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 곳

창가에 선 내 작은 마음들 본문

내 집 그리스도의 마음

창가에 선 내 작은 마음들

larinari 2013.03.06 11:27

 

나는 주의 화원에 어린 백합꽃이니
은혜 비를 머금고 고이 자라납니다
주의 은혜 감사해 나는 무엇 드리리
사랑하는 예수님 나의 향기 받으소서

나는 주의 품안에 자라나는 아이니
찬미하며 주님을 믿고 따라갑니다
주의 사랑 감사해 나는 무엇 드리리
사랑하는 예수님 나의 마음 받으소서

 


작은 꽃, 작은 화분에 왜 이리 마음이 가고 보듬고 싶은가 했더니

내 안의 나를 비추어 보여주는 것이 이것이었습니다.
누군가 나를 예쁘다 하며 바라봐 줄 것을 기다리며 살아온 것 같습니다.
사랑 많이 받는 아이로만 머물고 싶은 마음은 여전합니다.
부동의 자세처럼 보이지만 
사랑받고 싶고 주목받고 싶어서 향기를 뿜어내느라 안간힘을 쓰는 세월이었습니다.


다시 봄이 되어 거실의 작은 화분들을 매만져 줬습니다.
그리고 시간 가는 줄 모르게 바라보고, 오며 가며 또 바라보곤 합니다.
나 자신을 사랑스럽게 바라보듯 작은 화분들을 바라봅니다.
이제 '누군가'가 아니라 '나 자신'이 나를 사랑스럽게, 자랑스럽게 바라볼 수 있어야겠습니다.
오랜 세월 한 번도 내게서 눈을 떼지 않은 그 분이 조금씩 더 믿어지기에
나 역시 작고 초라한 모습이라도 스스로를 사랑스럽게 여길 수 있습니다.
내 속의 '나'들이 햇볕 드는 창가에 죽 나와 서 있습니다.
바라보기만 해도 좋습니다.


어린 시절에 불렀던 찬송가가 저절로 새어 나옵니다.
'나는 주의 화원에 어린 백합꽃이니 은혜 비를 머금고 고이 자라납니다.

 

 






'내 집 그리스도의 마음'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4, Big Family Day  (6) 2014.01.03
식탁 talk, 생방송  (2) 2013.03.29
창가에 선 내 작은 마음들  (2) 2013.03.06
2013, Family Day  (3) 2013.01.02
한경희 스팀청소기님 헌정  (2) 2012.05.29
비오는 휴일엔 뭐다?  (0) 2012.04.21
2 Comments
  • 프로필사진 신의피리 2013.03.06 11:58 십수년이 되었는데도 작은 화분에 정성을 쏟는 당신 마음 깊이 생각해 본적이 별로 없는 것 같네. 나도 화초들에게 좀 더 사랑의 시선을 보내줘야 겠어. "늬들이 아무리 예쁘게 자라도 나리꽃만큼 예쁘지는 않겠지만, 그래도 나리꽃을 돋보이게 하니, 그것도 참 예쁜 일이구나. 우리 집 거실을 환하고 푸르고 맑고 향기롭게 해줘서 고맙다. 내 칭찬 처음이지? ^^"
  • 프로필사진 BlogIcon larinari 2013.03.06 12:04 신고 맞다. 나리꽃! ㅎㅎㅎㅎ
    '2013 생일 트라우마'에서 시작한 칭찬 드립이 얼마나 가나 지켜보는 중.
댓글쓰기 폼