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녁에 LG 마트에 기저귀 사러 네 식구가 나섰다.
두 녀석에게 LG 마트는 언제가도 즐거운 곳.
두 녀석 모두 기분이 하늘을 난다.
집에서 나와 엘리베이터에서 내리는 순간 김채윤이 뛰기 시작.
그 뒤를 따라가던 현뜽.
두 번째 손가락을 들어 흔들면서 소리친다.
'쬬시매!'
라고 누나한테 경고하고는....

하자마자 지가 꽈당 넘어진다.
푸헐~

2005/03/23

'기쁨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미나내~갠타나~  (0) 2007.07.12
말이 터지기 시작하더니  (0) 2007.07.12
쬬시매  (0) 2007.07.12
시끄러  (0) 2007.07.12
그킹그킹거  (0) 2007.07.12
덩달이의 기도  (0) 2007.07.12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