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01/27

지난 토요일 채윤이의 아침식사 대표기도.


"하나님! 이렇게 맛있는 밥을 주셔서 감사합니다.

오늘 아빠 교육관에 가서 설교 준비 잘 하게 해주세요.

현승이는 유치부 성경학교 가서 잘 하게 해주시고,

저는 엄마랑 둘이 있을건데 엄마 귀찮게 하지 않게 해주세요.

멀리 있는 친구들, 먹을 것이 없는 친구들도 하나님께서 도와주세요.

예수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엄마 귀찮게 하지 않게 해주세요.ㅜㅜ

'푸름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딸로서...  (0) 2007.07.14
화도 맘대로 못낸다  (0) 2007.07.14
주말의 기도  (0) 2007.07.14
정말 정말 아니 땐 굴뚝  (0) 2007.07.14
실망시키지 않는 채윤  (0) 2007.07.14
듬직한 우리 장녀  (0) 2007.07.14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