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 곳

차의 얼굴 본문

푸름이 이야기

차의 얼굴

larinari 2010. 8. 9. 12:23




지하 주차장에서 채윤이가 말하기를.

'엄마, 스타렉스는 표정이 화난 할아버지 얼굴 같애. 이거 봐바.'
'엄마, 차가 다 표정이 있는 거 알아? 나도 그렇다는 생각을 했는데 현승이가 말했어. 차들은 다 표정이 있다고'






우리 차는 어떤 표정이냐면 이런 표정이야.
(카메라을 의식하지 않고 지은 날것의 표정은 정말 리얼했었다.
챈의 표정이 카렌스 투 자체였다. 이것이 순간을 포착하지 못한 찍사의 아쉬움이다.)






챈이의 표정을 본 아버님께서 감동 받으셔가지구 오랜 카렌스 투 운전자의 경험으로 더 카렌스투 다운 표정을 지어주셨다. 큰 웃음 주셔서 잠깐이나마 더위를 잊게 해주신  딸과 아빠께 박수!!!!

'푸름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챈이 일기쓰기의 힘  (8) 2010.08.18
제주여행 피아노로 추억하기  (17) 2010.08.14
차의 얼굴  (12) 2010.08.09
백점 비결  (8) 2010.07.19
티슈남과 투사녀 성적은 100점  (12) 2010.06.24
자뻑모녀  (25) 2010.04.28
12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