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 곳

집에 대한 새로운 생각 본문

내 집 그리스도의 마음

집에 대한 새로운 생각

larinari 2009.01.23 14:00


'당신 집 구석구석에 대한 묵상을 글로 한 번 써보지' 하는 뜬금없는 제안이 들어왔습니다.
'풉, 그게 모야?' 라고 시큰둥한 대답을 했지만 귀가 솔깃해졌습니다.
'아니, 당신 예전에 오픈홈 서평 쓴 것도 있고 정말 당신만의 오픈홈에 대한 걸 정리해 보라고'
'그래? 재밌겠네' 하고는 하던 일을 계속 했습니다.
아침식사 준비로 국을 끓이고 있었는데 마늘을 넣고 국자로 국을 휘휘 젓다가

내 마음 그리스도의 집!
꺼꾸로!
내 집 그리스도의 마음!

이 패러디 카피가 떠올랐습니다.
'그래, 이번에 이사하면서 집에 대한 생각이 참 많았지.
5년 가까이 목장모임을 하면서 '집에 대한 새로운 생각'의 전환도 많았어.
마음에 그리스도를 모실 수 있지만 내 집 구석구석이 그리스도의 마음이 될 수도 있겠네.
그래, 우리 집은 구석구석 그리스도의 마음이닷'

채 아침식탁을 다 차리기 전, 그러니까 남편이 '여보 당신 집에 대한 묵상을 한 번 써보지' 하는 제안을
한 지 한 10여 분도 안돼서 컨셉은 잡혔습니다.

'연애의 달인'에서 고미숙은 외로움을 물리적으로 표현하면 '원자'이고, 사회학적으로 표현하자면 '개인'이라고  했습니다다. 정확한 표현은 아니고 대충 이런 뜻이었다. 현관문을 닫아걸고 네 식구가 알콩달콩, 때론 으르렁 으르렁 사는 '집'은 또 하나의 외로움일지도 모른다는 생각입니다. 혼자가 아니고 여럿이 사는데 무신 외로움이냐고 물으신다면 가족이기주의라는 뻔한 대답을 올리겠습니다. 개인이 고립되면 외로움이듯 한 가족이 저네 끼리만 잘 먹고 잘 살면서 친척, 친구, 교회, 사회이 더 큰 공동체와 소통하지 못한다면 것도 보통 외로움이 아닐거라는 생각입니다.

먼저 현관문을 열어 제끼고, 궁극적으로 집을 집 되게 한다고 믿어 의심치 않는 벽과 울타리 마저 허물어 버릴 수 있다면 어떨까요?
때로 가족 모두의 가장 편안한 안식처가 되어야 하고,
거기에만 그치지 않고 그 안식이 누구에게나 가감없이 나눠져야할 공간으로서의 집을 그려보려 합니다. 쉽게 표현하면 '오픈홈' 인데 이 식상한 표현을 피하고 좀 있어보일려고 하다보니 말이 많아집니다.

집에 대해서 유난히 생각이 많은 이유는 갑작스럽게 남편과 내가 40여 평생 가장 좋은 집에 아주 짧은 기간 살게 되었기 때문이기도 합니다. 이 일로 복잡했던 마음들이 차분해졌고 10개월을 살아도 한 달을 살아도 지금 여기서 나를 편안히 쉬게할 만큼 편안해졌다. 내가 여기서 편안하지 못하면 이 집에 드나드는 그 누구인들 잠시라도 편안히 머물러 갈 수 있을까요?

내 집 구석구석이 그리스도의 마음, 즉 사랑의 공간이 되는 그 날 까지.
또 하나의 글쓰기 놀이 스탓!

'내 집 그리스도의 마음' 카테고리의 다른 글

봄맞이 가족 음악회  (16) 2009.03.19
고개 숙이고 마주보기  (16) 2009.01.28
집에 대한 새로운 생각  (14) 2009.01.23
일곱 살의 환대  (12) 2009.01.10
멀리서 온 손님  (14) 2009.01.04
부엌의 기도  (4) 2007.11.02
14 Comments
  • 프로필사진 유나뽕!!★ 2009.01.23 19:04 그 글쓰기 놀이에 반응하고
    그 놀이가 올라오길 기다리는 독자 1人 추가요!★
    ㅎㅎㅎㅎㅎ
  • 프로필사진 larinari 2009.01.23 19:14 이제 나 따라서 글쓰기 놀이를 시작해보는 1人이 되는 건? 어뗘?^^
  • 프로필사진 forest 2009.01.23 20:22 생각과 동시에 행동이 되고 행동과 동시에 글이 되시는 분이세요.

    저는 결혼하고 상당히 오랫동안 내가 있을 곳이 없었어요.
    마루도 불편하고 부억도 불편하고 잠시 잠만자고 나가는 내 방도 불편하고...
    마음 둘 곳 없어 외로운 섬처럼 지냈던 것 같아요.
    사람에게 집이란 엄마 품 속같은 것 같아요.
    엄마가 편안하면 엄마 품이 포근하고 엄마가 불편하고 엄마가 안고 있는 팔을 어떻게든
    빠져나오고 싶은 그런 느낌이요.
    집에 대한 글쓰기 저두 많이 공감할 것 같은 예감이 드네요. 건필하삼~^^
  • 프로필사진 larinari 2009.01.23 22:05 참 글이 묘해요.
    한 동안 스쳐가는 생각이 아무리 많아도 그게 고여서 글로 나오질 않았거든요. 요즘 같은 때는 빨리 빨리 생각이 고이고 그걸 퍼내면 바로 또 고이고요.
    그게 맘대로 되는 것도 아니고 말이죠.^^

    바램은 글쓰기를 통해서 일상의 구석구석이 다 그 분의 빛으로 나왔으면 좋겠어요.
  • 프로필사진 hayne 2009.01.23 23:58 정말 괜챦은 주제 같은 예감!
    근데 이거 아무나 할 수 있는 놀이감 또한 아니다.
    나 같은 사람은 딱 한 꼭지면 끝날거 같으니.
    글쓰기 이전에 묵상의 대가이십니다~
  • 프로필사진 larinari 2009.01.24 08:57 묵상의 대가는 가당치 않지만 기분 디게 좋아요.ㅎㅎㅎ
    그럼 엽기녀 --> 묵상녀로 아이디 바꿔불까요?
    신상녀도 아니고 묵상녀. ㅋㅋ
  • 프로필사진 주안맘 2009.01.24 16:03 나도 독자할래요 ㅎㅎ 그 날 너무 맛난 섬김 최고였어요 역시나 사모님은 센스쟁이~
    그날의 사진은 언제 올라오나요? ^^
  • 프로필사진 larinari 2009.01.28 12:57 최도사님 안 계셔서 섭섭했어요.
    우리 도사님이 특히 많이 섭섭해해서 만회하는 자리를...^^
    그 날 사진은 지대로 된 게 별로 없는데 그래도 한 번 올려보도록 하지요.
  • 프로필사진 주안맘 2009.01.29 15:57 다시 불러주시면 저희는 언제든 영광이지요~ ㅋ
    그 날은 사람이 많아 우리끼리 조촐한 대화의 장이 마련되지 못해 못내 아쉬웠어요 ^^;
  • 프로필사진 larinari 2009.01.29 22:24 조촐한 대화의 시간을 만듭시다.^^
  • 프로필사진 hs 2009.01.24 17:28 주변에 모든 것이 글의 주제가 될 수 있다는 것을 새삼 생각하게 됩니다.
    그것을 어떻게 표현 하느냐가 중요하겠는데 저는 내심 주제는 잘 찾는 편인데
    표현이 정리가 안 돼요.
    공부를 해야 되는데 그것이 문제로다.ㅠ ㅜ
  • 프로필사진 larinari 2009.01.28 12:58 해송님을 일상을 있는 그대로 잘 솔직하게 잘 표현하세요. 그 일상을 담은 사진과 글을 보면 늘 부러울 뿐이라는거요.^^
  • 프로필사진 myjay 2009.01.27 20:01 많은 생각을 하게 만드는 글이네요.
    삶이 잘 묻어나는, 하지만 깊이 있는 글이 될 것 같은
    기대가 생깁니다.
  • 프로필사진 larinari 2009.01.28 13:00 글쓰기가 결국 자신의 삶의 반경을 벗어나지 못하는 것 같아요. 주부이다보니 음식얘기, 애들얘기, 요즘은 집에 대한 생각이 많아져서 집얘기 까지...
    조만간 myjay님 블로그에도 한 아기가 자라가는 모습이 자연스레 사진과 글로 나눠지겠지요?^^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