.08.27 21:42 신고

      마지막 문장 아빠 입막음용인 거 아시져?

    • BlogIcon 민맘 2015.08.27 23:18

      Jp님은 분명 좋은 아빠인데,왠지 나도 민이에게 좋은 엄마가 되려면, 딸래미 데리고 지리산 종주를 한번 해야할거 같은데,이 딸은 등산을 무지 싫어한다는..ㅠㅜ
      근데 그때 챈맘은 왜 산에 안 갔었는지 생각이 안나네~^^

    • BlogIcon larinari 2015.08.28 09:38 신고

      거의 그때 그 코스였대. 이번에 그때 얘기 진짜 많이 했다. 벌써 20년이 다 되는 일이야.
      현승이가 '엄마, 왜 나 타조알 다리 안 돼?' 그래.
      내가 명선이모 지리산 갔다가 종아리에 타조알 하나 씩 달고 왔더라고 했거든.ㅋㅋ

      이제는 말할 수 있다!
      서른 고개를 넘으면서 뭔가 의미있는 일을 하고 싶다며,
      지리산을 넘겠다는 너를 이해하지 못했음.
      서른을 기념하려면 옷이나 한 벌 사입지, 힘들게 지리산을 왜?
      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리고 바로 수련회를 코앞에 두고 있었음.
      일원동교회랑 연합수련회, 정훈택 목사님 강사로 모신 수련회라
      바리새인 정신실은 몸과 마음을 정결하게 수련회 은혜받을 준비하고 있었....

      아닌 게 아니라 현승이가 '엄마는 왜 이모들이랑 같이 지리산 안 갔어?' 하길래 엄마도 갔다 왔어. 아빠가 지리산 가면서
      '신실이 누나를 제가 마음에 담고 가면 같이 가는 거예요' 했다고.
      니글니글, 니글니글.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BlogIcon 민맘 2015.08.28 11:14

      그랬쥐~ㅋㅋ타조알..맘에 품고 가는...너~~무 지나친 의미부여된 산행탓에 1년뒤에 스스로 무덤으로 걸어들어갔다는...슬픈 산행문..ㅎㅎㅎ

    • BlogIcon larinari 2015.08.29 09:34 신고

  3. BlogIcon 뮨진짱 2015.09.03 23:32

    같은 길을 반복해서 걷는다....
    으아..현승아 ㅜ_ㅜ;
    예전에 왔을 때는 현승이 일기 없어서 아쉬웠는데 오늘 들어와보니 있네요^^
    역시 기대를 저버리지 않는 현승이♡

    • BlogIcon larinari 2015.09.04 01:59 신고

      "지리산은 내 바로 앞길만 보고 가면 힘들지 않지만 저 멀리 앞으로 갈 길을 쭉 보면 정말 힘들었다. 그리고 나는 걸을 때 별로 생각을 하지 않았다. 딱히 할 생각도 없었다. 그래서 그냥 멍하게 걷다 쉬고 걷다 쉬고를 반복한 길도 있었다. "

      나는 이 문장에 은혜 받았어. ㅎㅎㅎㅎㅎ

  4. BlogIcon 효정 2015.09.21 17:16

    중간중간 계속 아빠에 대한 미안함이 ㅎㅎㅎㅎㅎㅎㅎㅎㅎ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