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븐에 구운 통오징어.
이 단순한 요리에 저리도 델리킷트한 제목이 붙은 이유는 무얼까?
이 장황한 얘기를 들어보시라~~~~

주구장창 일을 할 때는 몰랐는데 쉬면서 수술을 하고 나서는 몸을 달래가며 쓰는 방식에 대해서 감각이 생기기 시작했다. 다른 날보다 한 시간 정도 일찍 일어나야 하는 주일. 그리고 아침 8시부터 아주 밀도있게 보내고 난 주일 오전은 확실이 에너지 소진이 엄청난 일이다. 그전에는 주일날 마치면 어디라고 가볼까? 놀아볼까? 하는 게 먼저였지만 지금은 아님.
일단 집에가서 쉬어줘야 한다. 목 수술후 배운 가장 큰 것은 '몸을 달래가며 쓰기'이다.
그런 의미에서 오늘은 주방봉사까지 겹쳐있는 날이라 오후에 집에 와서 온 식구가 쓰러져 잠에 빠져 오후를 다 보냈다. 예전 같으면 '이 귀한 시간에 잠을 왜 자?' 하던 내가 젤 먼저 넉다운이 되었다.

암튼, 그렇게 늘어지게 자고나니 저녁 6시인데....
저녁을 준비하기에는 너무 늦은 시간 아닌가? 외식이나 시켜먹는 걸 슬쩍 제안해 보지만 남편이 '밥 하기 힘들어?' 하면서 우회적으로 반대를 하신다. 이런 날은 웬만하면 '당신 힘드니 시켜먹자'고 하는 분이니까. '밥 하기 힘들어? 나가서 먹으려면.... 당신 돈 있어?' 하는 얘기는
매우 강력하 의지의 표현으로 받아들여야 한다.

냉장고를 열어보니 냉동실에 이마트에서 사다 놓은  실한 오징어 다섯마리가 2350원 딱지를 붙이고 꽁꽁 얼어있다. '짜쉭들......얼기는....' 하고 꺼내서 늘상 하던 오징어 덮밥을 하려했는데 바로 그 때. 요리의 신이 임하신 것이다.
십 수 년 전에 어느 댁에서 먹어본 통오징어 구이다. 바로 오징어 손질해서 대충 양념해서 오븐에 구웠다.

Before

사용자 삽입 이미지


After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징어 양념은 좀 재워야 맛이 나는데 너무 속성으로 해서 '맛은 장담 못한다' 며 냈는데...
식구들이 흡족해하며 맛있게 먹어줬다.

어제 목장모임에서 여성들의 삶에 관한 얘기가 주제로 등장했다. 잘 나가던 아니 뭐 꼭 잘 나가진 않았어도 잘 다니던 직장을 그만두고 육아를 위해 집에 있는 자매들. 육아에 매몰되어 같은 날이 반복될 때 자기 정체성을 찾기가 쉬운 일이 아니다. 똑같이 일을 해도 밖에서 일하는 남자들을 한 달에 한 번 돈으로 보상을 받으니 이 물질적은 세상에서 자연스레 비교되고, 그러다보면 '내 삶은 뭔가' 싶을 밖에....

2350원 어치 오징어 다섯 마리를 가지고 저렇게 있어보이는 요리를 만들었다.
저걸 식당에서 사 먹으면 얼마쯤 할까? 한 마리에 8000원은 하지 않을까?
그렇게 따지면 피곤한 주일 저녁 몸을 약간 움직여서 만든 요리는 (나를 포함함) 이 세대가 모든 가치 척도로 들이대는 돈으로 따지면 얼마나 많은 부가가치를 생산한 것인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둘이 오붓하게 먹고 싶다는 생각에 '야! 니들 거실에 차려줄 테니까 놀면서 먹어' 했는데 순순히 말을 들을 리 없다. 바로 '자~자, 손님들 배달 갈테니까 음식 주문해 주세요' 하고 식당버젼으로 가니까 김채윤이 아빠 핸드폰으로 전화를 걸어서 '여기요 104동 101혼데요. 오징어 두 마리 배달해 주세요. 네 빨리 갖다 주세요' 한다. 그리고 내내 거실에서 체스를 하면서 먹어줬고, 저런 가식적인 표정으로 촬영에도 응해줬다. ^----^V

'음식, 마음의 환대' 카테고리의 다른 글

40년 동안 명절을 준비해오신 달인 어머님  (28) 2008.09.16
김치찜은 진화한다  (18) 2008.09.09
주부의 요리가 생산하는 부가가치  (9) 2008.09.07
당볶이  (6) 2008.08.31
최후의 만찬  (18) 2008.08.24
김치 깔밥  (12) 2008.07.26
  1. 2008.09.07 21:14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larinari 2008.09.07 22:40 신고

      ^---^

      쓰면서 전문가께서 보실 수도 있다는 생각에 신경이 쓰였으며.... 용어의 적확성에 약간 자신이 없기도 하였지요.
      감사합니다.
      바로 수정합니다.

  2. h s 2008.09.07 22:39

    우 와~!"밥하기 힘들어?"
    이런 말 하고 사는 사람도 있구나?
    하긴 아직 젊응깨....^^
    요즘 우리 나이되면 감히 그런 말 못하는데....

    딱 눈치를 보고 알아서 겨야지.ㅋㅋ

    근데 저 오징어,맛있어 보여야 되는데 어찌 징그러워 보이남?ㅋㅋ
    그래도 맛은 끝내 주나 보네?
    아그들 표정을 봉깨. ^^

    • BlogIcon larinari 2008.09.07 22:42 신고

      ㅋㅋㅋ
      그러고 보니 갈비뼈 같이 생긴 것이 쫌 그렇기도 하네요.

      '밥 하기 힘들어?' 이 말을 얼마나 부드럽고 친절하게 하는데요... 햇볕정책으로 결국 밥을 할 수 밖에 없도록 만든다니깐요. 고수예요. 고수.^^

    • h s 2008.09.07 22:48

      ^^ 하긴 말투에 따라 느낌이 완전 다르겠군요?

      아라쓰~~ 지도 고수님 한테 한수 배워갑니다. ^^

  3. BlogIcon forest 2008.09.08 09:27

    첨에 딱 보고 등갈비 요린줄 알았어요.
    오징어를 저렇게 칼 질 해놓으니 멋진 무늬가 나오는군요.
    쩝, 맛있었겠다.

    "여기요.. 천호동으로 두 마리만 배달해주세요~" ㅎㅎㅎ

    • larinari 2008.09.09 09:10

      천호동은 시계(市界)를 넘어가기 때문에 배달에 약간 할증이 붙는데 괜찮으시겠어요? 직접 오셔서 찾아가시면 배달료는 없습니다만....ㅋㅋ

  4. hayne 2008.09.08 09:31

    등갈비구이? 했더니 오징어 구이.
    가격대비 대단한 부가가치 생산이다.
    그럴싸해 보이는 것이 분명 맛있었을 것이고 양도 만만챦네.
    우린 소고기 로스 해먹었는데 같이 먹었으면 부가가치 두배였을텐데..

    • larinari 2008.09.09 09:12

      '고기 먹고싶다'는 말도 했었는데 완전 합석할 껄 그랬어요......쩝.

      그럴싸해 보이기도 하고 맛도 괜찮았어요.
      만드는 방법도 간단하고 강추예요.
      함 해보세요.

      저는 엊저녁에 iami님 표 파스타 해먹었지용.
      마늘 많이 넣어서....ㅎㅎㅎ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