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 곳

죽먹고우 우정여행 본문

마음의 여정

죽먹고우 우정여행

larinari 2015.04.27 23:55

 

 

* 주의 : 다량의 자랑 물질(남편, 친구, 잉여질 etc.)이 함유된 글입니다. 소화력 약하신 분들, 주의 복용 요합니다.

 

울긋불긋 단풍잎이 아니라 옅은, 투명한 새순의 연둣빛이 눈에 들어오면 어른이 되는 거란다. 눈에 들어올 뿐 아니라 아주 그냥 마음이 왈랑거려 죽겠을 때는 어른의 어른의 어른인가봉가? 저 연둣빛이 처음 눈에 들어왔던 때는 남편과 사귀다 헤어지고, 헤어졌다 다시 만난 그해 4월이었다. 헤어진 지 5개월쯤 지난 어느 날 우연 같은 필연으로 고덕 도서관에서 마주쳤고 그날 고덕의 가로수들은 온통 투명한 연둣빛이었다. '저 색깔 참 예쁘지?' 어색한 침묵을 어떻게 좀 해보려고 던졌던 말이 또렷하게 기억난다.  

 

변산으로 1박 2일 여행을 다녀왔는데 내소사 입구에서 본 저 풍경에 좋다, 좋다 밖에 할 수 있는 말이 없었다. 그 순간을 그대로 마음의 사진첩에 담아두고만 싶었다. 아직 어린아이도 있고, 고3 짜리 아이도 있는 아줌마들이 1박 2일 여행을 간다는 것이 쉬운 일이 아니다. 유후!!! 하고 자동차 액셀러레이터를 밟으면서 들리든 안 들리든 남편들 칭찬을 침이 마르도록 하였다. 기꺼이 허락해주고, 가서 먹을 것들 장을 봐주고, 집에 있는 아이들을 챙겨주는 남편들을 가진 대한민국 5% 아줌마라며. 

 

특히 내겐 치유적이기까지 한 일이다. 지금에야 엄마의 걱정과 염려인 줄 (심지어 엄마 딴에는 사랑인 줄도) 알겠으나 내가 하는 무슨 일에든 부정적인 추임새를 넣는 우리 엄마의 목소리는 아주 그냥 징글징글하다. '돈 들고 피곤한데 여행을 왜 가니?' '필요 없는 걸 왜 사니?' '몸에 나쁜 커피를 왜 마시니?' '그럴 줄 알았다' '이랬어야지 저랬냐?' '저랬어야지 이랬냐?' 이 목소리 때문에 뭘 해도, 특히 내가 좋아하는 뭔가를 할 때는 더더욱 죄책감에 시달린다. 이 병을 고쳐준 것이 남편이다. '그래, 해' '갔다 와' '해! 해!' '사!' 이 사람은 내가 뭘 해도 안 된다 하는 게 없네. 왜 이러지? 날 시험하나? 긴장한 적도 있었으나 의심이 믿음이 되면서 내가 나를 수용하는 일에 탄력을 받게 되었다. 그런 의미에서 치유적이다. 이번 여행도 마찬가지. '어디쯤 가고 있냐? 그럴 줄 알았어. 서둘러 가서 거기서 놀아야지. 그러다 실내에만 있다 오겠네' 이런 사소한 전화조차도 내게는 지지와 격려로 들려 한 개 더 좋은 여행이었다.

 

 

 

 

 

저녁 무렵에 내소사에 들어가기로 한 건 정말이지 최고의 선택이었다. 젊은 시절에 읽은 <나의 문화유산 답사기> 효과로 벌써 내소사에 몇 번 째인지 모른다. 저녁 빛 때문인지, 중년의 빛이 화사한 친구들 덕분인지 전혀 새로운 내소사를 경험하고 왔다. 총 30시간의 여행이었는데 잠자는 시간 5시간 빼고 25시간 수다를 떨었다. 내가 혼자 15시간 이상 떠들어댔고, 나머지 시간도 딱히 입을 닫고 있었던 것도 아니다. 한 아줌은 만난 지 20여 년, 다른 아줌은 알게 된 지 불과 2년. 20년, 2년, 인연? 참 좋은 인연들, 인연들!ㅋㅋㅋㅋ 세상의 모든 며느리 대동단결 시키는 시어머니 얘기, 남편 흉보기, 살아온 얘기, 첫사랑 얘기, 꿈 얘기, 농담 따먹기. 결론은 '건강하게 늙자!' 나이 먹어서 며느리 괴롭히지 말고, 자식들 부담 주지 말고, 우리끼리 잘 놀자. 무료 지하철 타고 백화점 지하에서 만나서 함께 죽 먹으면서 지내자. 그 정도로만 건강하자. 우리는 죽먹고우!

 

 

 

 

 

죽먹고우, 좋지! 그러나 내일 일을 누가 장담할 수 있단 말인가? 우리의 노년에 대해 무엇을 장담할 수 있을까? 이튿날 아점으로 백합죽을 함께 먹었으니 죽먹고우는 된 거고. 오늘 함께 할 수 있음을 감사하며 누릴 뿐이다. 내가 나를 다 아는 것 같지만 나를 비춰주는 거울이 없으면 내가 아는 나는 반쪽 아니, 1/4 쪽? 아니 1/90 쪽 정도 일지 모른다. 저 친구들을 부러워하고 질투하면서 내게도 있던 그 좋은 점을 알게 되고, 때로 불편해하면서 내가 모르던 나의 가시를 알게 된다. 좋은 것도 불편한 것도 내게 있다는 것을 존재로 비춰주는 거울 같은 친구들이 있어서 얼마나 다행인가. 부끄럼 없이 나를 드러낼 수 있는 안전한 '우리'라서 말이다. 참 좋은 인연들! ㅎㅎㅎㅎ '주를 알게 하소서, 나를 알게 하소서(Novem te, novem me)' 함께 이런 기도를 드리며 우정을 쌓아가고 있다. 함께 걷는 이 마음의 여정이 1박 2일 지치지도 않는 수다 여행만큼이나 좋다. 이 아줌마들. 피부관리 할 줄도 모르고,, 오케이 캐쉬백 포인트, 뭔 포인트든 쌓을 줄도, 활용할 줄도 모르지만.... 그래도 좋댄다. 마냥 좋댄다. (한 가지 아쉬운 건, 저 고상한 것들을 꼬드겨서 찍은 엽기사진이 있으나 공개할 수 없음이다.)

 

    

 


'마음의 여정' 카테고리의 다른 글

화해  (9) 2015.06.19
98년 7월 12일  (2) 2015.05.27
죽먹고우 우정여행  (10) 2015.04.27
채윤, 자신이 되어 주일 성수하기  (6) 2015.03.29
'Jung'이라는 사다리  (19) 2015.02.21
환상과 열정  (2) 2015.01.22
10 Comments
  • 프로필사진 mary 2015.04.28 08:37 나두 오케이 케시벡 안하는데. 피부관리는 따로 필요없고.. 어흥! ㅋ
    애들 중고딩 여름방학때 1박 여행 가려는데 이것들이 따라 나서질 않아서 괘씸해 하며 갔던 내소사와 변산반도, 잔뜩 먹었던 백합조개요리 기억이 스믈스믈, 이 아침에.
    꿈에 그리던 여행을 하고 왔네. 님들의 우정을 응원하나이다.
    남편 자랑 요만치만 해서 다행이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larinari 2015.04.28 09:31 신고 저는 남편 잘 만난 덕에 1박 2일 여행 또 갈 수 있는데요.
    '죽먹고언니들' 뫼시고 내소사 또 갈 수 있는데요.
    운전도 해드리고,
    맛집 안내도 해드리고,
    핸드드립 커피 해드리고,
    엽기사진 연출 해드리고,
    웃겨 드리고,
    되는 기능 많은데 어트게 뜰까요?ㅎㅎㅎㅎㅎ
  • 프로필사진 mary 2015.04.28 15:23 레알? 나야 당연 쌍수 들고 환영이지.
    근데 아무리 좋다고 자랑하는 남편이라도 또 간다하면 뷁! 하지 않을까?
  • 프로필사진 BlogIcon larinari 2015.04.29 08:57 신고 아니래요. ^^ 기꺼이 허락한대요.
    5월 어린이, 어버이, 스승님 다 챙기고 중순 이후 좋겠는데요.
    ㅎㅎㅎㅎㅎ
    조오~기, 옥 언니까지 불러서
    조오~기서 따로 수다수다해요.
  • 프로필사진 마냥 좋댄다 2015.04.29 10:52 아덜 땜시 긴장하다고 간장게장에 풀고 맛난 음료에 풀고 언니 유머에 풀고 그러다 집에 와 버렸네~~~~~~~~맘껏 즐거워할 수 있고 행복해 할 수 있는 자유를 준 여행 나에게도 치유적이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larinari 2015.04.29 11:36 신고 음, 그러고 보니 또 하나의 치유인자.
    먹고 놀고 가벼운 수다를 그.냥. 즐기는 너를 보는 것 자체가 나를 행복하게 했고 자유롭게 했어. 아, 왜 갑자기 나 울컥하냐? ㅎㅎㅎㅎ
    그리고 잘 생기고 유능한 다이소 후원회장님께 특별한 감사의 말씀을 전해라. 모든 것이 후원회장님의 은혜라고. ^^
  • 프로필사진 아우 2015.04.30 16:29 와! 여기선 첨 보는 인연 ㅋㅋ 자유여행 또 가자!!!
  • 프로필사진 BlogIcon larinari 2015.05.02 21:01 신고 좋은 인연들!!!!
  • 프로필사진 아우 2015.04.30 16:35 그동안 날쌘 다람쥐처럼 열씨미 다닌 대장님 덕에 문화유산도 구경하고 별별 얘기에 배꼽빠지게 웃고 럭셔리 간장게장도 먹어보고..뭐 하나 빠지는것 없는 여행이었네. 죽먹고우 배반하지 말구 이 인연들(엄청 강조하대? 인연들...그토록 하고 싶었어? 대놓고 해바바ㅋㅋ) 데리구 대장노릇 오래오래하슈~
  • 프로필사진 BlogIcon larinari 2015.05.02 21:00 신고 다 늙어서 이렇게 좋은 여친 만날 줄 누가 알알았다냐. ㅎㅎㅎㅎ 오래 오래 여핀 노릇 대장 노릇 해야 할낀데.... 수영 다시 시작해야 되겠다. ㅎㅎ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