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여름 '채윤 현승 스스로 끼니 해결하기' 최고의 아이템이었던 짜왕.

너구리 순한맛, 비빔면은 물론 후루룩국수까지 제치고 1위에 등극하였다.

두 아이가 먹어치운 짜왕이 몇 봉이더냐.

 

짜왕에 '삶은 요리', 엄마의 손길이 닿자 짜황제가 되었다.

짜황제를 왕족의 후예처럼 독상으로 누린 현승이.

아빠와 홍대 데이트 나간 누나가 부럽지 않다고 했다.


엄마 없이 혼자 밥도 잘 챙겨 먹는 형아가 되었으니 이에 칭찬하여 짜황을 수여함.

 

 

# 짜왕에 냉동해물 한 줌을 추가하면 짜황이 된다.

# 음식 사진은 반드시 밤 10시 이후에 띄운다.

 

 

 

 

 

 

 

 

 

 

 


'음식, 마음의 환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게 봄과 같아서  (4) 2016.03.25
치킨맛 공룡 열 마리  (7) 2015.11.12
짜황  (0) 2015.08.22
찜닭 쮸쮸  (6) 2015.05.31
남편님 말씀따라_샐러드 스파게티  (2) 2015.05.30
그가 돌아왔다, 냉면을 삶아라  (2) 2015.05.22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